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497건)

The courses at the remedial training center are ------- designed to assist students who are unprepared to enter the job market despite having a degree.(A) specifically(B) specification(C) specific(D) specify정답 (A)해석 개선 훈련 센터의 과정들은 학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취업 시장에 진입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학생들을 돕기 위해 특별히 고안되었다.해설 부사 자리 채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1-3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1-30

우리나라는 저출산ㆍ고령화로 인한 인구감소와 경제성장 둔화가 이어지는 저성장 시대가 시작됐다. 현재 수도권을 제외 거의 모든 지역에서 인구감소가 진행되고 있다. 우리나라 인구는 2028년 5천194만 명을 정점으로 감소하기 시작해 2067년에는 1982년 수준인 3천929만 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구성장률은 2020년부터 마이너스로 바뀌어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아지는 자연감소가 시작될 것으로 예측된다.인구감소는 국토 정책과 도시구조 변동에 큰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인구 저성장 및 감소 추세를 반영하지 않은 채, 성

오피니언 | 김태형 | 2020-01-30

옹진 백령도 남포리 습곡구조는 천연기념물 제507호로, 백령도 남포리 장촌해안의 장촌포구 서쪽해안 약 300m 지점인 용트림바위 바로 건너편 해안절벽에 있으며, 그 규모는 높이 약 50m, 길이 약 80m 정도이다.이 단층 및 습곡구조는 백령도 일대에 광범위하게 분포하는 선캄브리아기 백령층군의 장촌층이 동아시아 일대에 광범위하게 일어났던 고생대 말~중생대 초의 지각변동으로 형성되었다.즉 지하 깊은 곳의 횡압력으로 변성 및 변형작용을 받아 습곡 및 단층이 이루어진 후, 지각이 풍화 및 침식되면서 서서히 융기되어 지금과 같은 지형을 이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1-30

한 달 사이에 바쁘게 두 번의 새해를 맞이하고 보내드렸다.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던 과거를 떨쳐버리고 싶은 듯이 얼른 맞이하고 보내드렸다. 그럼에도, 지난 세월에 기웃거리며 미련을 두는 이유가 뭘까?에드워드 카에 의하면 역사란 잃어버린 조각이 많은 대규모의 그림 퍼즐이고, 현재의 눈을 통해서 현재의 문제에 비추어 과거를 봄으로 성립되는 것이라고 하였다. 무슨 말일까? 인간의 역사에 있어서 과거와 현재는 떼어놓을 수 없는 관계에 있고, 심지어 알지 못하는 미래까지도 예상하면서 퍼즐을 짜 맞출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일 것이다. 그러니 그런

오피니언 | 강종권 | 2020-01-30

도망치듯 판사실을 나왔다. 다음 날 기자실에 소동이 벌어졌다. 전날 밤 사건-당직 판사실을 벌컥 열고 들어갔던-이 문제 됐다. 공보 판사가 항의했다. ‘박 선배’가 설명해줬다. “열심히 하는 건 좋은데, 판사실은 들어가면 안 돼. 법조기자실만의 불문율이야.” 그때 알았다. 판사실은 외롭게 두어야 하는 곳이었다. 그 자체가 재판정이었다. 기록을 검토하고, 양형을 결정하는 또 하나의 작은 재판정이었다. 그 뒤론 거의 안 갔다.외로운 직업이다. 재판 300건을 매달 처리했다. 매일 기록 속에 묻혀 살았다. 수천~수만장을 넘겼다. 엄지에서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20-01-3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진자 수가 2003년 사스(SARS) 때를 넘어섰다. 중국내 우한 폐렴 확진자 수가 29일 0시 기준 5천974명,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중국 보건당국이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는 세계 각국으로 번져 18개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독일과 일본에선 2차 감염자도 나왔다.세계보건기구(WHO)는 우한 폐렴과 관련, 무증상 감염자도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우한 폐렴의 글로벌 위험 수위를 ‘높음’으로 수정한 WHO는 크게 확산할 경우를 준비해야 한다며, 국제적인 비상사태 선포

사설 | 경기일보 | 2020-01-30

민족의 대명절인 설날도 지나고 이제 24절기(節氣) 중 첫째 절기인 입춘(立春)을 맞이하니 비로소 봄이 시작된다. 물론 아직 아침, 저녁으로 찬바람이 불고 본격적인 봄은 좀 더 기다려야 하지만 얼어붙은 땅 아래에서부터 봄을 준비하는 기지개가 시작되었고 또한 휘영청 달 밝은 대보름도 이어지니 이제 겨울을 보내고 봄을 맞이할 채비를 할 때가 되었다.농경사회에서 지켜지던 절기(節氣)는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우리의 삶과 멀어지고 잊혀졌지만 그래도 생활 속에 그 흔적을 남기고 있으니, 입춘이 되면 한 해의 소망을 담은 입춘첩(立春帖)을

오피니언 | 한덕택 | 2020-01-30

설 연휴가 끝났다. 4월 총선을 앞둔 이번 설에도 역시 가족 간 정치 이야기는 빠지지 않았다. 설 명절 밥상머리 민심이라고 하던가.이번 설 명절 밥상머리 민심을 놓고 여야는 서로 다른 평가를 내놨다.더불어민주당은 ‘민생’을 챙기라는 국민의 말씀을 받들어야 한다며 임시국회를 열자고 제안했고, 자유한국당은 ‘정권심판론’이 대세였으며 더 세게 싸우라는 주문을 받았다고 전했다. “싸우지 좀 말아라”ㆍ“먹고살기 힘들다”는 비판에는 여야가 모두 고개를 끄덕였다.여야가 서로 듣고 싶은 말만 듣는 것인지, 무슨 말이든 자신들이 해석하고 싶은 대로

오피니언 | ​​​​​​​이호준 정치부 차장 | 2020-01-30

나라의 명운을 좌우할 4·15 총선이 다가오고 있다. 유권자의 시간이자 심판의 시간이다. 사람마다 생각은 다를 수 있다. 총선은 항상 정권 심판론이었다. 1988년 이후 8번 총선 동안 집권당의 단독 과반 승리는 3번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번 총선은 이전의 총선과 다르다. 과거의 총선이 정권의 무능을 중간 평가하는 심판의 성격이었다면 2020년 4·15 총선은 나라의 정체성을 확인하는 선거다.지금 대한민국은 3권분립이 실종된 나라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 곁에서 총선·대선의 실패가 어떤 말로를 맞는지 지켜봤다. 때문에 이번

사설 | 경기일보 | 2020-0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