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183건)

세상에는 참으로 어려운 일이 있다. 참으로 어려운 일이란 그 일을 하기가 쉽지 않다는 말이고 여러 이해관계가 많이 얽혀 있을수록 참으로 어려운 일이 되기가 쉽다.대한민국의 근대사는 수난과 곤경의 역사였다. 일제 식민치하를 경험했고 6.25전쟁과 군사정권, IMF경제위기를 맞았고 그 가운데 많은 백성, 주민, 국민들이 어려움을 당해 목숨을 잃고 우여곡절이 많은 개인사를 통해 슬프고 아픈 추억을 가슴깊이 지닌 세월을 보냈다.현 정부가 현재 하고 있는 적폐청산은 한순간에 만들어진 적폐가 아니고 과거 몇 백년 전부터 힘있고 배운 사람이 약

오피니언 | 오지용 | 2019-02-15

‘청렴한 양평’은 더 나은 양평을 만들기 위한 신념이고 자산이다. 지난 2월1일 월례조회 때 나는 ‘바르고 공정한 행복한 양평’을 위해 청렴 실천 문화 운동 선포식을 개최하고 양평군의 1천 5백여 공직자와 함께 청렴 실천 결의문에 서명했다. 과거의 양평은 일부 소수에게 기회가 독점되고, 소수의 의견만 받아들여지는 문제가 있었다. 인사와 승진에서도 소수가 우대받는 사회는 건강한 사회가 아니다. 관급 계약도 마찬가지다. 이런 일이 반복되면 양평이란 공동체는 발전할 수 없다. 구성원인 군민의 행복지수도 낮아질 수밖에 없다.국민권익위원회에

오피니언 | 정동균 | 2019-02-15

A representative from Williams & Schaefer Law Firm called to say that Mr. Friedman will meet with the client ------- it is most convenient for her.(A) whenever(B) unless(C) except(D) instead of정답 (A)해석 Williams & Schaefer 법률 사무소 담당자는 Mr. Friedman이 그 고객이 가장 편할 때면 언제든지 그녀와 만날 것이라고 전하기 위해 전화를 걸었다.해설 부사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2-14

도쿄 여행자 중 인근의 가마쿠라(鎌倉)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가마쿠라는 도쿄 남서쪽의 해안 지역으로 역사적으로는 일본 막부정치의 발원지여서 많은 신사와 사찰을 가진 관광. 휴양도시이다. 또한 일본의 국보로 지정되어 있는 가마쿠라 대불로 유명한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최근에는 고레에다 히로카츠(是枝裕和) 감독이 만든 영화 의 촬영지로 더 유명해진 곳이다.2015년 국내에서도 개봉된 이 영화는 15년 전 바람나 집을 나간 아버지의 장례식장에서 그간 모르고 지냈던 이복 여동생을 만난 세 자매가 동생을 가족으로

오피니언 | 김찬동 | 2019-02-14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2-14

문화는 무엇인가에 대한 개념의 이야기는 다양하다. 단순하게 공연예술만을 문화라고 보는 협의의 개념과 인간 삶의 총화라는 광의의 개념으로도 이야기될 수 있다.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보는 문화라는 용어는 매우 다양하게 인식되고 있다. 예를 든다면 음식문화, 건축문화, 게임문화 등 매우 다양하다. 이처럼 문화에 대한 개념이 다양한 것은 인간의 삶을 폭넓게 문화라고 보는 광의의 개념으로 이야기될 수 있다.그래서 우리 문화가 획일화될 수는 없다. 거의 모든 사람들은 태어나서 성장하는 과정에서 성향과 취향이 획일화될 수 없기 때문이다.과거에는

오피니언 | 곽경전 | 2019-02-14

너무 진하지 않은 향기를 담고 / 진한 갈색 탁자에 다소곳이 / 말을 건네기도 어색하게 / 너는 너무도 조용히 지키고 있구나 / 너를 만지면 손끝이 따뜻해 / 온몸에 너의 열기가 퍼져 소리 없는 정이 내게로 흐른다. 7080세대면 ‘아~’하는 감탄사와 함께 노랫말을 흥얼거릴 추억의 그룹 ‘노고지리’의 ‘찻잔’이다. 단조롭고 잔잔한 록발라드풍의 멜로디는 지금도 명곡으로 꼽힌다.1970년대 말에 나온 이 노래는 음반가게 스피커를 통해 거리에 울렸고 젊은이들이 즐겨 드나들던 음악 다방이나 심야 라디오 프로를 통해 국민가요로 자리를 잡았다

오피니언 | 김창학 경제부장 | 2019-02-14

정부가 표준지 공시지가를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 폭으로 인상했다. 국토교통부가 12일 공개한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를 보면 전국 평균 9.42% 올랐다. 서울 상승률은 13.87%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경기도는 5.91% 상승했다. 지난해 상승률 3.54%보다 2.37%P 높아진 것이다. 인천은 4.37% 인상됐다. 경기도는 하남시 도시개발로 인한 인구 유입, 과천 지식정보타운 및 주암지구 개발, 안양의 평촌스마트스퀘어 준공, 하남ㆍ과천ㆍ남양주의 2차 공공택지 지정 등으로 땅값이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정부가 표준지 공시지가를

사설 | 경기일보 | 2019-02-14

신사업 추진 기업에 최소 2년간 규제를 면제해주는 ‘규제 샌드박스’ 제도의 첫 적용 대상으로 11일 현대자동차가 신청한 도심 수소차 충전소 사업 등 4건이 선정됐다. 규제 샌드박스는 자유롭게 노는 놀이터의 모래밭(샌드박스)처럼 기업들이 자유롭게 사업 활동을 하도록 기존 규제를 면제 및 유예하자는 뜻이다.이번 샌드박스 승인으로 현대자동차는 서울 시내 도심 4곳에 수소전기차 충전소 설치가 가능해졌고, 마크로젠은 비의료기관에 제한돼 있던 유전자 검사항목이 확대돼 맞춤형 건강증진 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됐다. 버스에 LCD·LED 패널을 부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2-14

지난 8일 2019년 경기도 소방공무원 신규채용 공고가 있었다. 총 911명으로 전국 지자체 중 최대 규모이다.이번 소방공무원 신규채용은 도민 안전 향상과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인원 부족으로 항상 고생하고 있는 소방공무원 근무환경 개선 등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현재 경기도 내 34개의 소방서에서 8천941명의 소방공무원이 도민의 안전을 지키고 있지만 아직까지 700명이 넘는 인원이 2교대 근무를 하고 있다. 따라서 경기도는 2022년까지 총 3천321명을 늘려 우선적으로 3교대 근무 100%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1

오피니언 | 구본찬 | 2019-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