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56,117건)

경기도가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이틀 연속 선두를 유지하며 서울과의 격차를 벌려 대회 2연패 달성 가능성을 높였다.경기도는 대회 2일째인 16일 오후 8시 현재 31개의 금메달을 추가하며 금메달 76, 은메달 48, 동메달 73개로 총 8만8천710점을 득점, 개최지 서울시(7만9천815점ㆍ금46 은50 동65)와의 격차를 벌리며 이틀 연속 1위를 달렸다.9개의 금메달을 추가한 인천시는 금메달 18, 은메달 20, 동메달 38개로 3만2천900점을 기록해 11위를 지켰다.이날 경기도는 육상이 9개로 무더기 금메달을 쏟아냈고,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16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에서 예상 밖 홈 2연패로 벼랑끝에 몰린 SK 와이번스가 기사회생에 나선다.지난 시즌 한국시리즈 우승팀인 정규리그 2위 SK는 지난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벌어진 키움 히어로즈와의 PO 1차전에서 연장 11회 0대3으로 패한데 이어, 다음날 접전 끝에 7대8로 재역전패했다.1차전에서는 선발 김광현과 계투진의 호투에도 불구 산발 6안타에 그친 타선이 침묵해 무너졌고, 2차전서는 홈런 3발이 터졌으나 결정적인 때 타선이 침묵한데다 선발 투수 앙헬 산체스가

야구 | 황선학 기자 | 2019-10-16

지난 시즌 ‘꼴찌’ 수원 한국전력이 2019-2020시즌 첫 경기서 승리 사냥에는 실패했지만 새 시즌 도약의 희망을 봤다.신임 장병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전력은 지난 15일 저녁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19-20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첫 경기에서 의정부 KB손해보험을 상대로 먼저 두 세트를 따내고도 풀세트 접전 끝에 2대3으로 역전패했지만 올 시즌 기대감을 높이게 했다.한국전력에 희망을 던져준 사람은 ‘돌아온 거포’ 가빈 슈미트(33ㆍ208㎝)다.7년 만에 한국 무대에 선 가빈은 이날 양 팀 최다인 37득점을 폭발시

배구 | 황선학 기자 | 2019-10-16

‘제2의 장미란’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소녀 역사 박혜정(16ㆍ안산 선부중)이 2019 평양 아시아유스·주니어역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에 도전한다.박혜정은 오는 20일부터 8일간 평양 류경·정주영 체육관에서 열리는 아시아유스·주니어역도선수권대회 여자 유스부 최중량급인 +81㎏급에 출전한다.초등학교 6학년 때 장미란의 경기 동영상을 보고 반해 역도에 입문한 박혜정은 중학 무대에서는 국내에 적수가 없을 정도로 독보적인 존재다.대회 출전 때마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그는 지난 7월 2019 전국시ㆍ도학생역도대회 여자 중등부 최중량급에서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16

중계와 관중 없이 치러진 한국과 북한의 축구 대표팀 경기를 지켜본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실망감을 드러냈다.FIFA는 15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평양의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남ㆍ북한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을 현장에서 지켜본 인판티노 회장의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당초 북한은 약 4만명의 관중이 입장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놨지만, 킥오프 때까지 경기장에 들어온 관중은 없었다. 결국 선수들은 90분 내내 텅 빈 경기장에서 대결을 펼쳤다.또한 북한이 한국 취재진의

축구 | 연합뉴스 | 2019-10-16

29년 만에 ‘평양 원정’에 나선 한국 축구 대표팀이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5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원정에서 접전 끝에 0대0 무승부를 거뒀다.이로써 2승1무(승점 7·골득실 +10)를 거둔 한국은 북한(승점 7·골득실 +3)과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에서 앞서 H조 1위 자리를 유지했다.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북한과 역대 전적에서 7승9무1패를 기록했다.이날 경기는 애

축구 | 연합뉴스 | 2019-10-15

‘장애인 감동 축제’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서울 잠실벌에서 막을 올리고 열전 4일의 일정을 시작한 가운데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경기도가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경기도는 대회 개막일인 15일 금메달 24개를 쏟아내며 금메달 45개, 은메달 26개, 동메달 40개로 총 4만6천171.92점을 득점, 개최지 서울시(3만9천597.68점ㆍ금30 은27 동39)를 제치고 초반 선두에 나섰다.인천광역시는 금 9, 은 18, 동메달 26개로 1만8천691.30점을 얻어 11위로 부진한 출발을 보였다.이날 경기도는 역도 여자 선수부 오픈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15

경기도수원월드컵재단이 월드컵경기장 부지 내 활용 가능 공간 복합개발을 위해 경기도시공사와 손을 잡았다.월드컵재단은 15일 오후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과 이규민 재단 사무총장을 비롯,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공사에서 수원월드컵경기장 유휴부지 활용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유휴부지사업의 민간투자 사업자 선정부터 개발 완료단계까지 상호 협력할 예정으로, 사업 타당성 용역에 대한 검토·자문뿐 아니라 사업 추진 시 TF팀 자문위원 구성 등 적극적인 업무 교류를 하게 된다.현재 수원월드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15

“제가 목표한 기록을 달성해 기쁘고, 저 대신 가정을 지키고 있는 남편과 가족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습니다.”15일 열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여자 선수부 61㎏급 오픈 웨이트리프팅서 105㎏의 한국기록(종전 100㎏)으로 우승한 뒤, 파워리프팅서 90㎏으로 1위를 차지한데 이어 벤치프레스 종합에서 195㎏으로 또한번 한국신기록(종전 193㎏)을 갈아치우며 3관왕에 오른 ‘주부 역사’ 정연실씨(46ㆍ평택시청).정씨는 두 살때 소아마비를 앓아 평생 장애를 안게 됐지만 좌절하지 않고 남들과 잘 어울리며 평범한 가정주부이자 20년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15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의 ‘간판’ 오상욱(23ㆍ성남시청)이 올해 한국 체육을 빛낸 최고의 선수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오상욱은 15일 오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로 열린 제57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경기상’과 함께 시상금 1천만원을 받았다.지난 2017 국제펜싱연맹(FIE) 그랑프리대회 남자 사브르 개인전서 우승하며 혜성처럼 등장한 오상욱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 은메달, 올해 7월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과 단체전서 우승하며 대회 2관왕에 올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