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8,011건)

‘대한민국은 테러 안전국인가?’인터넷을 통해 24시간 국내외 뉴스를 단절 없이 실시간으로 접할 수 있는 시절, 외국의 빈번한 테러 관련 소식을 듣다 보면 우리나라는 테러 범죄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한 나라라는 인식을 하게 된다. 이는 화생방 관련 민방위 훈련, 군경 대테러 역량 강화, 민관 신고 및 대응 체계 확립 등 그간 우리 사회가 전통적 테러에 대한 대비를 잘한 덕분이다.그러나 정보통신기술 등 새로운 과학기술의 발전은 테러의 수단과 양상도 바꾸고 있다. 특히 저가의 일반용부터 산업용, 군사용으로 널리 보급되고 있는 드론은 그 속성

오피니언 | 이시훈 구리경찰서 경장 | 2021-10-21 20:2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10-21 20:16

경기도 국정감사가 결국, 또 맹탕 국감으로 끝났다. 경기도 정책은 뒷전이고, 대장동에만 함몰된 국감이었다. 여야는 정쟁으로 변질된 국감에서 서로를 ‘대장동 도둑’으로 몰아세우며 공방만 주고 받았다. 대장동 개발 의혹의 실체가 규명되지 못한 채 고성과 삿대질이 오가는 구태만 재연됐다.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20일 경기도 국감에서 다시 한 번 대장동 개발 의혹 감사를 벌였다. 18일 행정안전위에 이은 두 번째 경기도 국감이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도정 관련 질문 대신 대장동 의혹 파헤치기에만 집중했다. 특히 개발사업 협약에 민간사업자 초과

사설 | 경기일보 | 2021-10-21 19:32

롯데쇼핑이 벌인 ‘대한민국 광클절’이 성공을 거뒀다. 올해 세 번째로, 14일부터 시작한 행사다. 110억원 규모의 쇼핑 지원금을 제공했다. 할인 상품만 총 5천억원 규모의 초대형 쇼핑 행사다. 이랬더니 18일까지 닷새간 모바일 이용자와 평균 체류시간이 평월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 행사 기간 신규 고객도 30% 이상 증가했다. 앱 다운로드도 2배 이상 신장했다. 위드 코로나 특수를 잡기 위한 노력의 결실이라고 해석된다.여행업계도 모처럼 기지개를 켰다. 해외여행 심리가 살아나고 있다. 응축됐던 여행욕구의 폭발, 세칭 ‘보복여행’

사설 | 경기일보 | 2021-10-21 19:32

‘걷잡을 수 없는 물가’, ‘고삐 풀린 물가’. 벌써 수개월째 반복되는 이슈다.국내 물가 동향이 심상치 않다. 코로나19 사태로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고물가는 서민 경제에 직격탄이 되고 있다.▶연일 기름값이 뛰었다는 소식이 뉴스를 장식하고 있다.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 14일 ℓ당 1천700원을 7년 만에 넘어선 데 이어 21일에는 1천743원까지 올랐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로 세계 원유 수요가 급증한 상황에서 산유국들의 증산 억제 여파로 공급이 부족해진 영향이다. 국제 유가 상승은 단순히 국내 휘발윳값에만 영향을

오피니언 | 홍완식 경제부 차장 | 2021-10-21 19:32

고대 그리스는 서구 문명의 발상지이자 현대문명의 뿌리로 알려져 있다. 학문과 예술이 정립됐고, 아리스토텔레스는 범주와 추론이라는 모델을 통해 과학의 기초를 확립했다. 특히 미술은 기록이나 장식의 수공예적 영역에서 미의식을 통해 예술로 영역으로 상승했고, 기술을 넘어서는 경지에 예술이 올라섬으로써 사회에서 예술은 주요한 분야로 인정됐다.고대 그리스 미술은 건축, 조각, 회화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뤘지만, 회화는 대부분 유실됐고 도자기에 묘사된 그림들로 겨우 그 흔적을 알아볼 수 있다. 그렇지만 당시 도자기들이 대부분 저가의 실용품이었기

오피니언 | 김진엽 수원시립미술관장 | 2021-10-20 20:42

전 세계가 열광하고 있는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연일 화제다. ‘오징어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 드라마는 승자가 패자들의 시체 위에 서 있는 것이고 그 패자를 기억하게 한다. 살아남은 누군가는 죽도록 노력해서 이겼다고 생각하겠지만 죽은 누군가 덕분에 살아남을 수 있다는 깨달음을 극명하게 보여준다.각자도생의 길을 강요당한 인간의 선택은 비참하다. ‘오징어게임’은 전 세계가 겪는 불안을 강요하는 사회구조에 대한 통

오피니언 | 김제선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장 | 2021-10-20 20:20

주말에 갑자기 기온이 내려갔다. 비까지 쏟아져 가을은 건너뛰고 겨울이 앞당겨 온 것 같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기온이 따뜻해 반소매 입은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예기치 않고 몇십 년 만에 찾아온 추위에 모두 두꺼운 옷을 껴입고 종종걸음을 한다. 자연 앞에 무기력한 것이 사람임을 실감케 한다.산사에는 추위가 조금 더 빨리 찾아온다. 대부분 절이 산에 있는 까닭이다. 광릉 숲 곁에 자리한 25교구 본사 봉선사에도 가을과 겨울이 함께 물들어가고 있다. 기온이 뚝 떨어졌지만, 가족끼리 손을 잡고 나들이하는 모습을 보면

오피니언 | 오봉도일 스님 | 2021-10-20 20:2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10-20 20:16

증주당현절구삼체시법 권1은 인천시 연수구 옥련동 가천박물관에 있는 인천시 유형문화재다.증주당현절구삼체시법은 송(宋)나라 주필(周弼)이 칠언절구, 칠언율시 그리고 오언율시 등 삼체시(三體詩)만을 모아 편찬한 시선집(詩選集)이다.주필은 작시(作詩)의 모범으로 여겨졌던 당시(唐詩)를 편리하게 감상하고 한시의 표현기법과 구성형식을 체계적으로 습득하고자 이 책을 편찬했다. 거기에 석원지(釋圓至)가 주를 달고 배유(裵庾)가 증주(增註)했으며, 조선 초기에 원나라에서 유입된 판본을 저본으로 삼아 번각(飜刻)한 것이다. 이후 조선시대 중기 무렵까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10-20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