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299건)

In a letter that was published by a popular newspaper, a reader wrote ------- about the need for more funding to assist local charities and help organizations.(A) silently(B) convincingly(C) namely(D) accidentally정답 (B)해석 유명 신문에 게재된 편지에서, 한 독자는 지역 자선 단체들을 원조하고 협회들에 도움을 주기 위한 보다 많은 자금의 필요성에 대해 설득력 있게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11-05

우리나라에서는 1967년에 직업훈련법이 제정됐고, 그 후 경제개발 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정부의 기술훈련 강화정책에 힘입어 직업훈련이 활발하게 진전돼 왔으며 조국 근대화의 기수임을 부정하는 이는 아무도 없을 것이다. 직업훈련은 50년 역사와 더불어 최근까지 그래 왔다. 그러나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직업훈련은 기존의 훈련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훈련(訓練)은 가역성이 있어 훈련을 중지하면 효과가 점점 소멸돼 제자리로 되돌아가기에 효과를 오래 유지하려면 반복적인 훈련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훌륭한 태권도 선수가 되려

오피니언 | 이해춘 | 2019-11-05

지난달 29일 통계청은 를 발표했다. 통계청은 “과거 경제활동인구조사에서 포착되지 않던 기간제 근로자가 추가로 포착됨에 따라” 비정규직의 규모를 전년대비 증감으로 비교하는 것은 불가하다고 “자료 이용 시 유의사항”을 일러두었다.그럼에도, 곧바로 “비정규직 역대 최대”, “비정규직 비율 급증”, “숨은 비정규직 50만” 등의 제목의 기사가 쏟아져 나왔다. 이에 대해 조사방식 등의 변화라는 해명과 이를 둘러싼 비정규직 통계의 신뢰성까지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이유가 무엇이든,

오피니언 | 정형옥 | 2019-11-05

오달제는 삼학사의 한 사람으로 1634년 별시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해 관직에 입문했다. 후금의 세력이 날로 커져 국호를 청으로 고치자 삼사의 공의를 위협, 제지하여 임의로 사신을 보낸 최명길을 탄핵하는 상소를 올렸다.겨울에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남한산성에 들어가 청나라와의 화의를 끝까지 반대했다. 인조가 청군에 항복하게 되자, 청나라측에서는 전쟁의 책임을 척화론자에게 돌려 이들을 찾아 처단할 것을 주장했다.이에 윤집과 더불어 자진하여 척화론자로 나서서 적진에 잡혀가 청나라로 끌려가게 됐다. 적장 용골대는 그의 뜻을 꺾기 위하여 처자를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11-05

어제는 가족들과 82년생 김지영 영화를 보았다. 집사람은 자신의 이야기라며 공감을 했고 딸은 페미니즘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했다. 전체적으로 남 녀간의 성 대결이 아니라 공감이라는 단어가 나의 머리를 흔들었다. 그 시대의 자화상, 아빠의 모습, 엄마의 모습 그리고 사회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프기도 했다.1982년생이면 현재는 37세, 여성의 평균 연령인 43세보다 6살 여러 전체 여성 중에는 약간 젊은 세대라 할 수 있다. 개인에 따라 느끼는 감정은 다르겠지만, 함께 공감하는 내용은 비슷하리라 본다.우리 사회에서 남성과

오피니언 | 김도균 | 2019-11-0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11-05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은 인간의 원초적 본능이다. 인류는 언제나 아름다움을 추구해 왔고 지금도 아름다워지고 싶은 욕망에는 변화가 없다. 아름다움은 신비로운 에너지를 발산하고 인류는 자신이 아름다워질수록 행복해진다고 믿는다. 프랑스의 소설가 스탕달(Stendhal)은 아름다움을 행복에 대한 약속이라 하였다. 많은 지식인이 아름다움에 대한 정의를 내리는 것도 아름다움만의 특별함이 있기 때문인 듯하다.한때 아름다워지려는 사람들은 코르셋을 이용해 잘록한 허리를 만들었고 영국의 엘리자베스(Elizabeth) 1세는 수은과 납이 들어간 분을

오피니언 | 공성배 | 2019-11-05

예나 지금이나 소주 광고 모델은 여자 연예인이다. 소주병마다 예쁜 사진이 붙어있다. 소주 소비층 상당수가 남자란 점을 고려했기 때문이란다. 남자 연예인이 모델로 나선 적도 있다. 1971년 당대 스타였던 탤런트 노주현이 ‘진로 소주’ 모델로, 2012년 ‘강남스타일’로 폭발적 인기를 누렸던 싸이가 ‘참이슬’ 모델을 했다.소주업계에서 광고 경쟁이 치열해지기 시작한 건 진로가 1998년 참이슬을 출시한 이후다. 진로는 당시 최고 인기를 구가하던 이영애를 모델로 내세웠다. ‘산소 같은 여자’가 ‘한잔 드리고 싶어요’라는 광고 카피로 애주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11-05

한국 반도체는 일본에 휘둘리지 않았다. 지금 이 순간까지 그렇다. 10월 1일부터 25일까지 수출물량은 2천557.2t이다. 지난해 같은 달(2천204.4t)에 비해 16.0% 늘었다. 이로써 반도체 수출 물량은 7월부터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그것도 매달 두자릿수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 8월은 일본의 경제 보복이 시작됐고, 9월부터는 부품 소재 수출 규제가 시행됐다. 그럼에도, 이 시기의 반도체 수출이 보란 듯이 증가해온 것이다.수출물량이 늘어나면서 생산도 꾸준히 늘고 있다. 3분기 반도체 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사설 | 경기일보 | 2019-11-05

정부가 지난달 31일 야심차게 ‘광역교통 2030비전’을 발표했다. 정부의 발표내용에 따르면 10년 후 수도권 내 출퇴근시간을 30분대로 단축, 통행비용 최대 30% 절감, 환승 시간 30% 감소하는 것이다. 정부의 대책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추가적인 광역급행철도 노선의 검토다. 인천시는 발 빠르게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고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용역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성급한 청사진의 제시는 선심성공약이라는 질책을 면하기 어렵다. 현실성과 타당성에 기초해 차분하면서도 냉정하게 대처하는 선진 행정의 모습이 필요한

사설 | 경기일보 | 2019-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