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The research department will ------- the reasons why the firm, once the top seller of handheld phones, is now losing business to other companies.(A) adjust(B) dispute(C) observe(D) determine정답 (D)해석 그 연구 부서는 한때 최고의 휴대 전화 판매사였던 그 회사가 왜 지금은 다른 기업들보다 사업이 안되고 있는지에 대한 이유를 알아낼 것이다.해설 동사 어휘 문제‘사업이 안되고 있는지에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2-19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2-19

인간의 자존감과 자신감은 대개 타인의 반응을 통해 형성된다. 태어난 후 부모의 반응과 관계를 통해 기초가 형성되는데 따라서 부모의 양육은 매우 중요한 뿌리를 만들어준다. 아기가 힘들 때 부모가 바로바로 반응을 보여주면서 필요를 채워주면 아기는 행복감을 느낀다. 이 행복감은 자신에 대한 이미지와 타인에 대한 이미지를 형성한다. 즉 세상이 나를 이렇게 돌봐주니 난 괜찮은 사람이다. 세상은 믿을만한 곳이다라는 긍정적 경험을 하는 것이다. 대개 3세까지 이런 뿌리가 형성되는데 그 이후에도 행복감을 유지하기 위해 타인으로부터 모종의 좋은 반

오피니언 | 정재훈 | 2019-02-19

지난 15일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이 주최하고 인천상공회의소 등이 주관한 ‘인천 중고차 수출 클러스터 조기 조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국회 토론회가 열렸다. 인천항의 중고차 수출 물량은 연간 25만대, 매출액은 1조4천억 원으로 국내 수출시장의 80% 이상을 담당해왔는데,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새해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느닷없이 ‘지역경제 복원’을 앞세워 ‘군산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계획을 밝힌 거다. 인천은 수도권이라 중고차 매집이 유리하고, 수출항과 바이어의 접근성이 용이한 국제공항이 있어 수출시장이 자연발

오피니언 | 김송원 | 2019-02-19

올해는 3·1 독립선언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다. 임시정부 하면 많은 사람들이 상해 임시정부를 떠올린다. 하지만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이 수립한 최초의 임시정부는 1919년 2월 러시아 연해주 우수리스크에서 만든 ‘대한국민의회’다. 같은 해 3월1일 독립선언을 한 뒤 4월에 상해 임시정부와 한성 임시정부 등이 잇따라 수립되는데 대한국민의회는 이보다 두 달 먼저, 3·1 독립선언이 있기 전에 수립됐다.그러나 지리적ㆍ정치외교적 여건 때문에 1919년 9월 상해로 임시정부가 통합되면서 대한국민의회와 연해주 독립 운동가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2-19

지방의원이 해야 할 일은 산더미다. 시도 조례를 만들고 바꾼다. 시도민의 생활을 직접 규율하는 규범이다. 시도의 모든 행정을 감독한다. 시도민의 유무형의 이익과 직결된 각종 업무다. 시도가 세운 예산을 분석한다. 시도민이 낸 세금을 허투루 못 쓰게 한다. 지역구민의 민원을 해결한다. 행정을 벗어난 실생활 전반에 대한 해결사다. 실생활과 밀접하다 보니 지역민의 평가도 즉각적이다. 어느 것 하나만 소홀해도 호된 비난에 직면하게 된다.법으로 정해진 업무 자체도 급증하고 있다. 대통령 직속 자치분권위원회가 이런 자료를 냈다. 지방의원이 담

사설 | 경기일보 | 2019-02-19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가 지난 16일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 폐쇄 등을 요구하며 주민 250여명이 청라소각장 앞에서 횃불집회를 개최하고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이어 오는 23일에는 홈플러스 청라점에서 LH청라영종사업본부까지 상여를 메고 인천시와 인천경제청의 장례를 치르는 퍼포먼스 등 주민총궐기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청라지역 현안에 대한 인천시와 경제청의 불통행정을 지적하면서 주민들이 대규모 집단행동에 돌입하는 것이다. 청라소각장은 2015년 시설 내구연한이 만료됐고 노후화로 처리용량도 420t으로 떨어져서 청라주민들은 폐쇄와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2-19

오랜 현장 경험, 다년간 자영업 컨설턴트 활동을 하면서 자영업은 창업 준비, 실전 운영이 중요함을 경험했다. 그리하여 이 글을 통해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창업에 관심 있는 사람들과 꼭 알아야만 하는 내용을 공유하고자 한다.최근 매일 듣고 보는 자영업 관련 기사 외에 비우호적으로 급변하는 외부 환경들은 소규모 창업을 준비 중인 예비 창업자는 물론 기존 운영자에게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 그러한 환경 속에서 신규 진입자는 어떻게 해야 창업시장에 안착 할 수 있을까? 다음의 내용을 우선적 필수 실천 과제로 제안한다.첫째, 창업자와 업종의

오피니언 | 이규삼 | 2019-02-19

‘범털’을 건드렸나! 법관(사법)이고 국회의원(입법)이고 안 가리고 칼자루가 춤을 춘다. 요즘의 정치판이다. 삼권분립은 교과서에만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조작공모 혐의로 1심(1월 30일)에서 실형 선고(2년)를 받고 구속됐을 때 홍영표 원내대표, 박주민 최고위원 등 여당 지도부는 재판을 맡은 성창호 부장 판사에 대해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사법부를 거침없이 위협했다. “양승태 대법원장 세력의 보복성 재판”이고 ‘조직적 저항’이라며 해당 판사를 쫓아내고 사법부 전체를 ‘적폐’ 운운하며

오피니언 | 송수남 | 2019-02-19

公職(공직)과 골프에서 잘 되려면 어깨의 힘을 빼라고 한다. 주말골퍼가 어깨 힘을 빼는데 3년이 걸린다고 하고, 상대방의 마음을 읽으려면 소금 3가마를 함께 먹어야 한다고 한다. 즉 3년을 함께해야 서로를 알게 된다고 한다. 공직은 세월이 갈수록 어깨에 힘이 들어가는 구조다. 그래서 신발가게 주인의 합리적 판매 전략을회고해 본다.지금 그 상표가 남아있을지 모르지만 1960년대 검정고무신의 상표 두 가지가 기억난다. 말표와 기차표다. 천리마처럼 천리길도 한걸음으로 시작하자는 의미라고 푼다. 기차처럼 쉼 없이 먼 길을 내달린다는 뜻을

오피니언 | 이강석 | 2019-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