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122건)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9-15 20:43

조금만 있으면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이다. 추석 명절이 되면 가까운 친지와 주변 사람들에 감사의 정이 담긴 선물을 주고받는다. 우리 민족의 오래된 미풍양속인 명절 선물로는 우리 땅에서 나고 자란 신토불이 농축수산물이 제격이다. 농어민들이 한 해 동안 구슬땀을 흘려가며 수확한 농축수산물을 구매해 농어민들에게는 즐거움을 주고 주변 사람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그러나 올해 추석을 맞는 농어민들의 마음은 편할 리 없다. 눈에 보이지 않는 코로나19의 장기화와 길게 이어진 역대급 장마, 태풍 마이삭ㆍ하이선이 전국을 강

오피니언 | 김봉균 | 2020-09-15 20:42

어떤 의사가 아프리카로 의료봉사를 갔다가 한 청년을 알게 됐다. 청년이 사는 마을에는 암소 한두 마리를 주고 신부를 데려오는 풍습이 있었는데 어느 날 그 청년은 암소 아홉 마리를 끌고 길을 나섰다. 온 마을이 술렁거렸다. 대단한 신부일 것이라고 기대했던 사람들의 예상과 달리, 그가 도착한 곳은 마을 끝자락 외진 오두막집 앞이었다. 그 집 아가씨도 깜짝 놀랐다. 볼품없는 자신을 보면 아홉 마리로 청혼 받을 자격이 없었기 때문이었다.의사는 곧 미국으로 돌아갔고, 몇 해가 흘렀다. 아프리카에 왔다가 다시 마을을 방문한 의사는 훌륭한 사업

오피니언 | 이상준 | 2020-09-15 20:42

보 버그달 병장은 2014년 아프간에서 탈레반에게 포로로 잡힌 지 5년 만에 석방되어 미국으로 돌아왔다. 미국은 버그달 병장을 쿠바 관타나모 수용소에 있던 탈레반 다섯 명을 석방하는 것과 맞바꾸었다. 버그달 병장의 귀환은 미국 정부의 비밀 교섭의 성과였다. 그러나 버그달 아버지의 숨은 이야기가 공개되면서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가 큰 화제가 되었었다. 그의 아버지는 아들이 포로로 잡혔다는 소식을 듣고 아버지로서 아들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를 생각했다. 정부는 정부이고 아버지는 아버지 역할이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는 탈레반이 이

오피니언 | 변평섭 | 2020-09-15 20:42

백자 달항아리는 용인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으로 조선시대에 만들어진 커다란 백자 항아리다. 크기는 높이 49.0㎝, 아가리 지름 20.1㎝, 밑 지름 15.7㎝이다.큰 항아리는 형태를 만들거나 구워내는 데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한번에 물레로 만드는 경우는 거의 없고, 윗부분과 아랫부분을 따로 만든 후, 두 부분을 접합시켜 완성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짧은 아가리가 사선으로 작은 각을 이루며 맵시있게 꺾인 이 항아리는 아가리 주변 아래에서부터 목이 따로 없이 자연스러운 곡선을 그리면서 벌어지다가, 몸체 중앙의 접합부를 지나면서 다시 좁아져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9-15 20:42

“착한 일을 하면 상을 받고, 악한 일을 하면 벌을 받는다. 벌을 안 받는 것이 아니라 아직 때가 되지 않았을 뿐이고, 일단 때가 되면 모든 벌을 돌려받는다”는 중국 속담이 있다. 속담치고는 길다. 청나라 때 소설 ‘홍루몽(紅樓夢)’에도 비슷한 말이 있다. “비록 잠시는 뜻을 이루는듯하나 결국은 스스로 발등을 찍어 목숨을 잃는다.” ‘사필귀정(事必歸正:모든 일은 결국에 가서는 바른길로 돌아감)’과 비슷하다.세상을 좀 살아보면 이 말이 딱 들어맞지는 않는 거 같다. 평생 못되게 살았던 인간도 부귀영화를 누리고 편안한 임종을 맞는 경우

오피니언 | 이인재 | 2020-09-15 19:42

힘든 줄 몰랐다. 도깨비바늘은 유난히 까칠했다. 한걸음 옮길 때마다 소매와 바지 등에 숱하게 달라붙었다. 미륵을 바라본다는 망미리(望彌里). 이 같은 지명에서 발동된 호기심이 결국 겨울 산을 뒤적이게 만들었다. 그렇게 시작된 발품이었고 그렇게 한달여를 헤맸다. 그리고 마침내 야산 중턱 화강암에서 양각과 음각의 미륵불을 발견했다. 염화시중(拈華示衆)의 미소가 그윽했다. 2012년 2월 하순이었다. 양평군 지평면 망미리에서 발견된 미륵불 얘기다. ▶미륵불이 발견된 망미리 인근에는 석불역이라는 중앙선 역사(驛舍)도 있었다. 서울~강릉 고

오피니언 | 허행윤 지역사회부 부장 | 2020-09-15 19:42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이 12월 만기 출소 후 그가 살던 안산시 단원구로 돌아올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민들의 분노와 불안감이 크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1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아동 성폭력범이 출소 후에도 보호수용 시설의 관리·감독을 받도록 하는 ‘보호수용법’ 제정을 긴급 요청한 상태다. 국회의원들도 잇따라 ‘조두순 감시법’, ‘조두순 접근 금지법’ 등을 내놓고 있다.조두순은 2008년 초등 1학년 여아를 납치ㆍ성폭행하고 중상을 입힌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 받았다. 전자발찌 착용 7년, 신상공개 5년을 함께 선고받고 교도소 복역

사설 | 경기일보 | 2020-09-15 19:42

백자 달항아리는 용인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으로 조선시대에 만들어진 커다란 백자 항아리다. 크기는 높이 49.0㎝, 아가리 지름 20.1㎝, 밑 지름 15.7㎝이다.큰 항아리는 형태를 만들거나 구워내는 데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한번에 물레로 만드는 경우는 거의 없고, 윗부분과 아랫부분을 따로 만든 후, 두 부분을 접합시켜 완성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짧은 아가리가 사선으로 작은 각을 이루며 맵시있게 꺾인 이 항아리는 아가리 주변 아래에서부터 목이 따로 없이 자연스러운 곡선을 그리면서 벌어지다가, 몸체 중앙의 접합부를 지나면서 다시 좁아져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9-15 11:12

Ms. Stevens is very hospitable and ------- unexpected visitors warmly when they drop in at her home, but she would prefer that they contact her beforehand.(A) welcome(B) welcomed(C) welcoming(D) welcomes정답 (D)해석 Ms. Stevens는 매우 친절하며 예기치 않은 손님들이 그녀의 집을 다녀갈 때 그들을 따뜻하게 맞이하기는 하지만, 그들이 미리 그녀에게 연락하는 편을 더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9-15 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