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676건)

올해와 지난해 노벨문학상의 영예는 오스트리아의 페터 한트케와 폴란드의 올가 토카르추크에게 각각 돌아갔다.스웨덴 한림원은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오스트리아 작가 한트케를 선정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시상을 건너뛴 2018년도 수상자는 폴란드 저술가 토카르추크로 선정됐다.한림원은 한트케가 “인간 체험의 뻗어나간 갈래와 개별성을 독창적 언어로 탐구한 영향력 있는 작품을 썼다”고 평가했다. 토카르추크는 “경계를 가로지르는 삶의 형태를 구현하는 상상력을 담은 작품을 백과사전 같은 열정으로 표현했다”고 한림원은 설명했다.한림

사회일반 | 연합뉴스 | 2019-10-11

용인의 한 태권도장에서 20대 사범이 9살 원생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용인동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자신이 일하는 용인 태권도장에서 계속 욕설한다는 이유로 9살 원생을 들어 수차례 바닥에 내려치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학부모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A씨의 폭행 장면이 담긴 CC(폐쇄회로)TV 영상을 확보해 A씨를 입건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가 자꾸 욕설해서 그만하게 하려고 그랬다”고 진술한 것

사건·사고·판결 | 김승수 기자 | 2019-10-11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10-11

고양시에서 9년째 유치원 차량을 모는 A씨(55)는 노란색에 경광등을 단 ‘어린이 통학버스’지만 태우는 건 어린이뿐이 아니다. 새벽 5시30분마다 직장인들을 실어 나른 후 등교하는 중학생들을 태운다. 유치원 아이들은 다음 차례다. A씨에게 시간은 ‘돈’이다. A씨는 “시간을 정확히 맞춰야 하는 빠듯한 일정에 졸음운전은 비일비재하다”고 말했다.경기지역 유치원ㆍ어린이집 아동의 통학을 책임지는 통학버스 중 상당수가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일명 ‘지입차’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입차량을 통학버스로 운행하는 것은 불법이다. 더구나 통

사회일반 | 김해령 기자 | 2019-10-11

우리 민족은 대대로 춤과 노래를 좋아해서 소수 인원만 모여도 흥과 끼가 많아 자연스럽게 춤과 노래로 힘든 삶을 달래며 살아왔다. 이렇게 춤이라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인간의 몸의 언어로서 말보다 더 많은 언어를 내포하고 있다고 생각된다 해서 나는 질문한다. 우리가 쓰는 언어로 우리의 사상이나 감정을 다 표현할 수 있는가? 혹 우리가 쓰는 언어로 자신을 속이는 도구로 이용하고 있지는 않은가? 우리가 말하는 언어 속에 무의식의 또 다른 언어는 없을까? 왜 우리는 꼭 언어가 필요한가? 그저 아주 필요한 단순한 언어만 가지고 살 수는 없을

오피니언 | 서미숙 | 2019-10-11

지금 대한민국의 광장은 뜨겁다. 연일 수십, 수백만의 인파가 모여 무엇인가를 지키려고 싸우고 있다. 이러한 광경을 보는 사람 중 일부는, “언제까지 철 지난 이념 다툼만을 하고 있을 것이냐?” 성토한다. “철이 지난 이념 싸움은 이젠 그만하자.” 얼핏 합리적이고 옳은 말 같지만, 이 말은 틀렸다.모든 국가는 이념의 토대 위에 세워진다. 조선은 유교사상, 고려는 불교사상을 국가의 이념으로 했다. 북한은 공산주의를 독재화한 주체사상을 이념으로 한다. 국가이념 중 완전무결한 것은 없다. 하지만, 각국은 자신이 믿는 이념의 불완전함을 보완

오피니언 | 김민수 | 2019-10-11

‘사람’과 ‘정의로움’을 민선7기 시정철학으로 삼고 숨 가쁘게 달려온 지 어느덧 15개월을 훌쩍 넘겼다.모든 시정 중심에 ‘사람’을 두고, 잃어버린 시민권리 회복을 위해 노력한 시간이었다.고양시는 현재 인구가 105만으로, 인구와 도시규모는 광역시급이지만 자치권한은 인구 3만~10만 명의 기초자치단체수준에 머물고 있다. 특히 고양시는 과밀억제권역·개발제한구역·군사시설보호구역이라는 3중 규제가 발목을 잡고 있고, 자족기반 미비로 인해 자체 세수도 계속 부족한 상황이다.특례시 지정은 105만으로 불어난 몸집에 걸맞은 권한 확대와, 추가

오피니언 | 이재준 | 2019-10-1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노르웨이 삼인방 보드 에이릭 파블로의 흑돼지 먹방이 공개됐다.10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노르웨이 삼인방의 독도 여행기가 공개된다.친구들과 3년 만에 재회한 호쿤은 "흑돼지 고기가 고급 고기다"라면서 "거기는 꼭 데려가고 싶었다. 먹기 쉬운 음식이라서 노르웨이 사람들이라면 보통 좋아할 것"이라며 흑돼지 전문점으로 안내했다.흑돼지가 나오자 보드는 "이 연기를 보는 게 너무 행복하다. 연기는 역시 고기 연기지"라며 반겼다.이어 흑돼지를 맛본

방송 | 장건 기자 | 2019-10-10

TODAY포토 | 전형민 기자 | 2019-10-11

“세계적으로 유명한 쌀을 먹어 봤지만 대왕님표 여주쌀 처럼 밥맛이 좋은 쌀은 없습니다. 270여만 미주 한인회원 1%만 먹는 귀한 쌀로 여주쌀을 홍보할 계획입니다.”세계 74개국 한인회장 380여 명이 참여한 ‘2019 세계한인회장대회’에 참석하고 지난 8일 미주 한인회장 21명과 함께 여주시를 찾은 로라 전(Dr.Laura jeon) 로스앤젤레스 한인회장.이들 우호교류 방문단은 이날 여주썬밸리호텔에서 열린 한글날 학술대회(위대한 유산 한글에서 사람중심 행복의 길을 묻다)에 참석하고서 오찬을 함께 한 뒤 풍광이 아름다운 남한강변에

여주시 | 류진동 기자 | 201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