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80건)

한국 20세이하(U-20) 축구 국가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 최초로 우승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이강인(발렌시아)의 페널티킥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우크라이나의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연속골, 헤오르히 치타이시빌리에게 쐐기골을 내줘 1대3으로 역전패했다.한국 남자 축구가 FIFA 주관 대회에서 준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이날 정정용 감독은 오세훈(아산)과

축구 | 황선학 기자 | 2019-06-16

정정용 감독과 21인의 젊은 태극전사들이 한국 남자축구 사상 단 한번도 오르지 못했던 대망의 우승고지에 오르기 위한 마지막 퍼즐조각 맞추기에 나선다.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정정용호’는 오는 16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스타디움에서 펼쳐질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을 준비하고 있다.지난 12일 4강전에서 최준(연세대)의 결승골로 에콰도르를 1대0으로 제압하고 FIFA가 주관하는 남자 연령별 대회를 통틀어 처음으로 결승에 오른 태극전사들은 당초 목표였던

축구 | 황선학 기자 | 2019-06-13

인천시골프협회는 최근 드림파크CC에서 개최한 ‘제35회 인천시장기 및 제3회 드림파크CC배 학생골프선수권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3일 밝혔다.이번 대회에서 김예리(인천여고부설방송통신고·2년)가 영광의 종합우승을 차지했다.최신우(송원초)가 남초부 1위, 양윤서(삼목초)가 여초부 1위, 최준희(박문중·2년)가 남중부 1위, 양진서(간재울중)이 여중부 1위를 각각 했다.배재윤(재물포고부설방송통신고)가 남고부, 김예리(인천여고부설방송통신고)가 여고부 정상에 올랐다.이 같이 입상한 선수와 참가선수 전원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김장성 인천시

인천뉴스 | 송길호기자 | 2019-06-14

한국 남자축구가 137년 역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르는 새역사를 창조했다.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도움을 받은 최준(연세대)의 천금 같은 결승골로 남미의 ‘복병’ 에콰도르를 1대0으로 누르고 사상 첫 결승에 진출했다.한국 축구가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2010년 FIFA U-17 여자월드컵서 우승한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축구 | 황선학 기자 | 2019-06-13

대한민국 축구가 사상 첫 FIFA 주최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특히 U-20대회(20세 이하)에서 18세 스페인 발렌시아 소속 이강인은 한국 축구를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 위에 올려놨다. 감각적인 패스로 수비를 흔들었고 공간을 찌르는 정확한 패스로 팀의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강인은 준결승전 전반 39분 프리킥 상황에서 상대의 허를 찌르는 기습적인 패스로 최준의 천금 같은 결승골을 도왔다. 이번 대회 총 1골 4도움째다. 지난 9일 세네갈과의 8강전에서는 1골 2도움으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현재 이강인은 이번 대회

오피니언 | 최원재 문화부장 | 2019-06-13

한국 남자축구가 137년 역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르는 새역사를 창조했다.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도움을 받은 최준(연세대)의 천금 같은 결승골로 남미의 ‘복병’ 에콰도르를 1대0으로 누르고 사상 첫 결승에 진출했다.한국 축구가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2010년 FIFA U-17 여자월드컵서 우승한 이후 이번이 2번째다.

인천뉴스 | 송길호기자 | 2019-06-13

“결승전은 우리 선수단과 코칭스태프 모든 국민들께 역사적인 날이 될 것 같습니다. 최선을 다해 경기를 펼쳐 우승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12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전반 최준(연세대)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는 천금같은 프리킥으로 한국 대표팀의 결승 진출에 앞장선 한국축구의 ‘희망’ 이강인(18·발렌시아)은 첫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이강인은 이날 전반 39분 센터라인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서 에콰도르 수비수들의 허를 찌르는 기습적인 연결

축구 | 황선학 기자 | 2019-06-12

스타들도 새벽잠을 설치며 U-20 축구대표팀의 '2019 U-20 월드컵' 준결승 경기를 함께 했다.대한민국은 지난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 골로 1-0으로 이겼다.경기 중계 방송 시청 인증사진을 공개한 방송인 홍석천은 "정말 대단하지 아니한가. 어린 선수들이 역사에 남을 일을 해냈다"며 "정말 잠 못자고 응원한 보람이 있다. 누구도 해내리라 믿기 힘든 이 대단한 일을 저 어린 선수들이

엔터테인먼트 | 장영준 기자 | 2019-06-12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쓸 수 있었던 배경에는 위기의 순간 빛을 발한 골키퍼 이광연의 '슈퍼세이브'가 있었다.한국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준결승에서 전반 39분에 터진 최준(연세대)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에콰도르의 거센 공세에 시달렸다.후반 26분 팔라시오스 에스피노사의 위협적인 중거리 슛이 날아왔지만 이광연이 몸을 던져 막아냈다. 이어 에스피노사의 왼쪽 페널티 지역 기습적인 슈팅 역시 공의 방

축구 | 장영준 기자 | 2019-06-12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이제 우승 트로피까지 남은 상대는 우크라이나 뿐이다.대한민국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골을 터트려 1-0으로 이겼다.후반 추가 시간까지 이어지며 아찔한 순간도 여럿 있었지만 골키퍼 이광연의 선방에 힘입어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이제 남은 경기는 우크라이나와의 결승

축구 | 장영준 기자 | 2019-0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