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890,381건)

지구촌 곳곳에서 발생하는 이상기후는 이제는 더이상 낯설지 않다. 한반도 너머 일이라면 오히려 무덤덤하기까지 하다. 최근 중국의 대홍수 사태와 함께 한반도에는 역대급 장마가 이어지고 있다. 북극 고온, 동시베리아 고온, 서태평양 고온 등 세가지 고온현상이 겹친 온난화 현상의 결과라고 한다. 통상 장마는 대륙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태평양의 무덥고 습한 공기가 맞부딪혀 생기는 결과로 알고 있었던 상식을 벗어났다.한반도 중부지방은 폭우가 쏟아지는데, 남부지방은 열대야 현상까지 보이며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불과 일주일 전의 얘기다.기상청의

오피니언 | 이명관 사회부장 | 2020-08-11 20:51

경기도가 해수욕장과 항·포구, 불법어업, 불법 해양쓰레기 투기 등에 대한 집중 관리에 나선다. 김충범 道농정해양국장은 “바닷가 불법행위 근절을 통해 도민들이 불편함 없이 마음껏 경기바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오랫동안 당연하게 여겼던 불법과 관행을 이번 기회를 통해 재정비해 깨끗한 경기바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이번 조치는 이재명 도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지난 6월 SNS에 ‘이제는 바다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계곡에 이어 바다를 도민 여러분 품으로 돌려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해수욕장,

사설 | 경기일보 | 2020-08-11 20:51

기나긴 떠밀기 행정을 끝내야 한다. 엄격한 법해석에 따라야 한다. 화성시 쌍봉로 국도 위 무허가 건축물 철거 문제다. 주민들에는 대로변에 버티고 선 흉물이다. 민원을 수없이 넣어봤지만 치워지지 않고 있다. 소재지인 화성시와 국도 관리청인 국토관리사무소의 ‘핑퐁’이 계속되고 있다. ‘국도 관리 기관이 치워야 한다’는 게 화성시 입장이고, ‘관할 지자체가 철거해야한다’는 게 국토관리사무소 입장이다. 벌써 수년째 이러고 있다.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철저하게 법 해석으로 접근할까 한다. 먼저 도로 소유자인 경기도의 책임 여부다. 문제의 쌍

사설 | 경기일보 | 2020-08-11 20:51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8-11 20:32

최근 한국의 부동산 가격 급등이 일본이 90년대 후반에 경험한 ‘거품’이라는 시각이 확산되고 있다. 부동산 가격 급등이 부동산의 기본적 가치의 상승을 반영한 것이라면 부동산 가격 급등은 거품이 아니다. 즉, 부동산 가격이 많이 상승했다고 해서 무조건 거품이라고 단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그런데 문제는 부동산 가격 상승이 부동산의 기본적 가치의 상승을 반영하는 것인지를 판단하는 것이 대단히 어렵다. 또한 자산가격 상승이 거품인지에 대한 판단은 자산 가격 급락 이후에 사후적으로 인식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분명한 것은 최근 부동산 가

오피니언 | 박성빈 | 2020-08-11 20:32

인간이 쓰다버린 페트병 각종 플라스틱제품 스티로폼 등으로 바다가 온통 몸살을 앓는다. 문제는 해양오염도 오염이지만 미세플라스틱이 해양생태계를 파괴시키고 그것을 플랑크톤이 먹어 조개나 물고기 굴 등의 먹이사슬로 이어져 결국 사람체내로 들어 와 내분비계교란을 일으키는데 있다.뿐만 아니라 바다에 떠다니는 플라스틱 조각이나 스티로폼 비닐봉지 등을 물고기나 바닷새들이 그대로 먹어 그것들이 고기나 새 위장에 쌓여 포만감을 준다. 그 때문에 해양 생물들이 먹을 것을 먹지 못해 영양실조로 죽는다. 죽은 물고기나 조류 등의 뱃속을 보면 미세한 플라

오피니언 | 한정규 | 2020-08-11 20:15

코로나로 인해 언택트 비즈니스가 호황을 맞고 있으며 이는 스포츠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무관중 경기로 시작한 프로스포츠들이 유관중 경기로 하나둘씩 전환되어 희망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신체활동이 제한되며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게임 산업은 역대급 호황기를 맞고 있고 게임을 바탕으로 하는 신규 스포츠인 ‘e스포츠’ 역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e스포츠(전자 스포츠)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e스포츠는 게임물을 매개로 하여 사람과 사람 간에 기록 또는 승부를 겨루는 경기 및 부대 활동을 의미한다. 쉽게 이야기하면 게임 콘

오피니언 | 박성희 | 2020-08-11 20:15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이던 2004년 국정감사장에서 의원들로부터 행정수도를 세종시로 옮기는 문제에 대해 질문을 받고 이렇게 대답했다. “서울시 예산을 지원해서 라도 수도 이전을 막겠다. 차라리 휴전선이 있는 DMZ로 옮기면 몰라도…”그는 대통령이 되고도 세종시의 행정수도 이전을 반대했지만 이미 대세를 거스르기에는 역부족이었다.이러한 우여곡절을 겪고 세종시는 탄생했고 이제는 대한민국 행정기능의 70%가 작동하는 행정수도의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 허허벌판에 세워진 세종시는 이제 인구가 30만 명을 뛰어넘어 국회의원도 2명이나

오피니언 | 변평섭 | 2020-08-11 20:15

평택은 소샛들이라는 넓은 들을 끼고 있어 예로부터 농산물이 풍부했다. 이는 평택농악을 이루는 중요한 배경이 됐다. 또한 평택 근처의 청룡사는 일찍부터 사당패들의 근거지가 돼 조선 말기에는 그들의 농악이 크게 발달했다.농악에 사용되는 악기로는 꽹과리, 징, 북, 버꾸, 호적, 나팔이 있다. 악기에 있어서 징과 북이 타지역에 비하여 적으며 소고와 법고의 구별이 없다. 가락의 가림새가 분명하며 노래굿이 있는 것도 특이하다.평택농악은 두레농악의 소박한 전통에 뿌리를 두면서도 공연성이 뛰어난 남사당패 예인들의 전문적인 연희를 받아들여 복합적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8-11 20:15

TODAY포토 | 윤원규 기자 | 2020-08-11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