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183건)

지난 6월 21일 수사구조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와 관심 속에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을 발표했다.이를 지켜본 국민들은 국회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책임과 견제 균형의 민주주의 대원칙이 반영된 선진 수사구조가 확립될 수 있도록 개혁방안이 마련되고 하루빨리 입법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이에 11월 14일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가 개최한 검경 수사권 조정에 관한 공청회에서는 수사구조 조정안에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는 분위기여서 현재 입법진전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비록 사개특위 운영이 올해 말까지로 촉박한 기간

오피니언 | 정영수 | 2018-12-19

When Jake entered middle school, he began writing down the titles and authors of ------- book he had read and continued the practice even in university.(A) all(B) most(C) each(D) few정답 (C)해석 중학교에 입학했을 때, Jake는 그가 읽었던 책 각각의 제목과 작가를 기록하기 시작했으며 대학시절에도 그 습관을 계속했다.해설 명사에 맞는 수량 표현 채우기 문제빈칸 뒤에 가산 단수 명사(boo

오피니언 | 김동영 | 2018-12-18

인도의 철학자인 오쇼 라즈니쉬의 글을 보면 독일에서 일어난 일로 전쟁 중에 많은 고아가 병원으로 옮겨졌다. 수주일 내에 많은 아이가 죽는 것이다. 병원에서는 전쟁고아들을 위해 모든 보살핌을 다 제공했다. 그래도 여전히 많은 아이가 죽어갔다. 그래서 정신분석가들이 그 원인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그 연구 결과 전쟁고아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따뜻한 포옹이었다. 음식이 전부가 아니다. 예수가 “인간은 빵만으로는 살 수 없다”라는 말을 했다. 보이지 않는 음식, 내적인 음식이 필요한 것이다. 그래서 간호사들이 아이들의 방에 들어가면 5분

오피니언 | 안해용 | 2018-12-1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8-12-18

김교영은 독립운동가로 광주군 동부면 망월리(現 하남 망월동) 323번지가 본적이다. 1919년 당시 62세였으며 농업에 종사하던 천주교도였다. 그 해 3월20일 전국에서 독립운동이 벌어지고 있음을 전해 듣고 27일 김용문에게 조선 독립의 시위운동으로서 만세를 부를 것이니 사람들을 집합하라고 전했다. 이때 모인 9명을 규합해 동부면 면사무소 앞으로 가서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조선독립만세’를 불렀다. 이때 일본은 정치에 관하여 불온 언동을 하고 치안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체포해 4월29일 경성지방법원에서 보안법 위반으로 징역 1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8-12-18

“광화문 한 복판에서 ‘김일성 만세’를 외칠 수 있어야 표현의 자유다”(2004년 9월) ‘사회주의 또는 공산주의 이념을 받아들이고 보장해야 민주주의다’(저서 ‘국가보안법 3’).드디어 민주주의가 도래했다. 광화문 한 복판에서 김정은 만세를 외치고 ‘나는 공산당이 좋아요!’ 대형 현수막을 걸어놓고 기자회견에 연설회까지 하고 전국을 돌며 ‘김정은 팬’ 집단을 모집한다니(그러고도 안 잡혀 갔으니~/신기하네!) 이제 진짜 민주주의가 이 나라에 펼쳐지는 모양이다. 맞습니까? 박원순 시장님!“짧은 시간에 이렇게 될 수 있구나. 무섭습니다.

오피니언 | 송수남 | 2018-12-18

책 중에 스테디셀러로 고전 명작을 꼽는다면, 농산물의 스테디셀러는 콩이라고 할 수 있다. 콩은 인류가 농사를 시작하던 때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농산물이다. 현대에 이르러 사료, 식량, 식품, 건강보조식품, 의약분야 등 다양한 영역에서 연구와 산업화가 진행되면서 콩의 인기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콩의 이소플라본(isoflavone)과 콩 발효식품이 성인병을 개선해주는 새로운 기능성 소재로 알려지면서 산업적 가치가 확대되고 있다.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는 콩은 생산량도 꾸준히 증대되어 전 세계에서 2016년

오피니언 | 조창휘 | 2018-12-18

한국에서 나의 조국 몽골의 문화와 언어를 나누는 강의를 시작한 지 벌써 2년이 되어간다. 시작할 때만 해도 ‘설렘 반 걱정 반’이었던 기억이 난다. 한국생활이 어느새 20년 가까이 되어가지만, 낯선 땅 한국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았다.지난해부터 경기도와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다문화이해교육 강사양성’ 과정을 이수하면서 어떻게 하면 강의를 잘할 수 있을지 고민도 하고 연습도 많이 했다. 몽골에서 전공은 언어학이었지만 모국어가 아닌 한국어로 강의해야 하는 부분은 나에게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 몽골 문화를 비롯한 몽

오피니언 | 한드랙쟁채밸바 | 2018-12-18

열흘 남짓 후면 2018년 무술년(戊戌年) 부지런함을 상징하는 개의 해가 지나고, 풍요를 의미하는 돼지의 해 2019년 기해년(己亥年)이 다가온다. 한 해가 저무는 이즈음 돌이켜보면, 경제인들의 노력만큼 성과는 거두지 못한 것이 사실인 듯하다. 경제인들의 노력이 다가올 2019년에는 풍요의 씨앗이 되기를 기대하며, 2018년을 회고하고자 한다.2018년 2월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이 다가올 즈음, 인천 경제인들에게 하나의 소식이 전해졌다. 한국GM이 군산공장을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것이다. 판매량 감소, 경영 사정 악화로 한국GM이 철

오피니언 | 이강신 | 2018-12-18

여주 세종고등학교는 기숙형 공립학교다. 타 시도에서 진학한 학생, 도내 타 시군에서 진학한 학생들이 많다. 이들에게 기숙사는 학교생활을 이어가는 가장 기본적 조건이다. 그런 학교 기숙사에서 불이 났다. 학생들이 잠자던 5일 새벽 5시30분께였다. 다행히 학생들이 진화에 나서 큰불로 확산되지는 않았다. 연기를 마신 학생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되는 정도에 그쳤다. 뒤늦게 소식을 접한 학부모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그런데 여기부터 다른 피해가 시작됐다. 학교 측이 기숙사를 1년간 폐쇄한다고 통보했다. 기숙사 입실 학생의 상당수는 시외(

사설 | 경기일보 | 2018-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