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3,109건)

성남시청의 박지원 (24)이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서 시즌 두 번째 3관왕에 오르며 남자 대표팀의 새로운 에이스로 부상했다.박지원은 9일(현지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남자 1천500m 2차 레이스와 5천m 계주에서 금메달을 추가, 전날 1천m 금메달 포함 3관왕에 올랐다.박지원의 3관왕 등극은 지난 해 12월 열렸던 3차 대회 이후 이번 시즌 월드컵 시리즈에서 두 번째로 확실한 에이스가 없는 남자 대표팀의 간판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남자 1천500m 2차 레이스 결승에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10

“경기체육의 새로운 도약과 선거로 분열된 체육계를 화합시키는 것이 제게 주어진 마지막 소임이라는 생각에서 출마를 결심하게 됐습니다.”오는 27일로 예정된 제35대 경기도체육회장 재선거를 앞두고 이정남(76) 전 경기도체육회 사무처장이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이 전 사무처장은 9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당초 지난달 치뤄진 첫 민선 회장선거를 통해 훌륭하신 분이 대한민국 체육의 중심인 경기체육을 맡아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했었고 출마는 ‘언감생심(焉敢生心)’이었다”라며 “하지만 혼탁한 선거과정과 당선무효 사태 소식을 접하고 안타까워하던 차에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10

SK 슈가글라이더즈가 2019-2020 SK핸드볼코리아리그 여자부에서 3연승을 달리며 선두를 지켰다.경기도 연고팀 SK 슈가글라이더즈는 8일 충북 청주국민생활관에서 열린 여자부 2라운드에서 ‘간판 골잡이’ 유소정(9골)과 김온아(4골)ㆍ선화(5골) 자매의 활약을 앞세워 김지현, 강경민이 나란히 5골 씩을 기록한 ‘다크호스’ 광주도시공사를 27대25로 물리쳤다.이로써 SK 슈가글라이더즈는 최근 3연승을 달리며 7승3무1패(승점 17)가 돼 같은 날 삼척시청을 27대24로 꺾은 ‘디펜딩 챔피언’ 부산시설공단(승점 16)에 1점 앞선 선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09

‘성남시청 삼총사’ 최민정(22), 김지유(21), 박지원(24)이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서 나란히 금빛 질주를 펼쳤다.대표팀 ‘에이스’ 최민정은 8일(현지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여자 1천500m 1차 결승에서 2분32초379를 기록, 노아름(전북도청·2분32초554)과 한위통(중국ㆍ2분32초771)을 따돌리고 우승했다.이로써 이번 시즌 부상과 컨디션 저하 등으로 인해 금메달을 기록하지 못했던 최민정은 지난 달 캐나다 4대륙선수권서 전종목 우승으로 제 기량을 되찾은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09

한국 남자유도의 ‘경량급 간판’ 안바울(26ㆍ남양주시청)이 2020 파리 그랜드슬램유도대회에서 2년 만에 패권을 되찾으며 시즌 2연속 국제무대 정상에 올랐다.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선찬종사단’ 에이스 안바울은 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아코르호텔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첫 날 남자 66㎏급 결승서 국내 맞수인 김림환(28ㆍ한국마사회)과 연장전 끝에 지도 3개를 빼앗아 반칙승을 거두고 우승했다.안바울은 지난해 초 병역특례 봉사활동 서류 조작 의혹으로 6개월 자격정지를 받은 이후 한동안 슬럼프에 빠졌으나, 지난

스포츠 | 황선학 기자 | 2020-02-09

선거를 통해 탄생한 첫 민간 경기도체육회장이 4일만에 당선 무효처리됐다. 경기도보다 일주일 앞서 선거를 치른 인천시체육회장은 취임식까지 마친 뒤 14일 만에 역시 당선 무효처리를 받았다. 1981년 인천광역시와의 행정구역 분리에 따라 ‘분가(分家)’한 ‘한 뿌리, 두 체육회’가 사상 첫 민선 체육회장 당선 무효라는 불명예를 떠안았다. 이에 당선 무효처분을 받은 양 체육회 회장 당선자들은 즉각 법원에 ‘당선무효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양 체육회의 회장 당선무효 사태는 여러가지 공통점을 갖고 있다. 경기도체육회장과 인천시체육회

오피니언 | 황선학 체육부 부국장 | 2020-02-07

한 달여의 아시아선수권 휴식기를 끝낸 2020 SK핸드볼코리아리그 남자부 3,4위 인천도시공사와 하남시청이 선두권 추격의 발판 마련을 위한 맞대결을 펼친다.인천도시공사와 하남시청은 7일 오후 4시 10분 청주 호크스아레나에서 펼쳐질 남자부 2라운드에서 맞붙는다.두 팀은 나란히 3승 1무 4패(승점 7)로 동률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지난 1라운드 맞대결에서 1골 차로 승리한 인천도시공사가 3위에 올라있다.이들 두 팀은 ‘절대 강자’인 8연승의 선두 두산(승점 16)을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지만 2위인 SK 호크스(승점 11)와는 격차가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06

“선거 때 제 슬로건으로 내세웠고, 취임식서도 강조했 듯이 사무국은 물론 수원시 모든 체육인이 하나되는 ‘소통과 화합’의 체육회를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박광국(64ㆍ국제산업 대표이사) 민선 초대 수원시체육회장은 “취임 20일이 지났지만 그동안 유관기관 방문과 취임식, 주변 정리 등을 하느라 이번 주에서야 전체 직원회의와 부서별 업무보고를 받았다. 사실상 회장으로서 첫 업무를 수행한 한주였다”고 밝혔다.박 회장은 앞으로의 체육회 운영에 대해 “관선에서 민선으로 체제가 바뀐만큼 체육회 구성원들의 마인드도 바뀌어야 한다.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06

지난달 치러진 제35대 경기도체육회장 선거 당선 무효 결정이 법원의 판결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재선거에 제3의 후보가 급부상하고 있어 선거구도가 요동칠 전망이다.이번 재선거는 경기도체육회장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달 15일 사상 첫 선거를 통해 당선된 이원성 (사)남북체육교류협회 중앙회장에 대한 타 후보의 이의신청을 받아들여 4일 뒤 당선무효 결정을 내렸다.이어 선관위는 다음날 재선거일을 오는 2월 27일로 정하고, 선거인단 후보 추천을 받는 등 재선거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하고 있다.다만 당선 무효 처분을 받은 이원성 회장 측이 지난달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0-02-05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성남FC는 5일 수비수 연제운(26)과 2022시즌까지 계약을 연장하는 재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연제운은 성남 유스팀인 풍생고 출신으로 2016년 프로에 데뷔, 5년간 총 116경기에 출전해 팀 수비의 핵으로 활동했다.화려한 플레이 스타일은 아니지만 강력한 수비력과 빌드업 능력은 K리그 중앙수비 자원 중 정상급으로 평가받고 있다.특히, 강한 체력을 앞세워 지난 시즌 팀 내 유일하게 리그 38경기를 모두 소화했으며, 경고를 단 한 차례도 받지 않는 안정감을 보였다.새로 성남의 지휘봉을 잡은 김남일 감독도

축구 | 황선학 기자 | 2020-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