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42건)

(연합뉴스) 토니 블레어 전(前) 영국 총리의 맏아들 유안 블레어가 취업도 하기 전 55만파운드(약 11억원)의 고가 아파트를 구입, 논란이 일고 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인터넷판이 16일 보도했다. 신문은 유안이 최근 런던 북부 이슬링턴에 위치한 침실 2개짜리 초호화 아파트를 구입했다면서 유안은 이달 말 모건스탠리은행에 대졸 연수생으로 취업할 예정이라

정치 | 경기일보 | 2008-06-16 00:00

(연합뉴스) 오는 2010년까지 대(對) 아프리카 원조를 두 배로 늘리기로 한 선진국들이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고 아프리카발전위원회(APP)가 비난했다. APP는 16일 배포한 보고서에서 현 계획대로라면 선진국들이 2005년 아프리카 원조공약에서 합의한 지원 약속 규모보다 400억달러 모자랄 것이라면서 "약속을 실천하기 위해 특별계획을 통해 지원금

정치 | 경기일보 | 2008-06-16 00:00

(워싱턴=연합뉴스) 이태식 주미대사는 22일 한미 양국의 의회 비준동의 절차가 지연되고 있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문제에 대해 "올해 미국에서 대선이 실시되지만 연내 이 문제가 매듭지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사는 이날 워싱턴 피닉스 파크호텔에서 아시아정책연구소(NBR)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 토론 패널리스트로 참석, "한미 FTA는 북미자유무역

정치 | 경기일보 | 2008-05-23 00:00

(연합뉴스) 팔레스타인 경제 회복을 위한 국제 투자박람회가 예수가 태어난 유서깊은 종교도시 베들레헴에서 마흐무드 압바스 수반과 토니 블레어 중동특사 등 주요 인사와 투자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사흘간의 일정으로 개막됐다고 팔레스타인 언론들이 21일 보도했다. 베를레헴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국제행사인 이번 박람회에는 이스라엘과 아랍국가 등 주변국가와 미국, 아시아

정치 | 경기일보 | 2008-05-22 00:00

(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영국 방산업체 BAE시스템스의 대(對) 사우디아라비아 전투기 판매를 둘러싼 비리 의혹과 관련, 이 회사의 마이크 터너 최고경영자(CEO) 등 고위직 인사 2명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미국 법무부 관리들은 지난 12일 미 휴스턴 공항에 도착한 터너 CEO와 니걸 러드 비경영 이사 등 임원 2명에게 법원이 발부한 소환장을 제시하고 소지

정치 | 경기일보 | 2008-05-19 00:00

(연합뉴스)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와 부인 셰리 블레어 여사는 2000년 조지 부시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는 것을 공포감 속에서 지켜봤다고 블레어 여사가 회상했다. 블레어 여사는 14일 더 타임스 신문에 연재한 자서전 '내 입장에서 말하자면(Speaking for Myself)'의 초록에서 부시가 선거에서 앨 고어를 누르자 남편의 마음이 침울해졌다면서

정치 | 경기일보 | 2008-05-15 00:00

(파리=연합뉴스)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오는 8월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에 유럽연합(EU)을 대표해 참석해야 한다고 장-클로드 융커 룩셈부르크 총리가 8일 밝혔다. 융커 총리는 이날 프랑스 라디오 방송인 유럽1과의 회견에서 "사르코지 대통령은 개막식에서 유럽의 대통령 자격으로 프랑스 뿐만 아니라 유럽을 대표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융커 총리

정치 | 경기일보 | 2008-05-09 00:00

(부다페스트=연합뉴스) 동유럽에서 탈(脫) 공산주의와 민주화를 위한 개혁의 선봉에 섰던 헝가리에서 '개혁'이라는 말이 가장 오염된 용어로 전락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이는 눈덩이처럼 불어난 재정 적자 해소를 위해 세제, 의료, 교육 등에서 총체적인 개혁을 추진하고 있는 현 정부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했기 때문이다. 2006년 총선에서 사

정치 | 경기일보 | 2008-04-30 00:00

"美차기대통령 누가되든 굳건한 유대관계 지속"(연합뉴스) 고든 브라운 영국총리는 17일 미국의 차기 대권주자들과 잇따라 회동, 개인적인 유대와 친분을 과시한 뒤 조지 부시 대통령의 후임이 누가 되든 미국과 영국의 유대는 굳건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든 총리는 이날 부시 대통령과의 백악관 정상회담에 앞서 민주당의 대선 주자들인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과

정치 | 경기일보 | 2008-04-18 00:00

(연합뉴스) 한국계 혼혈배우 문 블러드굿이 `터미네이터 4'의 여주인공 자리를 꿰찼다. 블러드굿의 소속사 칼리버미디어는 17일(현지시간) 블러드굿이 `터미네이터 구원: 미래의 시작(Terminator Salvation: The Future Begins)'이라고 명명된 `터미네이터 4'의 여주인공 역으로 낙점됐다고 밝혔다. '미녀 삼총사'의 맥지(McG)가

정치 | 경기일보 | 2008-04-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