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03,447건)

검찰이 14일 ‘조국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인물인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를 횡령 혐의로 체포했다.조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펀드 관계자들과 해외로 도피성 출국을 했던 인물로, 검찰의 사모펀드 수사가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새벽 귀국한 조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인천공항에서 체포했다.검찰은 조씨가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법원으로부터 미리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해 신병을 확보한 뒤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다

사건·사고·판결 | 김해령 기자 | 2019-09-14

추석 연휴 셋째 날인 14일 오후 본격적인 귀경길 정체가 시작되며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수도권 방향을 중심으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양산나들목 인근 5㎞, 양재나들목∼반포나들목 11.3㎞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부산방향 한남나들목∼잠원나들목 2.7㎞ 구간도 정체 중이다.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 서청주나들목 인근 6㎞, 남이천나들목∼산곡분기점 21.7㎞ 구간 역시 정체를 빚고 있다. 또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33.8㎞, 영

사회일반 | 김해령 기자 | 2019-09-14

검찰이 14일 이른바 '조국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인물로 알려진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를 체포했다.조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펀드 관계자들과 해외로 도피성 출국을 했던 인물로, 검찰의 사모펀드 수사가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새벽 귀국한 조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인천공항에서 체포했다.검찰은 조씨가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법원으로부터 미리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해 신병을 확보한 뒤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해 조사를

사건·사고·판결 | 연합뉴스 | 2019-09-14

공업용수관 파열로 물에 잠긴 안양시 동안구 인덕원역 사거리 앞 일부 도로의 통행이 재개됐다.지난 13일 오후 9시 50분께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 인덕원역 사거리에서 한국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지하 매설 공업용수배관이 파열돼 도로가 물에 잠겼다. 사고 지점은 인덕원역 3번 출구 앞 서울 방향 편도 7차로 도로 350여m 구간이다.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차량 10여대가 침수됐다. 지반(가로 5m·세로 3m·깊이 1.5m)도 일부 침하한 것으로 전해졌다.안양시 등에 따르면 도로에 잠긴 물은 14일 오전 2시께 빠졌다. 사고 직후

사건·사고·판결 | 김해령 기자 | 2019-09-14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과거 마약구매 의혹에 대해 경찰이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선다.14일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추석 연휴가 끝나는 다음 주 비아이를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비아이는 과거 마약을 구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양현석 전(前) YG 대표 해당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경찰은 비아이를 상대로 지난 2016년 지인인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사건·사고·판결 | 김해령 기자 | 2019-09-14

추석 다음 날인 14일 오전 4시 57분께 고양시 덕양구의 한 아파트 5층에서 40대 부부가 흉기에 찔린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경찰 등에 따르면 남편 A씨는 왼쪽 손목에 자상을 입었으며, 부인 B씨는 등 부위를 찔려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A씨 부부는 함께 사는 10대 자녀가 119에 신고, 병원으로 옮겨졌다.경찰은 A씨 부부가 다투던 중 사고가 났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해령기자

사건·사고·판결 | 김해령 기자 | 2019-09-14

추석 당일이었던 지난 13일 오후 9시 50분께 안양시 동안구 인덕원역 사거리에서 광역상수관 파열로 도로가 물에 잠겼다.상수관이 파열해 물이 쏟아지면서 지반도 일부 침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차량 10여 대가 침수됐다. 다친 사람은 없었다.안양시와 경찰·소방당국은 인덕원역 3번 출구 앞 서울 방향 편도 7차로 도로 300여m 구간을 통제하고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시 관계자는 “사고가 난 상수관을 잠그고 후속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해령기자

사건·사고·판결 | 김해령 기자 | 2019-09-14

일요일이자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거나 구름이 많은 가운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강수량은 서울·경기도·충청도·전라도·강원영동·경북북부동해안 5∼20㎜로 예보됐다.비가 내리는 지역은 이날 오전부터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9∼23도, 낮 최고 기온은 23∼30도로 예보됐다.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

날씨 | 연합뉴스 | 2019-09-14

추석 다음 날인 14일은 고향을 찾았다가 수도권으로 돌아가는 귀경 차량이 몰려 오전부터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남이분기점 인근 3.9㎞, 북천안나들목 인근 8.4㎞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가며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청주나들목∼목천나들목 21.9㎞, 청주분기점 인근 3.6㎞ 구간에서도 차들이 시속 80㎞ 아래로 서행하고 있다.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 서청주나들목 인근 6㎞ 구간 역시 정체를 빚고 있다. 또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송

사회일반 | 연합뉴스 | 2019-09-14

13일 오후 12시 6분께 김포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 40여 분만에 진화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불은 이날 낮 12시 6분께 김포시 하성면 전류리에 있는 부직포 제조공장에서 발생했다.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이 공장 밀집 지역인 점을 고려해 낮 12시 29분 담당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관 85명과 펌프차 등 소방장비 34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소방당국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김태

사건·사고·판결 | 김태희 기자 | 2019-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