기사 (42,431건)

특례시의 인구 기준이 대폭 넓혀졌다. 기존 100만명에서 50만명으로 바뀌었다. 행정안전부가 입법예고했다. 해당되는 도시가 많아졌다. 100만명일 때는 전국 4곳이었다. 수원ㆍ고양ㆍ용인ㆍ창원시다. 50만명이면 16곳이 된다. 경기도에서만 앞의 3곳에 성남ㆍ화성ㆍ부천ㆍ남양주ㆍ안산ㆍ안양ㆍ평택시 등 7곳이 추가된다. 31개 시군 가운데 10곳이 특례시가 되는 셈이다. 장관의 지정이라는 변수는 크게 작용하지 않을듯하다.아마도 특례시가 많아지면 이양 권한은 축소될 것이다. 재정, 인사권 독립의 폭이 100만을 기준 삼을 때보다 줄 수밖에 없

사설 | 경기일보 | 2020-06-09 20:25

영국 남서부 브리스틀 콜스턴가에 세워진 에드워드 콜스턴의 동상이 철거됐다. 브리스틀은 과거 노예무역의 중심지였다. 17세기 한 무역회사의 임원이었던 콜스턴은 아프리카에서 아메리카 대륙으로 흑인 8만여 명을 노예로 팔아넘긴 장본인이다. 생전에 재산을 자선단체들에 기부한 덕에 그의 이름을 딴 거리가 생겼고 동상까지 세워졌다. 지역사회에서 존치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긴 했지만 굳건히 자리를 지켰던 동상이 지난 7일(현지시각) 시위대에 의해 에이번 강물에 던져졌다.▶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흑인 남성이 사망하면서 촉발한 미국에서의 반인종

오피니언 | 박정임 미디어본부장 | 2020-06-09 20:25

지난 3일 정부는 35조3천억원 규모의 제3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시작한 1·2차 추경에 이어 올해만 들어 3번째로 사상 최대 규모다. 3차 추경으로 인해 국가채무는 모두 840조2천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111조2천억원이 늘어나고 국가채무비율도 38.0%에서 43.7%로 올라갈 전망이다.이처럼 재정건전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지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20년에 이미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40%를 넘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국가

오피니언 | 이도형 | 2020-06-09 20:25

자영업을 하는 A씨는 나이가 들면서 왼쪽 볼에 검은 점이 생겼다. 처음에는 좁쌀만 하던 작은 점이 시간이 갈수록 조금씩 커졌다. A씨는 온종일 잊고 살다가도 가끔 거울에 비치는 얼굴을 볼 때마다 그 검은 점이 마음에 걸렸다.하루는 병원에 전화해서 상담을 했더니 5만원이면 깨끗이 해결된다는 답변을 들었다. 그는 용기를 내어 5만원을 챙겨들고 가게 문을 나서려다 순간 발을 멈추었다. ‘하루 종일 벌어도 10만원 이익 내기도 어려운데…’라는 생각 때문이었다. 점 하나에 5만원이 너무 아까웠던 것이다. 그런데다 코로나 때문에 하나 있던 아

오피니언 | 변평섭 | 2020-06-09 20:10

3년전, 지금은 ‘의정부그냥음악극축제’가 돼버린 ‘의정부국제음악극축제’ 때의 이야기다. 축제의 프로그램 중 하나로 ‘누구나피아노’를 기획했다. ‘누구나피아노’는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누구나 연주 할 수 있도록 피아노를 설치하는 것이다.직장 퇴사 후 1년간 가족과 함께 세계여행을 하던 중 유럽을 비롯해 여러 대도시의 스트리트피아노를 접하고 신선함을 넘어 부러운 마음이 들었다. 내가 살아가며 사랑하는 의정부에도 이러한 문화가 존재한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단순한 마음에, 예술의 전당이 주최했던 기획자 세미나 때 알게된 신미희음악학원 원

오피니언 | 황승찬 | 2020-06-09 20:10

연천 은대리 물거미 서식지는 천연기념물 제412호로 소재지는 연천 전곡읍 은대리 693-18번지 일대다.물거미는 절지동물문 거미강 거미목 물거미과 물거미속에 속하는 분류군으로 전 세계적으로 1속 1종만이 존재하는 희귀한 거미다. 은대리 물거미 서식지는 위도상 127˚03´30, 북위 38˚02´10˝선상에 위치한다. 전곡읍 시가지에서 북쪽 연천 방향으로 약 2.1㎞ 지점 3번국도변 좌측 넓은 벌판에 위치한다. 물거미가 사는 곳의 습지지형은 농경지보다 다소 낮고 물 공급원은 천수에 의한 빗물로 공급이 된다. 전체 서식지 보호 지역 약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6-09 20:10

소비자분쟁이란 ‘제품의 결함이나 소비자의 권리와 관련하여 소비자와 사업자 간에 일어나는 분쟁’이다. 소비자분쟁이 해결되지 않으면 ‘1372 소비자상담센터’를 통해 상담받는다. 피해 처리로도 해결되지 않으면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에서 분쟁조정을 받게 된다.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가 최종적으로 내린 조정 결정에 대해 15일 이내에 양 당사자에게 수락 여부를 확인하는데, 조정이 성립되면 ‘재판상 화해’와 같은 효력을 갖게 된다.경기도 인구는 1천368만4천129명이다. 소비자상담은 어느 정도일까? 지난해 1372 소비자상담센터의 전체 상담건

오피니언 | 손철옥 | 2020-06-09 20:10

Private firms in the city will be working in ------- with local universities to provide scholarships for deserving but needy students who cannot afford college tuition.(A) allowance(B) promotion(C) cooperation(D) advocacy정답 (C)해석 대학 등록금을 낼 여유가 없는, 자격을 갖추었으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장학금을 제공하고자 그 도시의 사기업들은 지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6-09 10:33

나치에 저항했던 철학자 ‘칼 야스퍼스’는 인간의 생로병사를 ‘한계상황’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한계상황 속에서 인간은 진정 겸손해야 하지만 적극적으로 ‘실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주변 상황에 대해 운명론적으로 체념하지 말고 실존적인 주체로서 그 상황을 똑바로 바라보고 최선을 다해 극복하라는 말이다. 실존주의자 ‘샤르트르’는 진정한 인간은 온갖 부조리에 맞서 ‘꿈틀거리는’ 존재라고도 규정했다.실존을 극히 개인적인 개념으로만 볼 수도 있으나 실상 사회적 의미가 훨씬 더 큰 개념이다. 가령 수년 전의 촛불시위는 많은 민주시민이 연

오피니언 | 김성훈 | 2020-06-08 21:22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6-08 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