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자전거는 1790년 프랑스에서 목마에 바퀴를 만들어 붙인데서 유래됐다는 설이 있다. 최초의 자전거는 사람이 발로 땅을 차면서 굴러갔다. 앞바퀴로 방향을 좌우로 돌린 것은 1816년 무렵이었고 발을 땅에 대지않고 달린 것은 1839년이었다. 공기타이어가 나온 것은 1886년이었으며, 지금같은 형태의 자전거로 발전한 것은 1890년대 초다.자전거가 유래된지 약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7-10

기자는 그동안 부천시의회를 출입하면서 젊은 세대들이 가장 많이 포진해 있는 3대 시의회의 모든 면을 긍정적으로 평가해왔다.그러나 이런 평가는 한순간에 무너져 버렸다. 이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가장 잘 실천하고 선거에서의 민주적인 경선제도를 정착시켜 나갈 세대들이 이를 무시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시의회의 전체적인 역할이나 시의원 개개인의 자질을 평가절하하고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7-08

경기도가 오존오염 장·단기대책을 내놓았다. 도 당국이 날로 심화되는 대기오염의 심각성을 깨닫고 이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12개항에 달하는 대책들을 살펴보면 새로운 것 없이 그저 과거 구두선에 그쳤던 대책들의 복사판에 불과하다. 자동차 배출가스에 대한 노상단속 계획을 비롯 대기오염물질 다량배출업소에 대한 오존오염저감 협

사설 | 경기일보 | 2000-07-08

정치자금법에 의한 국고보조(정치자금)가 그냥 버리다시피 하는 돈이 돼버렸다. 정치를 잘하라고 주는 국민혈세 부담의 정치자금 보조가 일반 경비로 흥청망청 탕진된 사실이 밝혀졌다.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가 실시한 지난해 국고보조금 지출내용 및 증빙자료 분석에서 드러난 이같은 결과는 정치자금 보조를 심각히 재고해야 할 입장이다.첫째, 정당의 잡비지출이 국민의

사설 | 경기일보 | 2000-07-08

우리 옛 시조 중에는 지은 이 성명은 있지만 인적사항이 없고 아예 이름도 모르는 작자미상의 작품들이 상당수에 이른다.“내 정은 청산이요. 임의 정은 녹수로다. /녹수 흘러간들 청산이야 변할손가/녹수도 청산 못잊어 밤새도록 울어 옌다.”“말은 가려 울고 임은 잡고 아니 놓네/ 석양은 재를 넘고 갈 길은 천리로다/저 임아, 가는 날 잡지 말고 해를 잡아라”“창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7-08

평택시의회 의장선거를 둘러싼 잡음이 선거후에도 여전히 무성하다.지금 지역사회와 시의회 일부 의원사이에서는 향응제공설이 일파만파로 번져 앞으로의 사태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 발단은 지난달 29일의 3대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충남 온양시까지 나가 술판을 벌였다는 소문에서 비롯됐다. 당시 의장후보와 의원 7명 등 8명이 하룻밤 묵고올만큼 꽤 근사한 술자리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7-07

한 국가가 바로 서고 부강해지려면 공직사회가 투명해야 한다. 공직자들의 국가관이 뚜렷하고 국민의 편에 서서 직무를 수행하여야 된다.그동안 극소수 공직자들의 부조리로 인해 국민의 지탄을 받았고 또 공직사회 전체를 욕되게 한 불미스러운 일들도 있었지만, 그래도 이 나라의 살림을 여기까지 이끌어온 것은 수 많은 공직자들이 각 분야에서 성실하게 일해 왔기 때문이다

사설 | 경기일보 | 2000-07-07

초등학교에 평교사는 부족한데 반대로 관리직 교원이 남아도는 가분수(假分數)현상은 결코 정상이라고는 할 수 없다. 그러함에도 이같은 현상이 도내 초등교육현장에서 지속되고 있는 것은 그동안 경기교육청의 교원수급 및 인력관리가 얼마나 주먹구구식이었나를 보여주는 사례의 하나라고 할 수 있다.경기교육청은 교원 정년단축으로 일선 교사가 부족한 상태인데도 176개 초등

사설 | 경기일보 | 2000-07-07

반딧불이는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형광(螢光)을 발산하는 귀한 곤충이다. 갖은 고생을 하면서도 부지런하고 꾸준히 학문을 닦는다는 고사성어 ‘형설지공(螢雪之功)’은 반딧불에서 연유한다.반딧불이 꽁무니에서 나오는 빛은 순전히 암수가 짝짓기를 하기 위해 보내는 신호로, 암놈은 논두렁이나 풀섶에 가만히 앉아서 희미한 빛을 발산한다. 꽁무니에 불을 켜고 날아 다니는 것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7-07

지역살림을 되도록 알뜰하게 꾸려 가라고 만든 지방의회가 일그러지고 뒤틀린 중앙정치의 복제판이 되어 가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전국 지방의회가 오는 8일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 폭언·몸싸움과 함께 선거결과를 둘러싸고 상호비방전을 벌이고 있어 선거 후유증이 우려되고 있다.인천시 계양구 의회는 지난달 치른

사설 | 경기일보 | 2000-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