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859건)

통계청 인구동향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02년에 초저출산 사회에 이미 접어 들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과 노력에도 불구하고 2018년 합계출산율이 0.99명으로 1.0명 아래로 떨어지는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출생·사망통계 잠정결과에 따르면 인천시 또한 2018년에 합계출산율 1.01명으로 곧 0명대로 떨어질 수 있는 위기 상황에 놓여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이러한 시점에서 대통령 직속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2019년 저출산·고령사회 정책 패러다임을 단순 출산율 목표에 의한 국가 주도식 출산장려정책에서 ‘국

오피니언 | 박상근 | 2019-08-22

결론부터 말하면 조국 후보자는 스스로 물러나는 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다. 문 대통령도 그를 사퇴시키는 게 옳다. 그동안 인사청문회는 하루만 버티면 되는 자리였다. 하지만 조국 후보자는 청문회가 필요치 않다. 비리 의혹의 끝판왕이기 때문이다. 가족의 부동산 매매, 세금 납부 시기, 사모펀드 투자 등에 관한 의혹만 해도 차고 넘친다. 일일이 열거하기도 어렵다. 의혹의 대상도 부인, 자녀, 부친, 동생, 그리고 동생의 전 부인까지 전방위적이다.20일 새롭게 제기된 조 후보자 딸의 의학 논문 제1저자 ‘허위 등재’와 고려대 수시입학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8-22

1949년 8월15일 수원읍이 수원시로 승격됐다. 인구 5만여 명이 거주하던 작은 농촌도시 수원은 시승격 70년을 맞은 현재, 125만 명의 시민이 살고 있는 전국 최대 기초자치단체로 우뚝 섰다.시승격 70주년을 맞아 수원시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했다. 지난 13일 공식 기념식을 개최했고, 시민 대토론회도 가졌다. 국제 학술 심포지엄도 열였고, 특별 전시회도 개최됐다.수원시는 이처럼 대외적으로 시승격 70년을 축하하는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지만, 사실 속은 새카맣게 타들어가고 있다.수원시 세수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삼성전자’의 실적

오피니언 | 이호준 사회부 차장 | 2019-08-22

2학기 개학과 함께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고교 무상교육이 첫발을 내디뎠다. 전국의 국·공립고와 사립 일반고 2천300여 곳의 고3 학생 43만9천700여 명이 수업료, 교과서비, 학교운영지원비 등을 전액 면제 받는다. 경기도는 12만5천여 명의 고3 학생이 무상교육 대상이다.교육부는 내년에는 고교 2~3학년 88만여 명, 2021년에는 고교 1~3학년 126만여 명이 무상교육 혜택을 받는다고 밝혔다. 2021년부터 대상이 되는 1학년은 고교 입학금도 무상이다. 입학금·수업료를 학교장이 정하는 자사고, 사립 외고, 사립 예술고

사설 | 경기일보 | 2019-08-22

과거 3학년 여름 방학이면 특성화고 교무실은 취업 및 인턴을 하려는 학생들로 북적였다. 특성화고에 취업 의뢰를 하는 기업들도 많았고, 학생들은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태도로 본인들이 원하는 기업에 지원하였다. 그런 학생들의 모습에서 필자는 자긍심까지 느껴졌다. 그러나 최근 자리매김하여 가는 고졸 취업 분위기는 심상치 않다.2017년 53.6%, 2018년 44.9%였던 직업계고 졸업자 취업률은 2019년 2월 기준으로 34%까지 추락하였으며 올해에도 최저임금 급등, 현장실습 규제 등으로 취업 전망이 그리 밝지 않다.또한, 고졸 취업

오피니언 | 김재철 | 2019-08-22

인간은 지구라는 행성의 역사에서 아주 짧은 시간에 만물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위치를 차지하였고 신의 영역이라고 인식되었던 여러 부분까지도 그 이치를 구명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지적 호기심을 충족하는 조건으로 첫 번째는 조직사회의 구성과 운영을 합리적으로 이끈 지식과 지혜가 뒷받침되었던 이면이 존재하고 있다.같은 부류가 협동하여 살아가는 존재들은 사자와 같은 육식동물의 사회에서도 흔히 찾아볼 수 있으나, 우리들의 가까운 주변에서는 개미의 군집에서도 손쉽게 바라볼 수 있다. 따라서 조직사회는 인간의 전유물이 아니고 우주

오피니언 | 세영스님 | 2019-08-22

늘 흰색 고무신을 신었다. 양복 차림 때도 신었다. 그런 고집이 곧 신앙이었다. 성경 속 원칙을 철저히 따랐다. 정치에 대해서는 특히 엄했다. 예나 지금이나 교회는 표밭이다. 정치인들이 그렇게 계산한다. 그래서 선거만 되면 나타난다. ‘아무개 의원님 오셨습니다’. 이런 소개를 받고 싶어한다. 하지만 그는 용납하지 않았다. 그래서 애 태웠던 정치인들이 꽤나 많았다. 1980년대 수원제일교회다. 거기 당회장, 고(故) 안중섭 목사다.수원제일교회를 키운 장본인이다. 1966년 부임해 무섭게 성장시켰다. 수원을 대표하는 교회가 됐다. ‘가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19-08-22

장수동 은행나무는 인천시 남동구에 있는 자연유산으로, 1992년 인천시 기념물 제12호로 지정됐다.은행나무는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만큼 오래된 나무로 우리나라,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하고 있다.우리나라에는 중국에서 유교와 불교가 전해질 때 같이 들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을 단풍이 매우 아름답고 병충해가 없으며 넓고 짙은 그늘을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어 정자나무 또는 가로수로도 많이 심는다.장수동의 은행나무는 나이가 800년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30m, 둘레 8.6m이다. 5개의 가지가 균형을 이루며 뻗어있어 아름다운 모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8-22

------- the keynote speaker was giving a talk on the effects of technology on society, attendees were recording his speech and preparing their questions.(A) Despite(B) Considering(C) During(D) As정답 (D)해석 기조 연설자가 기술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강연하고 있는 동안, 참석자들은 그의 강연을 녹음하고 질문을 준비하고 있었다.해설 부사절 접속사 채우기 문제이 문장은 주어(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8-21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