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753건)

이 작품은 전래동화 이야기의 특성인 놀이성과 해학성을 더욱 보강해 어른과 어린이가 모두 함께 볼 수 있는 가족 연극이다. ‘호랑이 이야기’는 배우들의 실연과 인형극이 함께 어우러진다.이야기가 진행됨에 따라 공연자와 인형, 무대장치가 계속 변화하는 장면들은 어린이들의 다양한 상상력을 자극한다.또한 사물놀이, 민요, 탈춤 등 우리 전통 가락이 가득한 신명나는

문화 | 경기일보 | 2012-09-01

한국이 길러낸 세계적인 피아니스트들의 대향연인 ‘Peace & Piano Festival Bridge : Review & Preview’는 한국 최초로 시도되는 개념으로 격년으로 개최되는 Peace & Piano Festival의 중간을 이어주는 ‘Festival Bridge’를 의미한다.이번에 2011년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와 2013년의 페스티벌의 예고

문화 | 경기일보 | 2012-09-01

서혜경은 9세에 데뷔해 한국 국립 교향악단과 협연을 했으며, 20세의 나이에 한국 정부로부터 문화훈장을 수여 받았다. 국제 음악계에 이름을 알린 첫 한국인 중 한 명으로 미국의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독일의 베를린, 프랑크푸르트, 슈투트가르트 심포니, 러시아 모스크바 필하모닉 등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들과 협연을 했다.이번 리사이틀에서는 베토벤의 ‘론도 O

문화 | 경기일보 | 2012-09-01

그녀의 음악인생을 보여 줄 이번 ‘Beautiful Life’ 콘서트는 그 어떤 악기와도 견줄 수 없는 천상의 목소리를 자랑하는 그녀의 신비롭고도 서정적인 매력을 절감할 수 있는 레퍼토리로 채워진다.한국인이 사랑하는 뮤지컬 넘버는 물론 ‘클래식&크로스오버’라는 부제에 걸맞게 헨델 오페라 리날도 중 ‘Lascia ch’io pianga’, 토스티의 ‘Segr

문화 | 경기일보 | 2012-09-01

작품은 각각의 소주제별로 성장과정과 사춘기에 관한 이야기를 대사 없이 춤만으로 표현해 낸다.현대무용, 재즈, 힙합 등 장르별로 춤꾼들을 선보이는 ‘overture’를 시작으로 흥겨운 랩, 독무와 군무가 조화를 이루는 타이틀 ‘사랑하면 춤을 춰라’, 남녀의 사랑예감과 커플댄스가 돋보이는 ‘연인’, 생명의 탄생을 유쾌한 영상과 동작으로 표현하는 ‘몸속의 생명들

문화 | 경기일보 | 2012-09-01

유키 구라모토는 한국에 뉴에이지 음악을 대중화시킨 주인공이다. 1999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최한 첫 내한공연이 매진을 기록한 이후 지난해까지 서울 공연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뉴에이지 피아니스트로 자리잡았다.구라모토는 1986년 발매한 첫 피아노 솔로앨범 수록곡 중 ‘루이스 호수(Lake Louise)’가 크게 인기를 끌면서

문화 | 경기일보 | 2012-09-01

그릇, 의자, 장난감, 스타킹, 자동차 등 주변을 둘러보면 우리 일상은 수많은 플라스틱으로 채워져 있다. 과자 봉지에서, 아이스크림 포장 박스, 인공 치아, 비행기까지 생활 곳곳에서 쓰이는 플라스틱을 보고 있노라면 플라스틱 없는 생활은 상상하기 힘들다.그렇다면 플라스틱이 없던 시절, 우리 조상들은 어떻게 생활했을까? 그릇, 부채, 신발, 모빌, 빗자루, 모

문화 | 강현숙 기자 | 2012-08-01

최근 학교폭력과 청소년 자살 문제 등으로 학생들이 꿈을 키우고 미래를 준비해야 할, 성장의 장이자 교육의 장인 학교가 오히려 무서운 곳으로 바뀌고 있다. 그저 학업 경쟁에서 이기기만 하면 된다는 왜곡된 교육 방식이 아이들의 심성을 피폐하게 하고, 폭력성을 강화시켜 학교폭력을 일으키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영화 ‘명왕성’은 중학교 교사 생활을 하다 영화감독

문화 | 강현숙 기자 | 2012-08-01

돌연 집안에 암 환자가 생기면 온 가족의 눈앞이 캄캄해진다. 특히 암 환자에게 어떤 음식을 먹여야 하는지조차 종잡을 수 없는 경우 어쩔 줄 몰라 허둥대게 마련이다. 무더운 여름은 암환자들에겐 체력이 많이 약해진 만큼 규칙적인 식사는 기본.암의 종류에 따라 피해야 할 음식 등을 두루 살펴야 하는 그야말로 ‘음식과의 전쟁’을 치러야 하는 힘든 계절이다. 무엇보

문화 | 강현숙 기자 | 2012-08-01

덥지만 ‘떠남’이 있어 설레는 휴가의 계절이다. 휴가는 가방을 마련하고 그 안에 채울 아이템 리스트를 작성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옷과 생활용품, 귀중품까지 담아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어떤 가방을 들고 가야 할지 여간 고민이 아니다. 예전에는 튼튼하기만 한 캐리어가 대세였다면 최근에는 캐리어가 하나의 패션 소품으로 자리잡아 톡톡 튀는 화려한 디자인을 선호

문화 | 강현숙 기자 | 2012-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