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03,908건)

경기도가 도내 외국인노동자의 숙소 모델 발굴 등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나선다.경기도는 외국인노동자 주거환경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이 같은 정책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조사는 지난해 12월 31일부터 1월 27일까지 약 한 달간 진행했다. 대상은 시ㆍ군 및 읍ㆍ면ㆍ동과의 협력으로 발굴한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숙소 1천852곳이다. 폐업 등의 이유로 면밀한 점검이 어려운 290곳은 제외했다.그 결과, 비거주지역에 숙소를 둔 곳이 909곳으로 49%를 차지하고 미신고 시설은 1천26곳(56%)이다. 비닐하우스 내 가설건축물은 697곳(

정치일반 | 김창학 기자 | 2021-02-28 21:00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판매하거나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는 등 양심불량 배달음식 업체들이 경기도 단속에 무더기로 적발됐다.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9일까지 배달앱 인기업소와 배달전문 음식점 600곳에 대한 수사를 실시해 식품위생법 및 원산지표시법을 위반한 업체 116곳을 적발했다고 28일 밝혔다.위반 내용은 ▲원산지 거짓표시 44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판매 목적 보관·사용 37곳 ▲영업장 면적 변경사항 미이행, 미신고 식품접객업 및 무등록 식품제조가공업 운영 16곳 ▲식품 보존 기준·규격 위반 등(냉장식

정치일반 | 손원태 기자 | 2021-02-28 21:00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차기 대권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연이틀 비난 공세를 펼쳤다. 이에 대해 이 지사측도 홍 의원을 비판하며 강하게 반박했다.홍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형수에게 한 쌍욕, 어느 여배우와의 무상연애는 양아치 같은 행동이었다”면서 “최근 사회문제화된 학폭(학교폭력)처럼 이런 행동은 10년, 20년이 지나도 용서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그는 또 “내가 더불어터진당이라고 조롱하는 것이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아니듯이 남의 당 이름으로 조롱하는 것은 기본적인 예의

국회 | 김재민 기자 | 2021-02-28 21:00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8일 4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총 19조 5천억원 규모로 마련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도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급한다는 원칙에 따라 추가로 200만명 늘어나도록 할 예정이다.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성남 수정),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상조 정책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위당정청협의회를 열어 추경안을 포함한 맞춤형 피해 지원대책을 논의, 이같이 합의했다고 민주당 허영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당정은 소상공인 고용 취약계층

국회 | 김재민 기자 | 2021-02-28 21:00

TODAY포토 | 윤원규 기자 | 2021-02-28 20:55

국토교통부와 LH가 과천공공주택지구(3기 신도시) 개발사업에 주민 요구사항을 대폭 반영했다.과천시는 국토부와 LH는 현재 과천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에 대한 지구단위계획을 수립 중으로, 협의자 택지 확보 등 주민 요구사항을 대폭 반영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죽바위로 연결되는 지구 외 도로가 기존 취락지구를 통과, 주민 피해가 예상되자 도로 선형 변경을 관철시켰다.협의자 택지 부족에 따른 기존 토지 소유자들의 숙원사항 해소를 위해 업무시설 용지 일부를 변경, 단독주택지를 기존 66세대에서 97세대까지 늘렸다.또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

과천시 | 김형표 기자 | 2021-02-28 20:52

평택이 낳은 독립운동가 민세 안재홍(安在鴻, 1891~1965) 선생의 서세(逝世) 56주기 추모식이 1일 오전 11시 국제대학교 비전홀에서 열린다.올해는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를 위해 사전에 초청된 30명만 참석한 가운데 유튜브 생방송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추모식은 제102주년 삼일절 기념식을 겸해 치러지며 ㈔민세안재홍기념사업회(회장 강지원)가 주최한다.고덕면 두릉리 출신의 독립운동가인 안재홍 선생은 서울YMCA 간사, 중앙학교 학감을 거쳐 조선일보 주필ㆍ사장을 지내며 국내 항일운동의 핵심 인물로 활동했다. 일제강

평택시 | 최해영 기자 | 2021-02-28 20:52

TODAY포토 | 김시범 기자 | 2021-02-28 20:51

TODAY포토 | 윤원규 기자 | 2021-02-28 20:49

1919년 3월1일 오후, 민족대표 33인은 서울 태화관에 모여 독립선언서를 낭독한다. 이와 동시에 탑골공원에서는 학생과 시민들이 스스로 독립선언문을 낭독하고 거리로 나와 만세시위를 벌였다. 같은 날 전국 곳곳에서도 조선 독립을 외치는 시위가 들불처럼 일었다. 3ㆍ1운동이 시작된 것이다.3ㆍ1운동은 우리 민족사에서 반드시 기억해야 하는 독립운동이다. 독립선언이 있던 3월1일 이후 두 달간 1천500여회 시위가 전국 방방곡곡에서 있었고 2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가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 무엇이 있어서 평범한 사람들이

오피니언 | 장현국 | 2021-02-28 2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