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37건)

“특별한 성공 비결이 있겠습니까. 그저 실패에 좌절하지 않고 성실하게 일하다 보니 이 자리까지 오게 된 거죠.”지난 2002년 경기도전세버스연합회이사장에 선출된 이후 10년째 연합회를 이끌면서 지난 2007년부터 전국 전세버스연합 회장직까지 수행하게 된 김의엽 이사장. 그는 화성과 수원, 제주도 지역을 아우르는 전국 최대 규모의 운송업

PHOTO경기 | 박민수 기자 | 2011-08-01

뜨거운 햇살이 기승을 부리는 여름이다. 이맘 때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이상신호는 ‘더위 먹었다’고 하는 증상이다. 한방고전 동의보감은 ‘여름철 석 달은 밤에 늦게 자고 새벽에 일찍 일어나 하루 종일 부지런히 활동하고 만사에 신경질 내지 말고 좋은 성과를 올리게 하며 순리대로 기운을 펴는 것이 여름에 순응하여 양생하는 길이다.

PHOTO경기 | 강현숙 기자 | 2011-08-01

언제, 어디서, 휴가를 보낼까에 대한 고민 못지 않게 들뜨게 하는 것은‘피서지에서 어떤 옷을 입을까?’에 대한 고민이다. 일상에서 벗어나 자유를 만끽할 수 있는 휴가야 말로 평소 학교 및 직장 생활로 인해 쉽게 시도할 수 없었던 나만의 패션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휴가 준비에 한창인 사람들을 위해 무

PHOTO경기 | 강현숙 기자 | 2011-08-01

‘문화 특별시’ 부천에 가면 박물관이 한곳에 모여 있다. 교육박물관, 유럽자기박물관, 수석박물관, 활박물관 등 박물관이 이렇게 오밀조밀 모여 있는 곳도 흔치 않다. 취향에 따라 다양한 욕구를 만족시킬 있다는 것이 부천 여행의 가장 큰 즐거움. 용산역에서 부천역까지는 한번에 가는 급행 지하철이 있어 서울에서 30분, 엎어지면 코 닿을 거

PHOTO경기 | 강현숙 기자 | 2011-08-01

인천영상위원회 로케이션 인센티브 지원작인 영화 ‘창수’가 3개월간의 모든 촬영을 마치고 크랭크업했다.영화는 처음으로 사람답게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 한 여자를 만난 순간, 낭떠러지 아래로 추락하는 삼류 양아치 창수의 인생을 그렸다. 카멜레온 같은 배우 임창정, 탄탄한 연기내공을 자랑하는 안내상, ‘욕망의 불꽃&rsquo

PHOTO경기 | 강현숙 기자 | 2011-08-01

그 산은 사람들을 품었다. 1900년대 초 일본군이 중구 전동 부근에 주둔하면서 쫓겨 온 사람들이 산등성이에 움막을 지었다. 이어 6·25 한국전쟁이 터지자 황해도 등 이북 사람들이 산비탈에 솥단지를 걸었다. 그들은 곧 고향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임시 거처를 마련했지만 반백년(半百年)의 세월을 넘기고 말았다. 60~70년대 접어들면서 공

PHOTO경기 | 유동현 굿모닝인천 편집장 | 2011-08-01

민주당 박기춘 의원(남양주 을)이 지난 5월 13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에서 퇴임했다. 박 의원은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바람이 불고 있다. 싹을 틔울 바람이다. 먼저 준비하는 자가 꽃을 피울 것이다”고 밝혀 차기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한 경기도의 차세대 대표주자로서 중앙 정치뿐만 아니라 지역구를 가장 잘 챙기기로 손꼽히는 일신

PHOTO경기 | 강해인 기자 | 2011-08-01

조형예술세계는 추상과 구상, 시대를 앞서가는 다채로운 표현기법으로 심도 있는 이상향의 세계를 표현하고 있다. 한국화 채색이면서 기존의 기법을 탈피, 보완하여 새로운 시도를 끊임없이 화폭에 담아내고 있다. 작품 세계를 분석해보면 색채를 통해 아름다움을 형상화한다. 감상을 방해하는 거추장스러운 요소들이 없으며 단순하지만 완결된 형태와 화려하지만 절제된 색채 그

PHOTO경기 | 칼럼(외부) | 2011-08-01

광명시 가학폐광산이 세계적인 동굴 관광단지로 변신, 광명의 미래를 보장하는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다. 가학동 산12, 13번지 등 5필지, 34만2797㎡(10만3695평)에 가학폐광산은 1912년 개발돼 금, 은, 동, 아연을 채굴하다 1994년 폐광됐다. 총 8레벨로 7.8km에 이른다. 광명시는 이곳에 민자를 유치해 세계적

PHOTO경기 | 김병화 기자 | 2011-08-01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표출한 배우 김여진의 방송출연금지 처분은 촌스러운 일”, “오세훈 시장은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진퇴를 걸면 안 된다”, “4대강과 같은 토목사업은 자제해야 한다”얼핏 들으면 야권의 정치인이나 진보진영 인사의 발언 같지만 이는 모두 남경필 한나라당 최고위원이 최근 쏟아낸 말들

PHOTO경기 | 구예리 기자 | 2011-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