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36,862건)

우리나라는 평균수명의 연장과 더불어 노령인구의 만성질환 치료약물에 대한 복용량과, 돌봄의 사각지대에 놓인 노인의 수가 모두 증가하는 추세다. 많은 수의 의약품을 복용하는 만성질환이 증가하고, 고령자들은 무분별한 건강기능식품, 중복된 의약품 복용 등으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유효기간이 지난 의약품을 그대로 복용하거나 잘못된 보관으로 변질된 약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어 전문가의 도움이 절실하다.지난해 OECD가 공개한 자료에는 75세 이상 90일 이상 만성질환자의 다제약물복용 통계를 제출한 7개국 가운데 수치가 가장 높았다.

건강·의학 | 윤정화 | 2021-04-12 20:07

코로나19의 제4차 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비상이 걸린 방역 당국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하고, 일부에서는 강화했다. 어느 정도까지 통제해야 할까? 아니 어느 정도까지 통제하는 것이 정의로운 것일까? 정의론의 대가인 마이클 샌들 교수도 선뜻 답을 내 놓지 못할 것 같다.코로나19의 대유행에 대응하는 방역의 형태는 각 국가의 수만큼이나 달랐다. 그런데도 크게 서구 모델과 중국 모델로 나눌 수 있다. 서구 모델은 방역에서도 개별 정부가 개인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자유,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 거주이전의 자유, 그리고 집회결사의 자유

오피니언 | 김열수 | 2021-04-12 20:03

황금의 20년대(golden twenties)라고 불렸던 독일의 바이마르 공화국 시절은 각종 문화예술과 학문, 인권에 대한 제반 논의, 그리고 오늘까지도 법의 기본이 되는 ‘바이마르 헌법’이 만들어졌던 꽃 같은 시절이었다. 물론 1차대전의 패전국으로 어마어마한 배상비를 승전국에 물어야 했고, 전쟁의 상흔을 치유할 방법을 찾기도 전에 극심한 인플레이션으로 국민은 빈곤에 허덕이고 있었으며, ‘묻지마 범죄’가 기승을 부렸다. 이 독일판 ‘묻지마 범죄’의 대상은 누구였을까?게오르게 그로츠(George Grosz)나 오토 딕스(Otto Di

오피니언 | 이윤희 | 2021-04-12 20:03

Q. 주택저당유동화제도(MBS)에 대한 설명으로 틀린 것은?① 1차 저당시장을 주택자금대출시장이라 하며, 2차 저당시장을 주택자금공급시장이라 한다.② 금융기관(1차 대출기관)들은 2차 저당시장에 그들이 설정한 주택저당채권을 팔고 필요한 자금을 조달한다.③ 주택저당유동화제도가 원활하게 수행되기 위해서는 1차 저당시장의 금리가 2차 저당시장 금리보다 높아야 한다.④ 금융기관이 2차 저당시장에 주택저당채권을 매각하면 금융기관의 유동성 위험이 커지는 문제가 있다.⑤ 한국주택금융공사(HF)는 2차 저당시장에서 유동화중개기관 역할을 수행하고

경제 | 경기일보 | 2021-04-12 20:03

지난해 7월 정부는 한국판 뉴딜 계획을 확정·발표했다. 디지털 생태계, 비대면, 녹색 산업을 위한 정부 차원의 투자가 진행된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를 극복하고, 디지털 및 녹색 산업 발전을 도모하여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맞춰 중소벤처기업부는 자동화, 비대면결제, 스마트물류 및 신재생에너지 등을 지원하고 있다.한국판 뉴딜에 의해 신산업이 활성화하고, 기존 산업은 재편되는 과정에서 각종 규제의 발굴·개선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어떤 시스템이라도 움직이려면 제어가 필요하다. 마치 자동차의

오피니언 | 유동준 | 2021-04-12 19:47

지난 2월 경기도민이 깜짝 놀랄 발표가 있었다. 서울시가 밝힌 ‘도시 철도 연장 및 광역 철도 추진 원칙’이다. 앞으로 서울시계 외 도시철도 및 광역철도 연결은 직결 운영이 아닌 평면 환승을 원칙으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를 통해 노선의 직결 연장 구간을 운영한 탓에 재정 적자가 심각하다는 점을 이유로 설명했다. 경기도 또는 인천시와의 협의는 물론 사전 통보도 없이 발표된 내용이다. 적잖은 시민이 놀랐다.원칙대로 적용하면 경기도와 인천시의 철도 교통 구축 청사진이 흔들릴 수 있다. 경기도는 당장 7호선 연장(양주~포천)

사설 | 경기일보 | 2021-04-12 19:47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청은 2003년 출범한 이후 인천성장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 제조업 중심 특화도시의 오명에서 벗어나 국제도시의 면모를 갖췄고 전국 광역시에서 유일하게 지속적으로 인구가 성장하는 등 다른 도시의 부러움을 사도록 했다.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IFEZ는 이제 도시기반시설도 다 갖춰지고 주거지가 조성돼 많은 주민이 이주했다. 일자리도 창출해서 자족적인 국제도시 모습으로 성장했다. 최근에는 바이오클러스터를 중심으로 세계 최고 국제도시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그러나 내부적으로는 각종 갈등이 이어지고 있으며, 그 해결

사설 | 경기일보 | 2021-04-12 19:47

절, 뚝, 절, 뚝 -나희덕 다친 발목을 끌고 향일암 간다그는 여기에 없고그의 부재가 나를 절뚝거리게 하고가파른 돌계단을 오르는 동안절, 뚝, 절, 뚝,아픈 왼발을 지탱하느라오른발이 더 시큰거리는 것 같고어둔 숲 그늘에서는알 수 없는 향기가 흘러나오고흐르는 땀은 그냥 흘러내리게 두고왼발이 앞서면 오른발이 뒤로,오른발이 앞서면 왼발이 뒤로 가는 어긋남이여기까지 나를 이끌었음을 알고해를 향해 엎드릴 만한 암자 마당에는동백이 열매를 맺기 시작하고그 빛나는 열매에는 손도 대지 못하고안개 젖은 수평선만 바라보다가절, 뚝, 절, 뚝, 내려오는

문화 | 신종호 | 2021-04-12 16:39

하남시의회가 올해 서른 살이 됐다. 공자는 사람의 나이 30세를 삼십이립(三十而立)이라 했다. 그러나 보통 사람들의 서른은 아직 뜻이 바로 서는 단단한 삶이 아니다. 방황하고 실패하며 책임이 커지는 만큼 미래에 대한 걱정도 많아 서른이라는 숫자가 갖는 의미는 매우 다양하고, 복잡하다.하남시의회의 서른은 지방의회 부활 30년과 결을 같이한다. 우리나라의 지방자치는 제헌헌법에 근거가 마련됐으며 1949년 지방자치법 제정을 통해 구체화됐다. 그러나 제대로 꽃피우지 못한 채 1961년 5ㆍ16 군사정변으로 지방의회가 강제 해산되는 등 우여

오피니언 | 방미숙 | 2021-04-12 16:33

▲오세호씨 별세, 오동석(수원삼성 축구단 단장)씨 부친상=12일, 서울중앙보훈병원 장례식장 3층 6호실(서울 강동구 진황도로 61길 53), 발인 14일 오전 9시.

부음 | 경기일보 | 2021-04-12 1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