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183건)

화성연쇄살인범 이춘재가 교도소에 복역 당시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을 봤던 것으로 알려졌다. 2003년에 개봉해 51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던 영화다. 영화 관람 당시 재소자들 사이에서도 영화 속 용의자로 알려진 박현규(박해일 분)에 대한 비난과 야유가 쏟아졌다고 한다. 이춘재는 자신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를 보면서 어떤 감정을 느꼈을까.영화 속 박현규와 이춘재는 모두 진안1리 출생으로, 군대를 막 제대한 20대 초반 청년이었다는 설정이 일치한다. 영화 속 서태윤 형사(김상경 분)가 박현규에게 “네가 군

오피니언 | 이명관 사회부장 | 2019-10-10

------- quilt-making a popular pastime in the area, a local museum decided to present an exhibit of some of the city‘s best quilt designs.(A) For(B) With(C) During(D) Through정답 (B)해석 퀼트제품 만들기가 그 지역에서 인기 있는 취미가 됨에 따라, 한 지역 미술관은 그 도시 최고의 퀼트 디자인들 중 일부를 전시회에서 소개하기로 결정했다.해설 전치사 채우기 문제‘퀼트제품 만들기가 인기 있는 취미가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10-09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10-09

수종사 사리탑은 남양주시 운길산 수종사에 전해오는 석조 사리탑으로 팔각오층석탑(보물 제1808호), 삼층석탑(비지정)과 함께 대웅전 옆에 자리하고 있다. 1939년 사리탑을 해체·수리할 때 발견된 사리장엄구는 보물 제259호로 지정되어 불교중앙박물관에 소장 중이다.사리탑은 총 높이 2.3m로 형태는 전체적으로 8각을 기본으로 해 2단을 이루는 기단 위에 탑신을 올리고 옥개석과 머리장식을 얹은 모습이다. 수종사 사리탑은 지대석으로부터 기단부와 탑신부 그리고 옥개석과 상륜부를 완전히 구비하고 있으며, 조선초기 양식으로 건립연대가 분명하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10-09

일본 정부는 올 1월29일 월례경제보고 발표 후의 기자회견에서 2012년 12월부터 시작된 장기호황(‘아베노믹스 경기’)이 기존 ‘이자나미 경기(2002년 2월~2008년 2월ㆍ73개월)’의 장기호황 기록을 넘어서 “전후 최장기 경기회복이 되었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기존 ‘이자나미 경기’는 경기확대 기간은 길었지만 ‘실감할 수 없는 장기호황’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렇다면 전후 최장기 호황이 된 ‘아베노믹스 경기’는 ‘실감할 수 장기호황’인가.일본의 명목 GDP는 2012년(10~12월) 493조 엔에서, 올해(4~

오피니언 | 박성빈 | 2019-10-09

공개소환은 인격적 살인이다. 수사단계에서 이미 죄인으로 몰아간다. 무죄 추정 원칙에 위배됨은 물론이다. 일명 포토라인도 언론의 편의를 위한 제도였음이 사실이다. 이를 폐지한 검찰의 결정은 옳다. 심야 수사 역시 없어져야 할 폐습이다. 정상적인 진술권을 심리적으로 위축시킨다. 과거에도 숱하게 문제가 제기됐던 관행이다. 그런데도 좀처럼 없어지지 않았다. 이를 폐지한 결정 역시 검찰의 옳은 선택이다. ▶‘왜 하필 지금이냐’는 논란은 있다. 첫 수혜자가 조국 법무장관의 가족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실체적 진실의 오류다. 아니면 의도적인 과장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19-10-09

국토부 관계자가 본보에 이렇게 밝혔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 변경 문제는 수도권 주민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경기ㆍ인천ㆍ서울이 합의했다고 해도 타지방 주민 의견을 수렴할 필요가 있다.” 모처럼 모아진 수도권 3개 지자체 의견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말이다. 수도권 순환 도로의 명칭 문제를 비수도권에 가서 물어보겠다는 말이다. 이 관계자의 심중을 짐작하는 건 어렵지 않다. 안 해주겠다는 것이다. 반대한다는 것이다.앞서 경기도는 국토부에 경기ㆍ인천ㆍ서울의 공동 건의서를 올렸다. 서울이 경기ㆍ인천과 이해관계가 다를 수도 있는 문제다. 그

사설 | 경기일보 | 2019-10-09

경기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전쟁을 벌이고 있다. 지난달 17일 파주에서 첫 확진 판정 이후 방역에 총력을 기울였음에도 지금까지 파주 5곳, 강화 5곳, 김포 2곳, 연천 1곳 등 모두 13곳의 양돈농가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했다. 돼지열병이 또 어디에서 터질까, 의심신고만 들어와도 가슴이 철렁한다. 경기도는 지금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긴박한 상황이다.경기도와 시군 공무원들은 돼지열병 발생 이후 최고 수준의 방역체제를 가동하며 사실상 24시간 사투 중이다. 지난 1일 하루에만 도와 21개 시군 공무원 1천987명이 살

사설 | 경기일보 | 2019-10-09

요즘 한국을 둘러싼 주변국들의 행태를 보면 미국 트럼프와 일본 아베 간, 또 북한 김정은 간에 한국을 사이에 두고 특별한 밀약이 있다는 가상을 해 볼 수 있다. 가상이 현실이 돼서는 안 된다. 특히 경제를 우선시하는 트럼프와 군사강국을 꿈꾸는 아베, 한국의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해 공산화를 획책하는 김정은, 그리고 한국의 발전에 불안을 느끼는 중국과 러시아가 자국의 이해관계를 두고 열심히 계산기를 두들길 수 있다. 과거 김일성이 한국을 제쳐두고 미국과 단둘이서 직접 만나기를 원했듯, 김정은도 한국을 뺀 미국과 단둘이 만나 협상을 적극

오피니언 | 한정규 | 2019-10-09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2심 판결에 ‘무죄’를 탄원하는 열기가 거세다. ‘민주적 주권자의 선택권 침해’라는 항의다. 2심 재판부는 4개의 혐의 중에 3가지는 1심과 같이 무죄로 판단하고 한 가지, 즉 TV토론회에 나와 이 지사가 했던 답변이 허위사실공표이며 선거에 영향을 미쳤다 판단, 당선무효형을 내렸다. 2심 판사는 중간에 임상기 판사로 교체됐다. 이 지사의 변호인 중 한 명이 판사와 연수원 동기라는 석연찮은 이유였다. 실상 이런 경우 변호인을 바꾸는 것이 상식적일 터인데 그리되었다.당시 TV토론 영상은 고스란히 있다. 사실 관

오피니언 | 이규민 | 2019-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