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5,187건)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candidate’s expertise in industrial relations, the company tried to entice her with a very attractive -------.(A) offer(B) offered(C) offers(D) offerer정답 (A)해석 노사 관계 분야에 대한 지원자의 전문지식을 고려하여, 그 회사는 매우 매력적인 제안으로 그녀를 꾀려고 했다.해설 명사 자리 채우기 문제빈칸 앞에 형용사(attractive)가 있으므로 빈칸에는 형용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2-24

4ㆍ15 총선이 5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국회의원 선거는 국민을 대표해 국가의회를 구성하는 의원 300명을 선출하는 선거다. 헌법 제40조의 ‘입법권은 국회에 속한다’라는 규정에 따라 국회는 입법권을 가지고 있으며, 집행부와 사법부를 감시ㆍ견제하는 국정 통제 기관의 지위를 갖고 있다. 이 가운데 입법권은 국회의원의 가장 본연의 역할 중 하나다. 그런데 매니페스토실천본부 조사결과(2020년 2월7일 기준)에 따르면, 20대 국회의원의 선거공약 중 입법공약은 15.4%에 불과했다.정당별 입법공약 비율인 경우 더불어민주당 16.68%

오피니언 | 오현순 | 2020-02-24

인천시에 속해 있는 수도권 쓰레기매립지가 앞으로 5년 있으며 종료된다. 2025년까지의 5년이란 기간은 결코 긴 시간이 아니다. 지금 대체매립지 조성 계획이 성안되어 시행되더라도 기반공사 등에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데, 아직까지 대체매립지 조성계획도 성안되지 않고 있으니, 지금과 같이 지지부진한 상태로 관련기관과 지자체가 서로 핑퐁만 돌리게 되면 5년 후 수도권은 쓰레기 문제로 대란을 겪을 것은 자명하다.인천시는 지난 20일 서울·경기 등 64개 시·군·구에 4년 넘게 이행되지 않은 ‘4자 합의’를 강조하는 공문을 보냈다. 수도권 3

사설 | 경기일보 | 2020-02-24

코로나19 공포가 전국을 휩쓸고 있다. 확진자가 급증하고, 사망자도 이어지고 있다. 길거리는 텅 비었고, 대중교통은 한산하다. 온 국민이 공포에 떨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22, 23일 광화문 광장에서 이뤄진 범투본(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집회다. 집회를 주도하는 이는 전광훈 목사다. 서울시가 집회 중단을 요청했지만 막무가내다. 대구 등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지지자들이 광장을 가득 메웠다.국민을 아연실색하게 만드는 건 전 목사의 발언들이다. 전 목사는 “설령 이 자리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돼 내 생명 끝난다 하더

사설 | 경기일보 | 2020-02-2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한 달이 넘었다. 사망자가 5명 나오고, 전체 확진자 수가 600명을 넘어섰다.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국민들은 공포와 불안감에 휩싸여 있다. 하나 둘 멈춰서고, 닫고, 자칫 나라가 대혼란에 빠질까 걱정이다.이런 와중에 국민 불안과 사회 혼란을 부추기는 이들이 있다. 총선을 앞두고 코로나19 사태를 이용하려는 정치인들이 그렇다.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와 패닉 상태에 빠진 대구에선, 미래통합당 김모 예비후보가 “문재인 폐렴, 대구시민 다 죽인다”는 손팻말을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0-02-24

최근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온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관심으로 코로나19 관련 신조어 또한 증가하는 추세다. 시노포비아(Sinophobia)는 중국을 지칭하는 라틴어(sinae)에서 유래한 시노(sino: 중국)와 포비아(phobia: 공포)의 합성어로 중국에 대한 공포와 혐오를 뜻한다.코로나19가 중국 지역에서 다수 발생함에 따라 중국 또는 중국인에 대한 기피가 낳은 씁쓸한 신조어다. 이 외에도 이 시국 여행이라는 말 또한 신조어로 종종 사용되는데, 말 그대로 ‘이런 시국에 굳이 떠나는 여행’이라는 뜻이다.

오피니언 | 홍은희 | 2020-02-24

숲세권이라는 말이 요즘 회자되고 있다. 요즘 사람들은 집 주변에 쾌적한 숲이 있고 산림이 우거진 지역을 다른 지역보다 선호한다. 이는 정주환경을 선택하는 시민들의 시각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으로 부동산 가격에 영향을 미칠 만큼 도시 숲의 중요성이 높아졌음을 보여준다.그렇다면 인천의 도시 숲 현 주소는 어떨까?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고하는 1인당 생활권도시림면적은 9㎡이다. 서울이 4.38㎡, 경기도가 7.69㎡이며, 인천이 8.23㎡로 수도권 내 주요 도시 중 인천의 1인당 생활권도시림면적이 가장 높다. 하지만 범위를 넓혀 전국

오피니언 | 권혁철 | 2020-02-24

겨울을 헤치며 나올 때를 분명히 알고시샘추위의 꽃샘바람 속으로 샛노란 꽃을 피우는네가 보고 싶다생긋하고 청초한 봄기운을 데리고새 생명의 깃발을 펄럭이며 아지랑이 들길을 걸어가는겨울잠에서 와르르 봄꽃을 깨우는싱그러운 네가 보고 싶다끈끈한 사랑의 흔적과 내 아이들의 희망찬 봄 들판을 위하여자유민주주의여자유민주주의여정순영부산시인협회 회장, 국제PEN한국본부 34대 부이사장, 동명대학교 총장, 세종대학교 석좌교수 역임. 봉생문화상, 한국시학상 등 다수 수상. 시집 등 8권

오피니언 | 정순영 | 2020-02-24

문재인 대통령이 곧 코로나 사태가 종식될 거라고 말했던 그때 전국 곳곳에서 환자가 속출했다. 초기 대응의 실패로 신규 감염자가 100명을 훌쩍 넘었고 사망자도 발생했다. 증상이 없다고 음성 판정을 받아 퇴소한 사람의 아들이 감염되는 일도 벌어졌다. 중국과 일본에 정박한 크루즈선을 제외하면 확진자는 한국이 가장 많아졌다. 전문가들은 입국 통제 강화는 물론 기존의 방역체제도 바꾸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문 대통령은 무시하고 오락가락한다. 불안해하지 말고 경제활동을 하라고 말했다가 경제가 비상한 상황이라며 모든 대책을 동원하라고 지시했다.

오피니언 | 김태기 | 2020-02-24

코로나19가 우리의 일상의 모습을 많이 바꾸어 놓았다. 이런 때일수록 질병관리본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에서의 조치와 발표를 믿고 기다리며 따르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한 때인 것 같다. 지금은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된 상황에서 다른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서도 우려되는 상황이 발생하였을 때는 스스로 자가격리와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할 것이다.지역 사회 전파와 전국적 확산이 진행되고 있어서 감염병 위기경보의 최상위인 심각 단계에 준하는 관리에 돌입한 때에 정부와 병원뿐만 아니라 지자체, 기업, 학교, 공공기관 들에서 다양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오피니언 | 최영화 | 2020-0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