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8,322건)

사막 -이문재 사막에모래보다 더 많은 것이 있다.모래와 모래 사이다.사막에는모래보다모래와 모래 사이가 더 많다.모래와 모래 사이에사이가 더 많아서모래는 사막에 사는 것이다.오래된 일이다.「지금 여기가 맨 앞」문학동네, 2014좋은 노래도 세 번 들으면 귀가 싫어한다는 속담이 있다. 그뿐만 아니다. 칭찬도 자주 하면 욕이 된다고들 한다. 욕이든 칭찬이든 반복되는 것들은 지겨움을 준다. 왜 그럴까? 차이를 만들어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차이를 생산하지 못하는 반복은 지겹다. 잔소리라고 여겨지는 것들이 대부분이 그렇다. 의미를 생산하는,

문화 | 신종호 | 2019-10-16

Q. 중학교 1학년 자녀를 둔 엄마입니다. 우리 아이가 2학기에 들어와 기운이 없고 무기력한 모습을 보입니다. 친구도 만나지 않고 많이 우울해하고 밤에는 울기도합니다. 학교선생님을 만났지만 학교에서는 특별한 일이 없다고 하는데 물어봐도 아무 일 없다고만 합니다. 밖을 나가지도 않고 누워만 있습니다. 분명 무슨 일이 있는 것 같은데 말을 하지 않아 너무 걱정이 됩니다.A. 자녀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아무 일 없다고 하니 어머님께서 많이 걱정되시겠습니다. 자녀의 갑작스러운 행동변화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으며 도와달라는 신호이기도

문화 | 이경숙 | 2019-10-16

돈은 없지만 부자수업은 받고 싶다 / 이원석 著 / 모아북스 刊부자 관련 책, 성공 관련 책을 탐독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부자가 됐다는 소문, 성공했다는 사람은 찾기 어렵다. 왜 그럴까? 이 같은 질문에 이 책은 방법이 틀렸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또 오랜 시간 노력을 들여 터득한 내용을 제대로 실행해보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강조한다. 부자가 되기 위해 부자수업을 하는 것은 중요하다. 책은 반드시 읽어야 한다. 그러나 100권 읽고, 1천 권 읽어도 행동하지 않으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이 책에는 부자가 되기 위해 지금 당장 실천할 수 있

출판·도서 | 민현배 기자 | 2019-10-15

영화 은 호빗과 인간의 여행 외에도 저주 받은 반지가 저주에서 풀려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려내 전 세계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에 의 원작 소설에 앞서 출간된 소설 도 널리 사랑받게 됐다. 하지만 사람들은 진짜 원작이 독일 작곡가 리하르트 바그너의 서사 악극곡 라는 건 잘 모르고 있다. 이에 수원시립교향악단은 니벨룽의 반지 전곡을 교향곡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수원시립교향악단은 니벨룽의 반지 연주를 골자로 한 제266회 정기연주회를 오는 31일 연다.이날 수원SK아트리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19-10-16

수원문화재단은 다음달까지 진행하는 2019 하반기 시민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참여자를 모집한다.이번 프로그램은 총 3개 커리큘럼으로 생애주기에 따른 참여자 특화 시민문화예술교육 사업이다. 자녀를 둔 일반성인과 예비부모를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으로 ▲만들고 즐기는 태교와 교육(지혜샘어린이도서관/자수공예ㆍ인문학), 청년을 대상으로 하는 ▲스마트미술 를 이용한 창의 예술교육(율천동 마을공동체 교육공간/디지털아트), 초등학교 3~6학년 대상으로 하는 ▲설화 속 괴물을 찾아서(경기상상캠퍼스 만물작업소/목공예ㆍ역사)를 진행한다.‘만들고

문화일반 | 권오탁 기자 | 2019-10-16

오산 꿈두레도서관은 청소년 재능기부강좌 ‘플레밍 과학스쿨2’을 다음 달 9일까지 운영한다. 초등학생 3∼6학년을 대상으로 지난 12일 개강한 이 강좌는 2017년 문을 열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과학 실험 수업을 진행했다. 올해는 지난 3월에 이어 두 번째로 개강해 더 많은 초등학생 과학 꿈나무들이 고등학교 과학ㆍ수학 영재반 선배들을 만난다.플레밍 과학스쿨강좌를 이끄는 ‘STEAM-S 나비효과 동아리’는 한우리독서운동본부 청소년 동아리로 활동하던 중학교 2학년 학생들이 대학생이 되면서 자체 과학동아리를 만들어 활동한 게 시작이 됐다.

문화일반 | 강경구 기자 | 2019-10-16

위로의 음악이 담긴 진혼곡으로 서늘한 가을밤을 물들일 무대가 찾아온다. 지휘자 함신익과 심포니 송은 오는 20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브람스의 대작 ‘독일 진혼곡(독일 레퀴엠)’을 다섯 번째 마스터즈 시리즈 공연으로 올린다.‘독일 진혼곡’은 브람스가 1856년부터 10년 넘게 심혈을 기울여 만든 대작이다. 웅장한 합창과 가슴을 울리는 솔리스트들의 하모니, 독일 정통 음악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오케스트레이션까지 더해진 작품이다. 연주시간만 80분에 달해 연주자들에게 고도의 집중력을 요구한다.‘레퀴엠(진혼곡)’은 원래 죽

공연·전시 | 정자연 기자 | 2019-10-16

정태춘ㆍ박은옥 데뷔 40주년 기념 콘서트가 19일 오후 6시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열린다. 한국 대중음악사의 거장으로 꼽히는 정태춘ㆍ박은옥 부부는 활동 40년을 반추하고 음악사적, 사회적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기념사업으로 콘서트를 진행 중이다.제주를 시작으로 올 상반기 11개 도시에서 투어 콘서트를 열었고, 하반기에는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 등 9개 도시를 돌며 관객을 만난다. 지난 2009년 ‘30주년 기념 공연-다시, 첫차를 기다리며’ 이후 10년 만에 여는 공식 콘서트로 더욱 기대가 크다.사회성 짙은 ‘한국적 포크’를 추구

공연·전시 | 정자연 기자 | 2019-10-16

“대학생이 할 수 있는 사회기여 방법을 찾아보다 ECO 서포터즈 활동을 시작하게 됐는데 시민들에게 경각심과 정보를 줄 수 있어 뿌듯합니다.”의 대학생 서포터즈인 이주석 ECO 서포터즈(25)는 지난 4월부터 해 온 활동을 돌아보며 소감과 앞으로의 계획을 말했다. 이 서포터즈는 조원 3명과 함께 지난 13일 동탄 여울공원에서 오후 12시부터 3시30분까지 시민들을 대상으로 환경교육 활동을 했다. 이날 활동은 ‘수질오염 예방하는 우리 생활 속 작은 습관’을 골자로 공원을 지나가는 가족 단위 시민을

문화일반 | 권오탁 기자 | 2019-10-16

① 전기 낭만파19세기에 이르러 유럽에서는 근대 국가들이 세워지기 시작했고 이 국가들에 의해 민주주의가 발달하면서, 산업혁명이 일어났다. 또한 자본주의와 사회주의의 대립이 일어나면서, 사람들은 자유로운 감정과 사상에 눈 뜨기 시작하였다. 당시 사람들의 관심은 합리적이고 보편적인 것, 이지와 사고보다는 상상에 의한 것, 개인의 자유로운 감정과 사상 등이었고, 이러한 경향은 음악에도 큰 영향을 주었다.가곡에서는 슈베르트에 의해 시와 음악이 밀접하게 결부된 ‘리트(lied)‘라는 새로운 표현 형식이 확립되었고, 고전적 형식에 벗어나 즉흥

문화 | 정승용 | 2019-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