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339건)

21대 총선이 5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향후 총선에서 게임의 룰이 될 선거법 개정안의 본회의 부의(附議)를 앞두고 각 당의 셈법은 입장에 따라 매우 복잡하다. 문제는 각 정당이 의석수를 얼마나 가져올 수 있는가 하는 당리당략에 따라 이른바 ‘정치공학적 계산’에 몰두할 뿐 국민이 바라는 정치혁신과 개혁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이다.한국은 민주주의가 공고화되면서 여성의 정치적 대표성을 확대하는 입법으로 정치개혁의 한 축을 이루어왔다. 여성할당제는 의회에서 여성 비율을 높이기 위해 일정비율을 여성으로 충원하도록 강제하는 제도로 1995년 북

오피니언 | 조양민 | 2019-11-15

유동수 화백 oneshot1222@kyeonggi.com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11-15

미국의 2019년 재정 적자가 9천90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천146조 원이다. 현재까지 누적 정부 적자는 22조 달러 약 2경 6천조 원 정도라고 한다. 상상을 초월하는 천문학적인 숫자이다. 이러한 적자의 원인은 미국의 메디케어(Medicare노인의료 보험제도)와 메디케이드(Medicaid저소득층 의료보험제도) 같은 건강관련 보험제도 시행과 기타 각종 사회보장 제도, 그리고 한해 2천500억 달러에 달하는 이자 상환 등이 주된 이유이다.미국은 이런 상황에서 국방비는 약 6천900억 달러 (800조 원) 이며 이중 700억

오피니언 | 전인범 | 2019-11-15

“혁신중은 호불호가 나뉘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좋아하지 않아서 피해 이사 왔는데요, 갑자기 모두 혁신중으로 바뀐다고 하니 멘붕입니다.”(혁신학교 반대)“전 일반 학교 보내다 혁신초 보내고 있는데 너무 만족합니다. 수업 커리큘럼 자체가 틀리고 선생님들의 열정, 수업방식, 시험출제유형 모두가 다 달라요. 아이도 좋아하고 수학여행, 졸업여행 또한 접근 방식이 다릅니다.”(혁신학교 찬성)국내 도입 10년째인 혁신학교를 보는 시선은 극과 극으로 엇갈린다. 혁신학교를 피해(?) 이사 가는 엄마도 있고, 혁신학교를 찾아 전학 온 엄마들도 있다.

오피니언 | 강현숙 기자 | 2019-11-15

민간 관광 자원 역시 지역의 소중한 자산임은 맞다. 민간 관광 자원 유치는 지자체의 공통된 목표다. 세계적 관광 시설인 유니버셜을 십수년째 추진하는 지자체도 있다. 용인시에는 이런 민간 관광 명소가 여럿 된다. 에버랜드와 캐리비안 베이, 한국민속촌 등이 있다. 에버랜드와 캐리비안 베이는 삼성물산 소유다. 각각 1976년, 1996년 개장했다. 한국민속촌은 여러 차례 부침을 거쳐 정모씨가 소유하고 있다. 1974년부터 운영되고 있다.문화체육관광부가 집계하는 통계 가운데 이런 게 있다. 전국 주요 지자체 유료관광지 입장객 현황이다. 여

사설 | 경기일보 | 2019-11-15

수원시와 용인시가 내년부터 정부로부터 보통교부세를 지원받는 교부단체로 전환된다. 지방 재정이 안좋아져 정부 지원을 받게 된 것이다. 가장 큰 이유는 지역내 사업장이 있는 삼성전자의 실적 부진 때문이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줄면서 올해 수원시 800억원, 용인시 460억원의 세수가 감소했다. 내년에는 수원 2천억원, 용인 900억원 정도가 줄어들 것으로 추산된다.행정안전부는 지자체 수입만으로 재정 수요를 감당하지 못할 때 인구 수(50%), 재정력 지수(30%), 징수 실적(20%)을 기준으로 보통교부세를 지원한다. 재정력 지수가

사설 | 경기일보 | 2019-11-15

None of junior accountants are expert at interpreting financial figures, so -------, it was the senior accountant who conducted the income analysis.(A) promptly(B) ultimately(C) continually(D) especially정답 (B) 해석주니어 회계사들 중에서 재정적인 수치를 이해하는 데 능숙한 사람이 아무도 없어서, 결국 소득 분석을 진행한 사람은 그 상급 회계사였다. 해설부사 어휘 문제‘결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11-1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11-14

옛날 한 어부가 고기를 잡으러 바다로 나갔다. 그런데 갑자기 태풍이 몰아쳐 방향을 잡을 수 없었다. 더군다나 사방은 칠흑 같은 어둠과 사나운 풍랑으로 덮여 있었다. 어디로 가야 하는지 몰라 그는 죽음의 공포에 휩싸이게 되었다. 집에 있던 어부의 아내는 노심초사 남편을 기다렸다. 남편을 걱정하던 아내가 잠시 밖에 나간 사이에 그때 혼자 집에 있던 아이가 촛불을 넘어뜨려 집안에 화재가 발생했다. 놀란 아내는 불이 난 집안에서 아이를 겨우 건져내어 집 밖으로 나왔다. 이튿날 아침, 남편이 탄 배가 무사히 집으로 돌아왔다. 남편은 이마에

오피니언 | 조상훈 | 2019-11-14

행궁동레지던시는 슬럼화 되어가는 행궁동을 활성화 하고자 2009년부터 시작한 행궁동 역사문화예술마을 만들기 프로그램이다.수원시 유휴공간을 공동창작공간으로 활용한다. 2007년도에 결성된 행궁길발전위원회(행궁길 주민, 수원의제 21, KYC, 대안공간 눈)에서 신풍지구 철거 예정 건물을 6개월간 사용하고 철거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내용으로 2009년 화성사업소에 제안했다.당시 행궁동에는 화성 성역화 사업을 목적으로 매입한 건물들이 흉물로 방치된 곳이 많아 마을이 더욱 쇠락해 가던 터였다. 주민들은 개발과 보상에 대한 기대와 실망으로 지

오피니언 | 이윤숙 | 2019-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