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59,824건)

강등 위기에 몰린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FC서울과의 100번째 ‘슈퍼매치’서 또다시 ‘징크스’를 깨지 못하고 패해 강등 압박감에 더욱 시달리게 됐다.수원은 지난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20라운드 서울과의 ‘슈퍼매치’에서 1대2로 패했다.수원은 위기 탈출을 위해 창단 멤버 출신인 ‘레전드’ 박건하 감독을 영입해 반전을 꾀했지만, 시즌 두 번째 ‘라이벌 매치’서 또다시 패해 2015년 4월 이후 서울과의 ‘슈퍼매치’ 무승이 18경기(8무10패)로 늘어났다.지난 7월 이임생 전 수원 감독과 최용수 전 서울 감독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0-09-14 15:21

프로야구 KT 위즈가 이번 주 팀 창단 후 홈 최다 연승기록과 단독 4위 도약의 두 마리 토끼몰이에 나선다.4위 두산과 승차 없이 승률에서 0.001 차 뒤진 5위를 달리고 있는 KT는 이번 주 홈에서 8위 삼성, 4위 경쟁 팀 두산과 주중 4연전을 치른 뒤, 주말 인천 원정에 나서 9위 SK와 격돌한다. 나쁘지 않은 일정이다.6위 KIA에 1.5경기 차로 쫓기고 있는 KT로서는 이번 주 격차를 벌리고, 두산을 넘어 4위로 갈 수 있는 기회다. 이번 주 상대하는 팀들에게 시즌 성적서 밀리지 않기 때문이다.먼저 15ㆍ16일 맞붙을 삼

야구 | 황선학 기자 | 2020-09-14 14:42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3)이 시즌 4승(1패)과 홈 경기 첫 승을 동시에 챙기는 쾌투를 펼쳤다.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와의 홈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7대3 승리를 이끌었다.류현진은 안타 8개를 허용했지만, 특유의 위기 관리 능력과 삼진 7개를 잡으면서 1회 실점 이후 추가 실점 없이 안정적인 경기를 이끌었다.또 올 시즌 평균자책점은 3.00으로 낮췄고, 토론토가 임시 홈구장으로 쓰는 살렌필드에서

야구 | 김경수 기자 | 2020-09-14 10:04

이미림(30ㆍNH투자증권)이 극적인 마지막 홀 이글을 바탕으로 연장 승부 끝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우승, ‘호수의 여인’이 됐다.이미림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 1개로 5타를 줄여 최종 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 넬리 코르다(미국),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함께 공동 1위에 올라 연장 승부를 벌였다.이미림은 18번 홀(파5)에서 열린 연장전서 버디를 낚아

골프 | 황선학 기자 | 2020-09-14 10:03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 주장 염기훈(37)이 '70골-70도움'을 올리는 대기록을 달성했다.염기훈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0라운드 FC서울과의 방문 경기서 0대1로 수원이 뒤지던 상황에서 페널티킥 동점 골을 성공시켰다.2010시즌부터 수원에서 뛴 염기훈은 정규리그와 대한축구협회컵(FA컵),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등 총 358경기에 출전해 115도움을 올렸고, 이날 골을 기록하면서 ‘한 구단 70골-70도움’을 달성하는 영예을 안았다.K리그 ‘70-70클럽’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0-09-13 19:36

KT 위즈가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가을야구를 향해 정진했다.KT는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홈 경기서 멜 로하스 주니어의 행운의 끝내기 2루타로 5대4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KT는 홈 7연승으로 역대 최다 홈연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이로써 KT는 58승1무16패가 돼 4위 두산(57승4무45패)과 격차없는 5위를 지켰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한화였다. 2회초 1사 후 이해창, 강경학의 연속 좌전 안타로 만든 2사 1,3루서 최인호의 우전 적시타와 이용규의

야구 | 황선학 기자 | 2020-09-13 18:05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 U-18팀인 매탄고가 제41회 대한축구협회장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정상에 올랐다.김석우 감독이 이끄는 매탄고는 13일 오후 경북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서 YGFC를 2대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매탄고는 올 시즌 치른 K리그 주니어리그(4승), U-18 챔피언스리그(5승1무), 대한축구협회장배(6승) 등 16경기서 15승1무를 기록하면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전반에는 YGFC가 막강한 공격력을 앞세워 매탄고를 압박했다. 매탄고는 전반 8분 YGFC의 오승규가 날린 중거리슛이 골 포스트를 맞고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0-09-13 18:05

SK 와이번스가 최정ㆍ최항 형제의 홈런포를 앞세워 시즌 두 번째 4연승을 달렸다.SK 와이번스는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서 최정의 역전 투런포와 동생 최항의 솔로포에 힘입어 롯데를 3대1로 꺾고 최근 4연승을 달렸다.선취점은 롯데가 4회초 먼저 올렸다. 전준우, 이대호, 이병규의 연속 볼넷으로 만든 무사 만루서 마차도가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아냈다. 하지만 SK 선발 리카르도 핀토는 이후 계속된 1사 만루 위기서 후속 타자들을 범타 처리해 더 이상의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야구 | 황선학 기자 | 2020-09-13 16:06

연천 미라클이 ‘2020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서 선두 파주 챌린저스를 7회 콜드게임 승으로 제압하고 1위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연천 미라클은 지난 11일 광주시 팀업캠퍼스에서 열린 시즌 32차전서 만루 홈런을 날린 장태웅과 홍성윤의 5타수 3안타, 3타점, 1홈런, 1득점, 이희준의 4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 등 타선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파주 챌린저스를 14대5, 7회 콜드게임 승을 챙겼다.이로써 연천 미라클은 17승3무12패(승점 54)로, 선두인 파주 챌린저스(18승2무12패, 승점56)와의 격차를 2점 차로

야구 | 김경수 기자 | 2020-09-13 15:45

메이저리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뉴욕 양키스에 당한 아픔을 잊고 뉴욕 메츠를 제물 삼아 시즌 4승에 다시 도전한다.류현진은 한국 시간으로 14일 오전 4시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 홈구장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전에서 선발로 마운드에 나선다. 앞서 류현진은 8일 뉴욕 양키스전서 5이닝 6피안타(3피홈런), 2볼넷, 5탈삼진, 5실점하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양키스에 홈런 3방을 허용하며 맥없이 무너졌다. 그러나 6회 10득점을 몰아친 팀 타선 지원 덕분에 패전만큼은 면할 수 있었다.한편 지난해까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야구 | 김경수 기자 | 2020-09-13 1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