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859건)

송도국제도시와 경기도 시흥 배곧신도시를 연결하는 ‘배곧대교’가 인천시 행정의 신뢰성 문제로 도마 위에 올랐다.배곧대교는 길이 1.89㎞ 4차선 도로 총 1천845억 원의 민자사업으로 2016년 한국개발연구원 적격성 조사에서 비용대비 편익(B/C)은 1.29로 최종 통과한 광역교통망이다.배곧신도시에 서울대학교와 병원이 들어오고 시흥시의 생산, 주거 기능과 송도국제도시의 문화, 예술, 교육, 사업기능을 함께 상호보완해 인천과 시흥의 경제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할 수 있는 사업이다.이에 인천시 실무부서에서는 적극적으로 협의를 진행해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3-19

저출산과 핵가족화, 1인 가구 증가, 고령화 등으로 반려동물 양육 가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KB금융의 ‘2018 반려동물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가구 중 25.1%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다. 키우는 반려동물(복수 응답)은 강아지 75.3%, 고양이 31.1% 순이었다. 관련 시장도 엄청 커졌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반려동물 시장이 연평균 10% 이상 성장세를 유지해 2023년 4조6천억 원, 2027년 6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반려동물 1천만 시대에 접어들었고 시장 규모도 3조원대로 증가했다. 반려동물을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3-19

미니멀리즘(Minimalism)은 ‘최소 한도의, 최소의’라는 뜻을 가진 ‘미니멀(Minimal)’에‘주의’라는 의미의 ‘이즘(ism)’이 더해진 단어로 단순함과 본질적 요소를 추구하는 예술 사조에서 출발했다. 요즘은 인테리어, 패션, 살림 등 생활의 여러 부분에 걸쳐 미니멀리즘의 영향을 받아 간소한 삶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눈에 보이지 않는 삶의 방식에서도 단순한 스타일을 지향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우리 사회가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고, 각자도생이 보편화되면서 경제적, 시간적, 심리적인 여유가 없기 때문에 자기 삶에서 중

오피니언 | 전미옥 | 2019-03-19

같은 경기도 내 시군이다. 그 안에서 벌어진 격차가 엄청나다. 31개 시군별 재정자립도를 보자. 경기도 화성시는 64%다. 경기도 연천군은 21%다. 두 지자체 차이가 3배를 넘는다. 교통 약자용 이동 수단으로 특별교통수단이 있다. 경기도 고양시가 486%, 경기도 연천군이 23%다. 여기에서 차이는 무려 20배 이상이다. 도로밀도 역시 엄청난 지역 편차를 보인다. 경기도 부천시가 11.41㎞/㎢, 경기도 가평군이 0.46㎞/㎢다. 약 25배다.경기도와 경기연구원이 분석한 자료다. 무수히 많은 관련 수치 가운데 일부만 봤는데 이 정

사설 | 경기일보 | 2019-03-19

제24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4)에서 2003년생 스웨덴 출신 소녀 그래타 툰베리(Greta Thunberg)는 악화되고 있는 세계 기후변화와 190개국 정상들을 향해 “어른답게 행동하라”며 지금 당장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려는 적극적인 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한국으로 따지면 중학교 3학년쯤 된 여학생이 세계 정상들을 향해 세계기후변화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요구한 거다. 초미세먼지로 봄을 맞은 한국 학교의 상황에서는 절실한 경고다.한국은 3월 초 중국 발 미세먼지를 지적했다. 옆집이 연탄 난방으로 배출된 이산

오피니언 | 노선경 | 2019-03-19

“삶의 기쁨을 찾게나”(Find the joy in your life). 요즘 ‘버킷 리스트(The Bucket List)’라는 말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버킷 리스트’의 뜻은 죽기 전에 하고 싶은 것들을 작성해 보는 것이다. 요즘 중년들 사이에 유행처럼 번지는 말이다. 이 말을 들으면 숙연해지는 건 우리의 삶을 예측 못 하기 때문 아닐까.프랑스를 소재로 한 롤라이너 감독의 영화는 2008년 1월11일 미국과 캐나다에서 첫 개봉을 하고, 이어 한국에서는 2008년 4월9일에 개봉됐다. 4천500만 달러 흥행을 안겨

오피니언 | 송유나 | 2019-03-19

나라가 온통 분쟁만 있다. 정권이 분쟁거리를 일부러 만드나 싶을 정도다. 통합은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가 없다! 국민은 피곤하다! 정치에 여·야가 있고 보수 진보 중도 등 지향점이 다르니 다른 목소리를 내는 건 당연하다. 그런데 국민이 사분오열 이상으로 갈가리 찢겨 있어도 그러려니 하고 있으니 무슨 나라(정권)가 이 모양인가 싶다. ‘경쟁’할 일도 ‘분쟁’이 되는 나라가 됐다. 답답해서 인터넷을 뒤져 보니 분쟁(紛爭)을 이렇게 풀었다. (여러 사회 단위 사이에 성립되고 있는 균형 관계를 동요, 혼란시키는 행동) 분쟁은 언어, 종교,

오피니언 | 송수남 | 2019-03-19

윤근수는 조선 중기 문인으로 시인이자 화가로서 이름을 알린 인물이다. 생전 퇴계 이황의 문하에서 수학했으며 문과 급제후 경기도감찰사, 형조판서 등을 지낸 그는 임진왜란 전후 일본과 여진의 동향을 살피며 국제정세의 변화에 맞는 대응책을 마련한 외교관으로 평가받는다. 당시 중국 명나라에 9번이나 왕래하면서 구원병 5만 명을 청하고 전쟁 물자를 얻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으며 ‘대명회전(大明會典)’ 전부를 찾아오는 업적을 남겼다. 이 과정에서 명나라에 잘못 기록된 조선왕조의 종계를 개정시키기도 했다. 시인으로서의 역량도 뛰어나 월정집, 월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3-19

According to revised bank policy, customers will be required to present two forms of identification ------- cashing a check and opening a new account.(A) when(B) once(C) since(D) although정답 (A)해석 개정된 은행의 방침에 따르면, 고객들은 수표를 현금으로 바꾸고 신규 계좌를 개설할 때 두 가지 형식의 신분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요구될 것이다.해설 부사절 접속사 문제‘고객들은 수표를 현금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3-18

축구, 농구, 배구, 야구, 핸드볼, 아이스하키에서 골(Goal)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한 명의 선수에 의해서 점수가 나는 경우는 없고 다른 선수의 도움, 즉 연결 때문에 만들어진다.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연결을 잘하느냐가 경기력이고 팀워크고 경쟁력이 된 세상이다. 스포츠에서뿐만 아니라 연결은 이 시대 초 경쟁력이고 최고 권력이고 비즈니스의 최고 화두다. 연결에서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첫째, 연결의 편리함이다. 연결의 횟수를 줄이는 것인데 최근 선의 연결 없이 무선으로 만든 제품들이 최고의 히트 상품들이다. 전화기에 선이 사라

오피니언 | 김도균 | 2019-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