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The representatives were informed that ------- calls with customers would be monitored in order to improve communication and increase customer satisfaction.(A) they(B) them(C) their(D) theirs정답 (C)해석 담당자들은 의사소통을 개선하고 고객 만족을 증진시키기 위해, 고객들과의 통화가 감시될 것이라고 통지 받았다.해설 격에 맞는 인칭대명사 채우기 문제명사(calls) 앞에서 형용사처럼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1-16

요즘 우리나라에서도 중국 요리가 인기를 얻고 있다. 자장면으로 대표되는 한국식 중국 요리 말고 중국 본토의 요리 말이다. 처음에는 양꼬치 정도가 유행하는 것 같더니 훠궈로 이어지고, 꿔바로우가 인기를 얻더니 최근에는 딤섬 등 좀 더 다양한 중국 요리들이 사랑받고 있다. 여기저기 중국 요리 거리에 사람들이 몰려든다.우리는 뭉뚱그려 중국 요리라고 말하지만 방대한 중국의 크기만큼이나 그 요리의 원천은 다양하다. 양꼬치만 해도 돼지고기를 먹지 않는 서북쪽 이슬람교 지역의 대표적인 음식이 중국 전역으로 퍼져 나가 보편화된 것이다. 훠궈는 서

오피니언 | 최민성 | 2019-01-16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1-16

포르투갈 최고의 시인이자 20세기 문학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 중 한 명인 페르난두 페소아가 쓴 ‘불안의 책 (Livro do Desassossego)’에서 저자는 ‘인생이란 우리가 인생에 대해 품는 생각’이라고 말한다. 그 예를 자신이 소유한 경작지가 전부라고 여기는 농부에게 그 땅은 제국이 될 수 있지만, 자신이 소유한 제국이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황제에게는 오히려 그 제국은 한 조각의 땅에 불과하다는 것이다.즉, 우리 인생을 어떻게 관조하고 살아가느냐에 따라서 가난한 농부이지만 제국을 소유할 수도 있고, 황제이지만 단지 땅

오피니언 | 이경호 | 2019-01-16

시화지구 습지지역에 철새 대체서식지를 조성하는 사업이 20년째 표류하고 있다. 시화지구 대단위 농업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농어촌공사 화안사업단이 당초 협의와 달리, 철새들이 서식할 수 있는 생태환경 조성을 외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규모 철새 서식지가 파괴되는 것 아닌가 우려된다.농어촌공사는 농지 조성을 목적으로 4천371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안산시 대부동, 화성시 송산ㆍ서신면 일원 공유수면을 매립하는 간척종합개발사업을 2001년 착공했다. 공사 측은 본격적인 농지 조성에 앞서 2012년 방수제 37.6㎞와 양수장 1개소,

사설 | 경기일보 | 2019-01-16

아마 2000년 언저리였을 게다. 정치부장과 도청 공무원이 함께했다. 정치부장은 나, 공무원들은 공보실 직원이다. 순댓국집 낮술이 하염없이 길어졌다. ‘2차’로 옮기자고 간 곳이 방화수류정이다. 세계문화유산인 그 정자 위에 판을 벌였다. 오징어를 안주 삼은 소주 빈병이 쌓여갔다. 틀림없이 되지도 않는 넋두리를 늘어놨을 거다. 그 헛소리를 공무원들은 끝까지 들어줬다. 틈틈이 졸면서 체력을 보충(?)하던 공무원, 이강석 계장이다. ▶대(對) 언론 업무를 그만큼 한 공무원은 없다. 공보실 직원, 공보팀장, 도의회 공보과장, 도청 공보과장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19-01-16

경기도 기숙사의 성차별 논란은 사실이 아니다. 애초에 성차별 소재로 비화할 문제가 아니었다. 여성에게 더 많은 입사기회를 주려 했다고 보기 어렵다. 1 대 3의 남녀 입사 비율도 지원 현실에 맞춘 불가피한 조정이었다. 남성 입사자들은 한 방에 6명이 생활한다는 등의 루머는 따질 것 없이 거짓이다. 적어도 우리가 파악한 경기도 기숙사 논란의 진실이다.이를 남녀 성 대결의 소재로 삼으려는 일부의 무책임한 여론 불 지피기를 경계한다.경기도 기숙사는 경기도형 공공기숙사 건립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도내 대학생들의 주거안정 및 안전을 도모

사설 | 경기일보 | 2019-01-16

경찰서 수사과에 근무하면서 수많은 가슴 아픈 사연을 담은 고소사건을 공정하게 수사해 한분의 억울함이라도 더 해소시켜 드리려고 노력하는 현장 경찰관이다.최근 진행되고 있는 수사구조 개혁은 국민을 최우선으로하며, 검찰에 집중된 과도한 권한을 분산해 견제와 균형이 이뤄지는 공정한 사법시스템을 만드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지금까지의 모든 역사를 돌이켜 보면 무소불위의 권력을 소유한 집단은 부패하지 않은 적이 없으며, 가까운 과거에서도 우리사회는 그 사실을 너무나 깊게 느꼈다.국회에서는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이하 사개특위)를 구성해

오피니언 | 이지호 | 2019-01-16

황금돼지의 해가 밝았다. 2019년 한 해 동안 우리 인천이 어떻게 나아가야 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많은 시점이다. 인천이 스스로의 경쟁력을 갖추고 인천 시민이 더 잘 먹고 더 잘 사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무엇보다 인천만의 경쟁력을 갖추려면, 우리 인천의 강점인 ‘교통’을 십분 활용해야 한다. 1883년에 개항한 인천항은 136년 역사를 자랑하는 대한민국 최초의 근대식 항만으로 환서해권 물류를 담당하는 최대 항만으로 성장했다. 인천국제공항은 대한민국의 관문공항으로서 대한민국은 물론 세계 제일의 공항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에 더해 앞

오피니언 | 윤관석 | 2019-01-16

지난해 4ㆍ27 판문점 선언과 9ㆍ19 남북평화 공동선언 이후 남북평화 분위기와 함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자유왕래(협의 중)와 DMZ 내 각각 10여개 GP 철거 및 파괴 등 큰 변화가 있었다. 아울러 한강하구 수역의 남북공동 조사와 함께 한강하구 중립지역 김포시에 대한 가치가 커지고 있다.김포시는 지난 7월 27일 정전 65주년 기념 ‘평화기원 한강하구 물길열기’행사가 있었고 연말에 한강하구 관련 세미나가 있었다. 그날 어느 토론자가 ‘한강하구는 한반도의 자궁과 같은 곳으로 아주 중요한 지정학적 위치’라는 말을 듣고 자세히 보니

오피니언 | 장승재 | 2019-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