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도내 학교 운동부 해체가 너무 많은 듯하다. 2015년 13개, 2016년 38개, 2017년 53개, 2018년 48개, 2019년(9월 기준) 43개교다. 5년 동안 없어진 학교 운동부가 무려 197개에 달한다. 해체로 떠난 운동부 학생의 수는 862명이다. 경기도 의회 황대호 의원이 밝힌 자료가 이렇다. 학습권을 강조하는 세태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이지만, 그렇더라도 상상 이상으로 많다. 당연히 해체 규모의 적정성이 논의될 수 있다. 목적ㆍ절차가 정당한가에 대한 궁금증이다.이를테면 고양의 한 초등학교가 2017년 수영부를 해체

사설 | 경기일보 | 2019-10-23

요즘 가히 유튜브 세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공중파 뉴스프로그램 시청보다는 오히려 유명 유튜버가 전하는 뉴스의 구독자수와 조회수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다. 뉴스뿐만이 아니라 일상생활을 전하는 콘텐츠와 캠핑, 먹방 등 여러 분야에서 높은 구독률을 기록하며 유튜브는 이제 일상이 되었다. 수십만 명의 구독자를 거느린 ‘SNS 유명인’으로 일컬어지는 이른바 인플루언서들이 유명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성인 10명 중 6명 이상이 유튜버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

사설 | 경기일보 | 2019-10-23

그때, 황영조 우승을 더 빛나게 한 역사가 있다. 극일(克日)로 표현된 몇 가지 기록이다. 한국인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은 손기정이다. 그땐 일장기를 달고 뛰었다. 56년 만에 황영조가 땄다. 이번엔 태극기를 달고 뛰었다. 손기정 경기일은 1936년 8월9일이다. 황영조 경기일도 1992년 8월9일이다. 황영조가 마지막에 따돌린 경쟁자가 하필 일본 모리시타다. 황영조의 금메달은 이래서 더 국민에게 극적으로 여겨졌다. ▶당시 황영조가 신고 뛰었던 운동화 얘기가 있다. 코오롱 스포츠가 만든 한국산으로 알려졌다. 1억 원의 개발비가 들었다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19-10-23

Even if doing so costs so much more, the chef at Italiano Italiani insists on using ------- ingredients to give all his dishes an authentic flavor.(A) importation(B) importing(C) import(D) imported정답 (D)해석 그렇게 하는 것이 비용이 더 많이 든다고 하더라도, Italiano Italiani의 주방장은 그의 모든 요리에 진짜 맛을 내기 위해 수입된 재료들을 사용하는 것을 고집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10-22

청소년을 대상으로 가장 선호하는 직업을 조사했는데 높은 선호도를 보인 직업이 ‘교사’이다. 그리고 ‘공무원, 경찰관, 의사’ 등으로 나타나고 있다. 청소년들은 자신의 소질과 적성보다 안정적인 직업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취업의 불안감이 고조되는 이 시대를 반영하는 모습이기도 하다. 현재 청소년들의 직업 선택의 기준이 안정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기준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이런 청소년들의 직업 선택 기준은 자신의 적성과 선호보다 부모들이 생각하는 직업에 대한 가치가 반영된 결과이기도 하다.많은 사람은 돈을 많이 받는

오피니언 | 안해용 | 2019-10-22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10-22

소방청이 공개한 ‘최근 5년간 전통시장 화재 발생 및 인명·재산 피해현황(2019.10.11)’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 전통시장에서 발생한 화재 건수는 237건, 인명피해는 15명(사망 1명), 재산피해는 약 53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월에는 서울 제일평화시장에서 소방청 추산 30억원 이상의 피해액을 입힌 화재가 발생하는 등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전통시장 화재는 상인들에게 막대한 재산피해를 입히고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그동안 정부와 지자체가 특성화시장, 시설현대화 사업 등 쾌적하고 현대화된 시장 조성을 위해

오피니언 | 신성식 | 2019-10-22

인삼 농가가 아우성이다. 돼지 열병으로 판촉 축제가 취소되면서다. 판매량의 상당 부분이 축제에서 소화된다. 파주, 강화 등의 경우는 더하다. 연간 판매량의 절반 가까이를 의존하는 농가가 수두룩하다. 갑작스런 축제 취소는 그대로 직격탄이 됐다. 지자체가 임시 판촉 행사 등을 기획한다지만, 언 발에 오줌 누기다. 돼지 열병으로 살처분 되는 농가에는 일정한 보상비가 주어진다. 인삼 농가는 이마저 부러워해야 할 안타까운 처지다.돼지 열병이 창궐하는 지역은 파주, 연천, 김포, 강화다. 이 가운데 파주와 강화는 대표적인 인삼 재배 지역이다.

사설 | 경기일보 | 2019-10-22

인천은 산업화에 앞장서서 국가 성장에 기여했지만 제조업 중심의 굴뚝도시라는 오명을 안게 됐다. 국가산업단지가 도심에 밀집해 있고 항만 주변도 전통 물류산업이 자리 잡고 있어 산업구조고도화가 절실한 과제를 안고 있다. 다른 선진도시들이 앞 다퉈 산업구조고도화를 추진하면서 기성 시가지의 역사적 정체성을 최대한 활용하는 전략으로 성공하고 있다. 인천시는 이러한 선진사례를 벤치마킹하여 획기적인 전략이 필요한 상황이다.이러한 시점에 때맞춰 정부가 국제관광도시 공모에 나서고 있어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 다른 광역시도 최선을 다해 준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10-22

“방탄소년단 감사합니다! 너희들 때문에 한국어 공부를 계속하고 싶어”(인도네시안 ‘아미’), “저는 중국 팬입니다. 강다니엘이 한국어를 좋아하기 때문에 계속 공부하겠습니다” 올해 573돌 한글날을 맞아 SNS 트위터에는 한글 손글씨 인증사진이 수천건 올라왔다. 방탄소년단과 강다니엘 등 외국에서도 인기 많은 아이돌 팬들이 한글날을 기념해 ‘한글 쓰기 인증 릴레이’를 펼친 것이다. 삐뚤빼뚤한 손글씨는 철자법이 틀리기도 하고 어법을 어기기도 했지만 한글 사랑은 지극했다. 케이팝이 이끄는 한류 열풍 덕에 세계 곳곳에서 기념하는 한글날이 됐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