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339건)

수봉공원 일몰황금빛 수행원 거느리고붉은 옷 갈아입은 해님전망대 대형 거미줄에 걸렸다서쪽의 긴 능선을 넘으려다그만, 견고한 거미줄에 걸려보는 이가 많아 얼굴이 더 빨개진다감동이란 뜨거운 사랑의 또 다른 말가장 아름다운 시간이 흐르고 있다수봉공원 가슴이 뛴다. 심정자인천 출생. 으로 등단. 한울문학상,한울문학작가상, 연암 박지원예술상, 허난설헌문학상 수상.시집 , , ,, 등 다수.

오피니언 | 심정자 | 2021-07-18 19:40

자영업자들의 한숨 쉬는 소리가 전국에서 들려오고 있다. 700만 자영업자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정부가 수도권은 4단계, 그리고 비수도권도 강화된 방역조치로 인해 셧다운 상태가 지속돼 이제는 더 이상 버티기가 힘들다고 눈물로 하소연하고 있다.자영업자들은 고사위기에 처한 상황을 알리기 위해 지난 14일과 15일 두 차례에 걸쳐 심야 시간에 국회 인근에서 차량 500대를 이용해 집결한 후 서울 광화문 인근을 오가는 차량시위를 진행했다. 또한 코로나19 전국자영업자비대위는 지난 16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단계 거

사설 | 경기일보 | 2021-07-18 19:40

인천시가 자유공원 내 인천상륙작전 조각벽화를 손보기로 했다. 지난해 본보가 벽화 내용 왜곡을 지적한 바 있는 기념벽화다. 벽화 속 상륙 장면은 필리핀 상륙작전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인천상륙작전 기념벽화라면서 필리핀 상륙작전을 조각해 놓고 있었던 것이다. 문제 지적 10개월여만에 수정 절차가 시작된 것이다. 작업은 보존과 보완을 함께 하는 방식이다. 기존 벽화에는 내용에 부합하는 설명을 넣기로 했고, 인근에 새로운 기념벽화를 설치하기로 했다.‘기존 조각벽화도 맥아더 장군이 참여한 다른 역사적 사건을 다룬다는 점에서 문화재적 가치를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21-07-18 19:40

탄소국경세(Carbon Border Tax)는 탄소 고배출 산업에 부과하는 일종의 관세다. 탄소국경조정제도(CBAMㆍ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라고도 한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와 유럽연합(EU)이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EU는 지난 14일 2030년 유럽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55% 감축하기 위한 입법 패키지 ‘핏포 55(Fit for 55)’를 발표하면서, 탄소국경세 입법안도 공개했다.탄소국경세는 EU 역내로 수입되는 제품 가운데 자국 제품보다 탄소배출이 많은 제품에 대해 비용을 부과하는 새로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1-07-18 19:40

코로나19 팬데믹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가장 극심한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이 바로 자영업인 소상공인들이다. 우리나라 시장의 자영업 비중은 약 25%(670만명) 정도로, OECD 국가 중 콜롬비아, 그리스, 브라질, 터키, 멕시코에 이어 6위를 차지했다. 이는 일본의 2.5배, 미국의 6.3배로 자영업 비중이 시장구조에서 매우 높은 편이다.특히 깊은 관심을 가지고 다루고 싶은 것은 청년들의 취업시장 이야기가 아니다. 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창업으로 자영업 또는 소상공인의 시장 개척을 할 것인가와 그에 따른 문제요인 분석, 개선방향 등을

오피니언 | 우재도 | 2021-07-18 14:57

규제는 또 다른 규제를 불렀다. 겹겹이 쌓인 규제는 서로 충돌하면서 기상천외한 부작용을 일으키고 있다. 달라진 규제환경 속에서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은 적응하기 위해 안간힘을 써본다. 가까스로 적응하려고 하니 환경이 또 달라진다. 적응할 수 있는 사람은 그나마 다행이다. 달라진 규제환경으로 이전의 생활을 어쩔 수 없이 포기해버린 사람도 적지 않다. 되돌아갈 수조차 없다. 그냥 또 버텨야 한다. 이들에게 남은 건 원망과 분노다. 아무리 좋은 의도를 가진 규제라고 하더라도 결과가 나쁘면 잘못된 규제다.재건축 2년 실거주 요건이 1년 만에

오피니언 | 김덕례 | 2021-07-18 14:35

필자의 어린 시절만 해도 사계절이라는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뚜렷하게 느낄 수 있던 시기가 있었다. 지금은 봄, 가을이 점점 사라지는 듯하다. 실제 기상청에 따르면 1970~80년대에 비해 현재 우리나라는 여름이 6일 길어지고 겨울이 5일 짧아져 가장 긴 계절이 겨울에서 여름으로 바뀌었다고 한다.기후가 변하고 있다. 기후변화의 원인이 되는 온실가스(온실기체)의 영향으로 지구 평균 기온변화는 지난 100년 동안 지구 대기의 평균온도가 약 1도 올랐다. 과거 자연 상태에서 1도 오르는데 약 1만 년 정도의 시간이 필요했다고 하는데,

오피니언 | 라영석 | 2021-07-15 21:58

15일부터 3기 신도시를 비롯한 수도권 공공택지의 사전청약이 시작됐다.올해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총 6만 가구의 사전청약 물량이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선택을 기다린다.1차지구에서 선보인 사전청약 물량 중 가장 눈에 띄는 단지는 3기 신도시 인천 계양의 총1천50가구(공공분양 709가구, 신혼희망타운 341가구) 사전청약 물량이다.이외 남양주 진접2 1천535가구, 성남 복정1 1천26가구, 의왕 청계2 304가구, 위례 418가구가 나온다.사전청약에 도전 해봐도 좋은 이유는 시세보다 낮게 책정된 분양가 때문이다.추정분양가지만 주변시세의

오피니언 | 김인만 | 2021-07-15 21:50

현대문학 사상 가장 탁월한 단편소설로 불리는 김승옥 작가의 ‘무진기행’은 안개에 관한 소설이다.무진(霧津)이라는 가상의 지명은 ‘안개 나루’라는 뜻이며, 안개를 ‘밤사이에 진주해온 적군’, ‘매일 밤 찾아오는 여귀가 뿜어내 놓은 입김’이라는 묘사를 통해 감각적인 묘사로 표현했다.이처럼 안개는 적군처럼 위험하고, 여귀가 뿜어내 놓은 입김처럼 두려운 존재다. 특히 바다에서 발생하는 짙은 안개(해무, 海霧)는 해안에 있는 도로, 섬을 잇는 다리에서의 사고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수많은 선박이 오가는 바다 위에서의 선박 충돌사고를 일으키곤

오피니언 | 박광석 | 2021-07-15 20:02

초등학교 3학년 때 일이다. 축구광이었던 나는 축구부 형들이 늘 동경의 대상이었다. 용기 내 감독 선생님께 입단을 요청했다. 축구는 잘하지만 아직 키가 작으니 10㎝ 더 크면 찾아오랬다. 수시로 키를 쟀다. 키 큰다는 음식은 매일 찾아 먹었다. 어른들 말대로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났다. 하지만 키는 내 마음대로 크지 않았다. 지금 생각해보면 생애 첫 ‘희망고문’이었다.▶지난 12일부터 수도권에서는 오후 6시 이후 2명까지만 외식을 할 수 있다. 또 유흥시설은 집합금지, 식당ㆍ카페 등 모든 다중이용시설은 오후 10시까지 운영이 제한된

오피니언 | 홍완식 기자 | 2021-07-15 1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