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737건)

서정주 시인의 ‘마흔 다섯’이란 시가 있다. “마흔 다섯은 귀신이 와 서는 것이 보이는 나이... 귀신을 기를만큼 지긋치는 못해도 처녀 귀신하고 상면(相面)은 되는 나이.” 시인이 말했던 나이는 지금 생각하면 60세 정도로 바꾸면 되지 않을까?세상을 어느 정도 살다 보면 누가 아무리 뭐라 해도 대강은 알아차리기 마련이다. 더 나이 먹고도 철없는 사람들도 많지만 ‘정의’나 ‘비분강개’ 같은 단어가 건강에 해로운 것도 잘 안다. 나이를 먹는 것이 세상 밖으로 밀려나는 일임을 알기에 흐르는 강물처럼 아무 생각 없이 사는 것이 나와 내 주

오피니언 | 이인재 | 2020-10-27 19:27

An invoice for your subscription renewal is ------- to this e-mail, and if the information is correct, please send payment before August 15.(A) attached(B) inferred(C) fastened(D) committed정답 (A)해석 이 이메일에 귀하의 구독 갱신에 대한 청구서가 첨부되어 있으며, 만일 그 정보가 정확하다면 8월 15일 이전까지 대금을 송금하여 주십시오.해설 동사 어휘 문제‘이 이메일에 귀하의 구독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10-27 09:55

하버드대학 교수 마이클 샌델의 ‘Justice: What‘s the right thing to do?’가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제목으로 출간이 되어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 때가 있었다. 사람들이 이 책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이유는 다양하겠지만, 기본적으로 우리 사회가 보다 정의로운 사회가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정의’라는 도덕적 가치에 대해 탐구하는 열정을 보였을 것이다.정의의 사전적인 의미는 ‘개인 간의 올바른 도리 또는 사회를 구성하고 유지하는 공정한 도리’이다. 이러한 정의의 개념은 아마도 누구나 인정

오피니언 | 이창휘 | 2020-10-26 21:05

8월 말, 여고 동창생이 9월 중순 아들이 서울에서 결혼한다고 알려왔다. 예비 신랑ㆍ신부의 아름다운 웨딩사진이 담긴 모바일 청첩장을 보며 친구에게 아들 키우느라 수고했다고, 축하한다고 했다. 하지만 결혼식은 예정된 날짜에 열리지 못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이 모일 수 없어서다. 친구 아들의 결혼식은 위약금을 물고 내년 봄으로 미뤄졌다.코로나 바이러스가 우리 삶 곳곳에 충격을 줬다. 결혼에도 영향을 미쳤다. 통계청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력 실시한 지난 4월 혼인 건수는 1만5천670건으로, 1~3월 평균(1만9천여건)보다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0-10-26 21:05

프로 스포츠를 말하기도 죄스러운 2020년이다. 모두가 코로나19 창궐에 생명을 건 사투를 벌이고 있다.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이 차라리 사치스럽게 여겨짐이 사실이다. 실제로 올 프로 스포츠는 팬들의 시야 밖으로 벗어났다. 10월 이전 거의 모든 경기가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프로 스포츠가 진행 중인 사실도 모르는 국민이 많다. 이런 환경에서도 프로 스포츠는 진행되고 있었다. 어느덧 그 외로운 싸움도 막판까지 왔다.수원시민과 경기도민에 기대 못 했던 성적표가 공개됐다. KT 위즈의 가을 야구 진출이다. 22일 두산과의 경기에서 승리해

사설 | 경기일보 | 2020-10-26 21:0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0-26 20:49

언택트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을 뜻하는 접두사 ‘언(un)’을 붙여 소비자와 직원의 직접 대면 없이 이뤄지는 비대면 서비스를 총칭한다. 이것은 코로나를 겪으면서 판매, 유통서비스, 원격진료뿐만 아니라 문화예술 전반으로 사람 간의 접촉을 피하는 독특한 서비스 방식으로 발전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무점포소매 판매액 지수는 207.9%로 전년 대비 30.3% 증가했고 판매액은 약 8조4천165억원으로 32.6% 증가했다고 한다.사회적 팬데믹 상황에서도 우리나라는 어떠한 시장혼란이나 사재기 열풍도

오피니언 | 송홍권 | 2020-10-26 19:57

인천항의 최대현안인 신국제여객터미널 인근 화물차 주차장 건립이 주민들의 반발과 무기력한 행정으로 장기간 표류하고 있다. 아암물류2단지 화물자동차 공영주차장 확충계획은 해양수산부와 국토교통부의 인천항 항만배후단지 개발 관리계획 및 화물자동차 휴게시설 확충종합계획에 따라 수년전에 발표됐다. 주민들의 반대로 지체되는 가운데 지난해는 감사원이 특정감사를 실시하면서 심각한 화물차 불법주차와 물동량증가에 따른 화물차 휴게소를 설치할 것을 인천항만공사에 통보했다. 국회도 지난 2018년 화물차 통행유발시설 설치지역에 대한 공영차고지 설치 의무

사설 | 경기일보 | 2020-10-26 19:57

코로나19는 불과 9개월 만에 우리사회를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혼돈으로 추락시켰다. 그럼에도 도대체 이해할 수 없는 세력들은 집단감염 유발을 목적하는 듯한 행동을 끊임없이 되풀이하고 있다. 오히려 방역행정을 조롱하고 겁박하기 예사이다. 법적절차와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는 시점은 아무리 빨라도, 도대체 이해할 수 없는 세력들의 분탕질이 끝나고 나서도 한참 뒤일 터이니 지자체 행정의 일부를 책임지고 있는 모든 공직자들은 심한 무기력을 느낄 수밖에 없는 것이다. 법체제는 물론이고 행정 역시 긴급사항에 긴급히 대처할 수 있는 무언가 특단의

오피니언 | 조규수 | 2020-10-26 19:30

딱 1주일 남았다. 미국 대선 이야기다. 미 대선은 미국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관심사다.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에 따라 미국의 대외 정책이 변하기 때문이다. 전 세계 대부분 국가는 미 대통령의 새로운 대외정책을 보면서 자국의 정책을 조정하게 된다. 이게 현실이다. 한국도 포스트 11ㆍ3에 대비한 정책을 준비하거나 조정해야 한다. 그러려면 먼저 양 후보의 대외정책의 차별성과 유사성을 인식해야 한다.트럼프 후보가 재선될 경우, 그의 정책기조는 여전히 미국 우선주의가 될 것이다. 거래적 관점의 동맹관을 유지할 것이기에 방위비 분담금에 대

오피니언 | 김열수 | 2020-10-26 1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