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977건)

가정의 달이다. 어린 자녀가 있는 부모라면 이맘때쯤 선물에, 추억을 만들기 위한 일정을 짜느라 골머리를 앓기 마련이다. 올해는 용인시로 떠나보자. 에버랜드와 민속촌을 가라는 게 아니다. 색다른 재미와 즐길거리가 가득한 일명 ‘용인 뮤지엄 파크’가 목적지다. 아이들을 위한 천국풍성한 놀이·체험행사·전통문화예술 공연용인시 상갈동에 위치한 ‘용인 뮤지엄 파크’는

사람·현장 | 류설아 기자 | 2013-05-01

‘국민연금? 국민연금! 국민연금♪’요즘, 국민연금에 대한 말이 많다. 앞날을 위해 꼬박꼬박 내는 연금을 나중에라도 계속하여 받을 수 있을지 국민은 걱정이 태산이다. 한 시민단체는 아예 국민연금폐지 운동까지 벌어지고 있다.정부는 기금이 소진돼도 국가가 책임지고 지급한다고 국민을 안심시키고 있지만 정작 국민들의 의구심은 커져만 가고 있는 것.왜 국민들이 국민연

사람·현장 | 안영국 기자 | 2013-05-01

최근 한 TV 프로그램에서 인기 개그맨들이 일주일동안 자동차 없이 생활하는 모습을 보여줘 반향을 일으켰다. 자동차를 이용하지 못하는 불편을 감수하는 대신 그들이 얻은 것은 친구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따스한 햇살을 맞으며 길을 걷는 포근함, 가까이 두고도 알지 못했던 다양한 볼거리 가득한 거리의 친숙함, 정신없이 지나쳐버린 아쉬운 일상을 돌아볼 수 있는 여유

사람·현장 | 김미경 기자 | 2013-05-01

때는 바야흐로 1919년 3월 24일. 부천군 계양면(현재 계양구) 주민 600여 명은 오후 2시 장기리 황어장터에 모였다.이들은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이 품속에 고이 숨겨놓았던 태극기를 일제히 꺼내 흔들었다.그리고 세상 모든 사람들이 들을 수 있을 만큼 큰 소리로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다.이 소식을 들은 일본 순사들은 총과 칼로 무장한 채 만세운동을

사람·현장 | 김민 기자 | 2013-05-01

“’중이 제 머리 못 깎는다’고 정작 개인적인 자산관리는 빵점입니다.” 김양택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경기지역본부장은 30년째 캠코에 몸담고 있지만 정작 자신의 투자 성향은 극히 ‘보수적’이라고 소개했다. 김 본부장은 일 하는데 있어서는 ‘완벽한 프로’지만 재테크의 경우 ‘사연 많은 아저씨’로 통한다.그는 “집안 사람들이 부동산 등 투자 관련 이야기만 나오

사람·현장 | 최원재 기자 | 2013-05-01

취한 다음날은 으레 인천 연수구나 남구 쪽 국밥집으로 나가 속을 풀곤 했는데 그날은 배다리 송미정(松味亭)에 가게 되었다. 거기서 아주 오랜만에 술에 다친 속을 편안하게 다독일 수 있었다. 그런데도 “송미정에를 가게 되었다.”는 어투가 되고 만 것은 그동안 이 집을 전혀 기억 속에 떠올리지 못하고 있었던 까닭이다.구세(區勢)가 쇠퇴하면서 내로라하던 음식점들

사람·현장 | 경기일보 | 2013-05-01

기분 좋은 설레임이 가득한 봄날 꽃잔치로 전국이 들썩이고 있다. 1만 품종 1억 송이로 꾸며지는 ‘2013고양국제꽃박람회’도 지난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고양시 호수공원에서 한창이다.신록이 푸른 고양시 호수공원에서 아름다운 꽃을 체험하고 느껴보는 행복한 시간 여행으로 상쾌한 바람과 따뜻한 햇살의 유혹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고양이라는 지명을 사용

사람·현장 | 유제원 기자 | 2013-05-01

대단위 아파트 밀집지역으로 3만8천113명이 살고 있는 도농동은 남양주시 제1의 관문으로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춘 요충지다.게다가 도농동은 조선 태조 이성계가 상왕(上王)으로 있을 때 팔야리(八夜里)에서 8일을 머물렀다 하여 불리게 된 ‘왕숙천(王宿川)’에 인접해 있는 등 천혜의 자연을 누리고 있다.이 같은 환경과 더불어 지역 주민들이 더욱 풍요롭고 행복하

사람·현장 | 하지은 기자 | 2013-05-01

본격적인 봄을 맞아 사극으로만 접할 수 있던 조선시대 생활상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이벤트가 열린다. 한국민속촌은 4월부터 오는 6월 2일까지 조선시대 문화축제인 ‘웰컴투조선’을 개최하고 있다.이번 행사는 생생한 조선시대로 떠나는 시간여행이 테마인 봄맞이 특별 프로그램으로, 개성 넘치는 인물들이 만들어가는 조선의 하루는 한껏 물오른 봄내음과 함께 방문객

사람·현장 | 박성훈 기자 | 2013-05-01

“다랭이논을 아십니까?”수도권의 명산인 양평 용문산에서 남한강을 건너면 야트막한 계곡들마다 이름 모를 들꽃들이 환하게 웃으며 이방인들을 맞는다. 발길을 양자산으로 옮기면 상촌마을 나무다리 뒷켠 자작나무와 소나무들이 어깨를 부딪치며 서성거린다.행정지명으로 양평군 강상면 대석3리.마을 안길을 끼고 이어지는 산중옛길 옆으로 대석천이 얌전하게 뒤따라온다. 안쪽으로

사람·현장 | 허행윤 기자 | 2013-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