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497건)

Tuscan Gold is a pure, high quality olive oil produced by Olivier Ciccone Company, ------- specialty oils are among the best in the world.(A) those(B) who(C) whom(D) whose정답 (D)해석 Tuscan Gold는 Olivier Ciccone Company에 의해 만들어진 고품질의 올리브 오일인데, 이 회사의 특제품 오일은 세계 최고에 속한다.해설 관계대명사 채우기 문제이 문장은 주어(Tuscan Gol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6-18

지리산(智異山)이란 이름의 뜻은 ‘지혜가 달라지는 산’이다. 지리산이란 지혜의 차원이 달라지는 산이라는 것이다. 많은 사람이 지리산을 등반하면서 많은 지혜를 배운다.많은 학교가 학생들과 함께 지리산 종주를 통해 지혜를 배우는 시간을 가진다. 몇 년 전 학생들과 함께 지리산을 오르면서 길 위에서 길을 찾아보는 시간을 가졌던 기억이 있다. 학생들이 힘겨운 산행을 하면서 자신의 한계를 극복해 보고, 그리고 구름 위를 걸으면서 보이지 않는 인생의 길을 발견하기도 하였다.그리고 언젠가는 산행이 끝나는 시간이 있고, 힘들게 올라가면 반드시 내

오피니언 | 안해용 | 2019-06-1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6-18

일하는 노인이 증가하고 있다. 얼마 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인구의 경제활동참가율은 35.2%로 역대 가장 높았다. 경제활동참가율 증가에는 고령화와 베이비붐세대의 은퇴연령 도달 등 많은 원인이 있지만, 무엇보다 확실한 건 은퇴 이후에도 일하고자 하는 노인들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65세 이상 인구가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이 71.4세임을 고려하면 노인 경제활동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것은 일면 당연해 보인다. 은퇴 연령 이후 적어도 5~6년은 아직 충분히 일할 수 있는 연령대라는 것이다.국가적으로도 65세 이상

오피니언 | 남승연 | 2019-06-18

최근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남혐·여혐의 혐오표현(Hate Speech) 문제가 심각하다. 익명성 뒤에 숨은 ‘일부’만의 문제라고 치부하기에는 도를 넘은 지 오래다. 혐오문제의 원인과 대안에 대한 사회와 정부의 무지와 무관심이 더 큰 문제이다. 혐오표현은 특정 민족, 종교, 인종, 성별, 장애 등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오랜 차별과 폭력의 다른 형태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과 다양한 제도적 대응책이 필요하다. 혐오표현은 혐오범죄(Hate Crime)로 이어지고 혐오가 혐오를 낳는 악순환의 고리를 이어가기 때문에

오피니언 | 조양민 | 2019-06-18

매우 오래 전 선임했던 사건 가운데, 시골 할아버지의 연대보증 관련 사건이 있었다. 할아버지의 사연은 이러했다. 조용한 시골 마을에 K가 이주해 왔다. K는 시골의 궂은일들을 도와주기도 하였고, 할아버지와 같은 토착민들에게도 매우 잘 대했다. 시간이 갈수록 할아버지는 K를 신뢰하게 되었다. 한편 K는 조그맣게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고 있다고 하였는데, 할아버지에게 조금은 어려운 부탁을 하게 되었다. K의 이야기인즉, 자신의 개발사업 한 곳에 돈이 묶여있어서 그러하니, 사업을 하는데 할아버지가 연대보증 하나만 서달라는 것이었다. 할아버

오피니언 | 이재진 | 2019-06-18

김상헌은 조선시대 사대부로 병자호란 당시 명나라와의 의리를 중시해야 한다는 의견을 펼친 인물이다. 그는 1590년 진사가 되고 1596년 전쟁 중에 실시한 정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해 권지승문원부정자에 임명됐다. 이후 1623년 인조반정이 성공적으로 끝나자 대사간ㆍ이조참의ㆍ도승지ㆍ부제학을 거쳐 1626년부터는 육조의 판서 및 예문관·성균관의 제학 등을 지냈다.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예조판서로 주화론을 배척하고 끝까지 주전론을 펴다가 인조가 항복하자 안동으로 은퇴했다. 1639년 청나라가 명나라를 공격하기 위해 요구한 출병에 반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6-18

‘이제야 공해에서 벗어나게 됐다’미국의 포드 T 자동차가 양산되기 시작했을 때, 뉴욕의 신문들은 1면에 이런 기사를 실었다. 자동차가 급격히 늘어나게 되었는데 공해에서 벗어나다니? 심지어 당시의 엔진은 기름을 태우는 수준이었다.지금의 시각으로는 말도 안 되지만 당시 뉴욕 시내는 수많은 마차를 끄는 말들의 배설물 때문에 메탄가스가 가득 차 있었고, 자동차는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놀라운 교통수단으로 인식된 것이다. 환경에 대한 시각은 총합으로 바라보기 어려운 부분이 있고 오해되거나 심지어 선동적일 경우도 많다.우리는 도시를 공해가 심하

오피니언 | 심세보 | 2019-06-18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지명됐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임명 제청을 받은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이다.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를 거치면 신임 총장에 임명된다. 윤 후보자는 사법연수원 23기로 현 문무일 총장보다 5기 아래다. 현직 고검장급 간부들보다도 연수원 기수 후배다. 윤 후보자가 취임하면 현직 검사장이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총장에 오르는 첫 사례가 된다. 현행 검찰총장 임기제는 1988년부터 도입됐다.윤 후보자는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특별 수사팀장을 맡았다. 2013년 체포 절차 보고 문제로 갈등

사설 | 경기일보 | 2019-06-18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박남춘 시장은 ‘안전이 복지다’라는 공약을 제시했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서 ‘365일 안전안심 도시’ 전략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기도 했고, 전담조직으로서 2급을 본부장으로 하는 시민안전본부를 설치하여 운영해 왔다. 그러나 이러한 공약과 전략이 무색해졌고 시민의 분노를 쌓이게 하는 일련의 대응태세는 박 시장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에 대한 질타로 이어지고 있어 인적·조직적 혁신이 요구된다.지난달 30일부터 시작된 ‘붉은 수돗물’ 사태는 2주가 지나서도 그 원인도 제대로 규명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피해 지역이 점점 더 확산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