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5,311건)

지구촌에 코로나19가 발병된 지 6개월이 지나도록 멈추질 않는다. 기나긴 전쟁이다. 전 세계로 번진 들불 같은 코로나바이러스를 잡기엔 여전히 예측불허다. 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더디다. 이 때문에 전 세계를 공포로 밀어 넣고 있다. 지난 23일 문재인 대통령은 수도권 방역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해외의 확산세가 다시 커지고 있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은 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더욱 방역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대부분 국가에서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신청도 이어지고 있다. 국내 제약회사들도 마찬가지다. 백신개발 비용은

사설 | 경기일보 | 2020-06-24 20:40

TODAY포토 | 윤원규 기자 | 2020-06-24 20:37

TODAY포토 | 김시범 기자 | 2020-06-24 20:35

TODAY포토 | 조주현 기자 | 2020-06-24 20:34

TODAY포토 | 윤원규 기자 | 2020-06-24 20:32

TODAY포토 | 조주현 기자 | 2020-06-24 20:30

TODAY포토 | 윤원규 기자 | 2020-06-24 20:27

TODAY포토 | 김시범 기자 | 2020-06-24 20:24

경기지역 학교 관리자들이 코로나19로 비상이 걸린 학교를 제쳐놓고 제주도 출장을 떠나 논란(경기일보 24일자 7면)인 가운데 해당 교육을 주관한 공무원연금공단이 향후 일정을 전면 취소키로 결정했다.특히 해당 교육에 참여한 교직원들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도내 지역여론은 더욱 들끓고 있다.공무원연금공단은 24일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차주부터 일정을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며 “이르면 25일 교육 참가자들에게 관련 내용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공단에서 주관하는 은퇴설계교육은 이달 29일, 다음달 6일 등 추후 일정이 모두 확정된

교육·시험 | 장희준 기자 | 2020-06-24 20:09

박남춘 인천시장의 최측근인 매상진 정무비서관이 특혜 논란을 사고 있는 현대건설의 송도랜드마크시티유한회사(SLC) 감사로 내정돼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24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매 비서관은 최근 사직서를 냈으며, 다음달 10일부터 SLC 감사로 출근할 예정이다. 시는 현재 매 비서관에 대한 비위 사실 조회 중으로, 문제가 없으면 의원면직 처리할 계획이다.매 비서관은 2015~2018년 인천 남동갑 국회의원이던 박 시장의 보좌관을 지냈다. 박 시장 취임 후에는 시의 대외협력특별보좌관과 비서실 지방별정직 4급 상당의 정무비서관을 맡았다.

인천뉴스 | 김민 기자 | 2020-06-24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