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4건)

여야는 25일 내년도 예산안의 핵심 쟁점 가운데 하나였던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지원) 예산을 '우회 지원'하기로 큰 틀에서 합의를 이뤘다.즉 누리과정예산을 시·도교육청이 지방교육재정교부금으로 부담하고 부족분은 지방채를 발행해 충당하되, 지방채 이자를 정부가 보전해주고 누리과정예산 편성으로 인한 지방재정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교육부의

국회 | 연합뉴스 | 2014-11-25

정의화 국회의장이 예산안 법정 처리 시한인 다음 달 2일에 맞춰 내년도 예산안과 부수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정 의장은 24일 국회 의장실에서 여야 원내대표단 및 부수법이 계류 중인 해당 상임위원장단과 잇따라 회동을 갖고 이같은 입장을 피력했다.그는 이 자리에서 “이번 예산안이 여야 합의 속에서 다음 달 2일 처리돼 헌법도 지키는, 헌정사의 새 이정표를

국회 | 강해인 기자 | 2014-11-25

여야는 20일 누리과정 예산의 국고지원 합의 여부를 놓고 상반된 주장을 하는 등 논란을 벌였다.이 와중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새누리당 신성범 간사가 사퇴의사를 밝히는 등 여당 지도부와 상임위 간사, 당정 간 ‘따로 따로’의 모습을 보여 비난을 자초했다.여야는 누리과정 예산과 관련, ‘지방채 발행(여) 대 국가 지원(야)’을 주장하며 힘겨루기를 계속했

국회 | 강해인 기자 | 2014-11-21

누리과정 예산 편성 합의 놓고… 여야 '합의했다 VS 합의 의사 없다'여야가 누리과정 예산편성 합의 여부를 놓고 의견을 달리하고 있다.새정치민주연합은 내년 누리과정 확대에 따른 추가 예산소요 5천600억원을 국고에서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으나 여당인 새누리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합의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못박

정치일반 | 온라인뉴스팀 | 2014-11-20

여야는 19일 누리과정 예산 문제 해결을 위해 회동을 가졌으나 견해 차이만 확인한 채 별다른 성과를 보이지 못했다.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야 간사인 신성범·김태년 의원(성남 수정)은 이날 국회에서 ‘2+2’ 회동을 갖고 누리 과정 예산 문제를 논의했으나 합의도출에 실패했다.올해부터

국회 | 강해인 기자 | 2014-11-20

여야는 18일 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관련, 각각 ‘법정기일 준수’, ‘제대로 심사’를 주장하며 힘겨루기를 계속했다.새누리당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계수조정소위의 예산안 심사가 난항 조짐을 보이자, 이달 말까지 예산안 합의 처리가 불가능할 경우 다음 달 1일 정부예산안이 본회의에 부의되고 법정 처리 시한인 다음달 2일 여당의 자체 수정안을 단독 처리할 수도

국회 | 강해인 기자 | 2014-11-19

여야는 11일 세월호특별법 후속조치와 관련, 배ㆍ보상 문제를 소관 상임위인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즉시 논의하기로 했다.새누리당 이완구ㆍ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이 자리에는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ㆍ주호영 정책위의장, 새정치연합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ㆍ백재현 정책위의장(광명갑)이 함께했다.특히

국회 | 송우일 기자 | 2014-11-12

국회는 3일 '국회공보'에 체육단체나 이익단체장 등을 포함한 총 43명의 겸직·영리업무 불가능 여야 의원 명단을 공개했다.일부 의원들은 그러나 법개정 이전 취임한 경우 현 임기까지는 마치겠다는 입장을 시사, 논란이 예상된다.앞서 정의화 국회의장은 지난달말 체육단체장 등까지 의원 겸직금지 대상이 늘어난 개정 국회법 조항에 맞춰, 국회 윤리심사자

국회 | 연합뉴스 | 2014-11-03

배우 김재원이 윌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이진욱, 최강희, 김정은, 이보영, 김옥빈, 류수영, 온주완, 강소라, 진이한, 유인영 등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며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우 군단과 한솥밥을 먹게 된 김재원은 다방면에서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부드러운 외모와 매력적인 중저음, 그리고 로맨스부터

연예일반 | 김민정 | 2014-10-30

여야가 23일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논의하기 위해 1차 전담(TF)팀 회의를 열었지만, 성과 없이 이견만 확인했다.여야는 이날 정부조직법 TF팀 회를 열고 국가 재난안전·위기 시스템의 최종 책임자는 누가 되어야 하는 것부터 소방방재청·해양경찰청의 외청 문제 등 주요쟁점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하지만, 여야는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대한 여야 간의 입장을 비교하고

국회 | 강해인 기자 | 2014-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