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52건)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기관 및 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최근 3년간 채용비리를 전수 조사한 결과, 채용업무 부적정으로 총 196건이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여주·양평)이 26일 ‘최근 3년간 해양수산부 산하기관(공공기관·공직유관단체 포함)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부적정 적발 건수는 2017년 38건, 2018년 66건, 지난해 92건으로 매년 증가해 총 196건으로 확인됐다.이로 인해 수사 의뢰 2건과 기관경고 12건, 기관주의 27건, 개선 46건, 통보 57건, 시정

국회 | 김재민 기자 | 2020-10-26 21:00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6일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이 있었다”면서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감 때 행한 발언에 대해 강력 비판했다.이에 대해 국민의힘 의원들은 “윤 총장과 대질 국감하자”고 주장하는 등 추 장관과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추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종합감사에서 윤 총장이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한 데 대해 “부하라는 단어는 생경하다”면서 “장관은 총장의 상급자”라고 반박했다.추 장관은 또한 윤 총장을 라

국회 | 김재민 기자 | 2020-10-26 21:0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0-26 20:49

TODAY포토 | 조주현 기자 | 2020-10-26 20:46

TODAY포토 | 장용준 기자 | 2020-10-26 20:45

TODAY포토 | 장용준 기자 | 2020-10-26 20:44

TODAY포토 | 윤원규 기자 | 2020-10-26 20:42

TODAY포토 | 조주현 기자 | 2020-10-26 20:41

TODAY포토 | 조주현 기자 | 2020-10-26 20:40

■ 당쟁에 희생된 영민한 세자… 당쟁에 휘둘린 혼군 영조역사는 승자의 역사, 가해자의 역사라 한다. 조선 중기 이래 한국 현대사에 이르기까지 역사와 교육 문화가 서인-노론으로 이어진 것을 보면 확실히 그렇다. 그러나 융건릉의 주인공은, 가해자 영조와 노론 일당이 아니라 피해자 사도세자와 유족 모자(母子)다. 사도세자는 차남이지만 맏아들 효장세자가 일찍 죽어 실질적 장남이다. 영빈 이씨가 후궁으로는 환갑인 39살에 얻은 늦둥이였다. 장남 겸 외아들에 영특하고 생모는 임금의 총애를 받으니, 세자가 보위를 잇는 것은 떼놓은 당상 격이었다

문화 | 김구철 | 2020-10-26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