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774건)

봄은 왔어도 봄 같지가 않으니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세찬 4월의 바람소리에 지난해의 마른 낙엽들이 사방으로 굴러 다니는데도 햇살은 시리도록 처연하게 빛나는 나날이 계속된다. 만남, 슬픔, 이별, 기쁨, 환희의 순간들을 작은 조각천처럼 이어서 화지(화폭) 위에 꽃수를 놓고 있다. 매화가 피기까지, 민들레가 홀씨를 날리기까지 얼마나 많은

문화 | 경기일보 | 2012-05-01

‘2012 경기 Kids Arts Festival’은 공연·전시·체험 프로그램 등 동심을 통해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다양한 내용으로 꾸며진다. 공연은 오는 1일부터 6일까지 ‘강아지 똥’, ‘아빠 사랑해요’, ‘은혜 갚은 호랑이’ 등 6개 공연이 이어진다. ‘강아지 똥’은 동화가 발레작품으로 재탄생돼 따돌림 당하던 강아지 똥이 사랑으로 민들레를 피운다는

문화 | 경기일보 | 2012-05-01

‘신이 내린 목소리’, ‘100년에 한 번 나올 수 있는 목소리’라는 카라얀의 극찬을 받은 바 있는 한국 대표 소프라노 조수미. 그가 자유분방하고 속박되지 않은 집시여인의 정열을 방출한다.1부에서는 작열하는 남국의 태양과 같은 열정이 담긴 곡들을 선보인다. 희가극의 대가 프란츠 레하르의 곡 ‘내게 심벌의 울림을 들려주세요’로 헝가리의 리드미컬한 무곡을 노래

문화 | 경기일보 | 2012-05-01

연극 ‘궁리(窮理)’는 이윤택이 10년만에 내놓는 작품이다. ‘궁리’는 해시계와 물시계 등을 만든 조선의 과학자 장영실과 세종을 중심축으로 당대에 양반과 천민은 무엇이었는지, 세종은 어떤 인물이었는지 묻는 작품이다. 장영실은 세종 24년(1442년) 임금이 타고 갈 안여(수레)를 잘못 만들어 태형 80대를 맞고 쫓겨났다는 의 기록을 마지막으로

문화 | 경기일보 | 2012-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