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874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정치 시대이다.정치인들은 국민과의 격 없는 소통이라며 온 갖 말을 SNS에 올려대지만, 국민에게는 말 공해나, 말장난이 대부분이다. 사회·정치적으로도 소통과 화합보다, 갈등과 정쟁으로 치닫기 일쑤다.결국 자신을 위한 주장과 폭로 등으로 고단한 국민의 일상을 더 버겁게 만든다.야당의 전 국회의원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국 백악관 앞에서 찍은 ‘4·15 총선 부정선거’ 1인 피켓 사진과 함께 “4·15 총선은 부정선거였다. 배후에는 중국이 있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여당 국회의원은 라디오 방송에 출연

사설 | 경기일보 | 2020-10-14 19:52

Industrialist Aaron Carmichael is the first outsider ------- by the board of directors to lead Micmac Company in more than two decades.(A) choose(B) chooses(C) choosing(D) chosen정답 (D)해석 기업가 Aaron Carmichael은 지난 20년 이상 Micmac사를 이끌도록 이사회에 의해 선정된 최초의 외부인이다.해설 태에 맞는 동사 채우기 문제‘ by the board of directors

오피니언 | 정자연 기자 | 2020-10-14 10:53

‘민주주의 평화이론’은 “민주주의 국가들은 서로 전쟁하지 않는다”라는 일반법칙을 찾아내고 세계평화를 위한 대안으로 민주주의의 확산을 제시했다. 민주화를 분석한 「제3의 물결」에 따르면 20세기 중반 남유럽을 시작으로 남미,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그리고 벨벳혁명으로 불린 동유럽으로 이어진 민주화를 제3의 물결로 규정하고 성공적으로 평가했다. 21세기에 시작된 중동과 북아프리카 이슬람 국가의 재스민 혁명은 제4의 물결로 확대되지 못하고 내전으로 좌절되었다. 지난 반세기에 걸친 민주화의 확산에 따라 세계적으로 군사적 충돌이 감소하는 가운

오피니언 | 이성우 | 2020-10-13 20:5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0-13 20:53

채솟값이 계속 오르고 있다. 양배추 8㎏이 1만9천100원이다. 1년 전 6천750원보다 13.0% 뛰었다. 붉은 고추는 10㎏에 1년 전 7만1천50원에서 12만9천800원으로 82.7% 올랐다. 당근도 20㎏을 사려면 7만4천980원을 내야 한다. 지난해는 5만200원이었다. 1년 새 49.4% 뛰었다. 토마토도 10㎏당 2만8천750원에서 5만3천460원으로 85.9% 올랐다. 고공행진이다.▶쌀값도 들썩거린다. 쌀 도매값은 지난주 20㎏에 5만2천740원이었다. 1년 전 4만6천470원보다 13.5% 올랐다. 평년가격 4만75

오피니언 | 허행윤 지역사회부 부장 | 2020-10-13 20:15

전세계에 갑자기 몰아닥친 코로나19 영향으로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비대면 시대가 가속화하고 있다. 팬데믹 쇼크로 온라인으로 물건을 사고 영화도 보고 은행 일을 처리할 뿐 아니라, 직장 일을 보고, 학교 수업도 받는 등 멀게만 느껴졌던 4차산업혁명의 시대에 살고 있다. 사실 코로나19 이전에도 인건비 절약을 위하여 ‘QR코드’나 ‘키오스크’ 등 스마트 기술과 기기가 도입되면서 디지털 뜀박질의 시대는 이미 시작됐는데,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이러한 변화는 더욱 가속화하고 있다. 하지만 기술적인 진화의 속도는 노화하는 세대가 적응하기 어려

오피니언 | 고문현 | 2020-10-13 20:15

이수혁 주미대사 발언이 논란이다. “한국이 70년 전에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앞으로도 미국을 사랑할 수 있어야, 우리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주미대사관이 곧바로 이 발언을 해명하는 자료를 냈다. ‘한미 동맹은 가치 동맹이자 포괄적 전략 동맹’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후유증은 상당하다. 정치권ㆍ보수진영의 힐난이 이어지고 있다.이 대사의 유사 발언은 처음이 아니다. 6월 기자 간담회에서 ‘우리가 (미 중 사이에서) 선택할 수 있는 국가라는 자부

사설 | 경기일보 | 2020-10-13 20:15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년 만에 다시 발생해 축산농가와 방역당국이 비상이다. 지난 9일 강원도 화천군 양돈농장에서 돼지 3마리가 ASF로 확진된 데 이어 다음날 발병 농장에서 2.1㎞ 떨어진 다른 농장에서도 2마리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9월16일 파주시에서 국내 처음으로 ASF가 발생해 김포시, 연천군과 인천광역시 강화군 등지로 번졌다가 10월9일 확산이 멈춘 지 1년 만이다.백신과 치료제가 없고 100% 가까운 치사율을 보여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ASF가 재발하자 양돈농가에서는 지난해의 악몽에 바짝 긴장하고 있

사설 | 경기일보 | 2020-10-13 20:15

코로나19로 인하여 일상으로의 복귀가 요원해지고 있는 요즘 우리의 삶을 더 팍팍하게 하고 있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코로나19가 우리 주변에서 생각지도 못한 갑질 상황들을 불러내고 있는 것이다. K방역으로 성공적인 방역효과를 이뤄내고 있지만 그 이면에 우리의 민낯도 함께 드러나고 있다. 일부에게 해당되지만 방역 최일선에서 의료진에게 진료 외의 것을 무리하게 요구해 이른바 코로나갑질이라는 용어까지 생겨났다. 갑질이란 통상 개인의 힘과 조직의 힘을 혼동하는 데에서 발생한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드러내준 요즘의 갑질 상황은 비단 힘의

오피니언 | 양주필 | 2020-10-13 19:39

광주지방법원에서는 2년 넘게 전두환 전(前) 대통령에 대한 재판을 계속하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2017년 전 전(前) 대통령이 발간한 자서전에서 시작됐다.그는 이 책에서 5ㆍ18 광주 민주항쟁 때 군 헬기가 시위대를 향해 기관총을 발사했다는 광주 조비오 신부의 주장을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로 반박했는데 조비오 신부 유가족이 ‘사자(死者)에 대한 명예훼손’ 죄로 전씨를 고소한 것.조비오 신부는 1989년 5ㆍ18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나와 헬기 발사를 목격했다고 진술했었다. 이후 법정에서 이 증언이 전씨 측 주장대로

오피니언 | 변평섭 | 2020-10-13 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