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497건)

People find the local park ------- because its gardens were landscaped to look completely natural. (A) appeal(B) appealed(C) appealing(D) appealable정답 (C)해석 그 지역 공원의 정원은 완전히 자연적으로 보이게끔 조경되었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것이 매력적이라고 느낀다.해설 보어 자리 채우기 문제문장의 동사 find는 목적어(the local park)와 목적격 보어를 취하므로, 목적격 보어 자리에 올 수 있는 명사 (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6-17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6-17

2018년 6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도의원으로 당선돼 팔달산 기슭의 경기도의회를 드나들며 다사다난했던 열두 달을 채웠다. 당선을 위해 밤낮없이 분주하게 선거운동을 하고 개표방송을 가슴 졸여가며 시청했던 기억이 엊그제 같은데 경기도의원이라는 막중한 책임을 맡은 지 1년이라니 감회가 새롭다.나름대로 그동안의 사회활동 경험을 살려 필자의 손을 잡아주고 이끌어준 팔달의 이웃을 위해, 그리고 도민의 이익을 위해 열심히 뛴다고 했지만 돌이켜보면 아직도 아쉬움과 부족함이 남는다.한때 전국적으로 공시지가가 가장 높았고 전통시장이 번

오피니언 | 김봉균 | 2019-06-17

요즘에는 경찰청장이라 부르는 1980년대 치안본부장 출신으로 제20대 경기도지사에 발령된 이해구 도지사. 1984년10월부터 1986년1월까지 경기도지사로 일했다. 1980년 9월에 도지사에 취임한 염보현 도지사도 치안본부장 출신이다. 당시에는 경찰이 내무부장관 소속의 기관이었으므로 치안본부장을 도지사로 발령했다. 이해구 도지사는 안성 출신이다.제13대 김태경 도지사(1971년6월~1972년6월)가 평택출신으로 최초의 경기도 출신 도지사였고 두 번째로 이해구 도 출신 도지사가 취임한 것이다. 이어서 22대 임사빈 도지사와 25대 윤

오피니언 | 이강석 | 2019-06-17

프랑스 브레타뉴 지방은 대서양에 인접한 해안 지역으로 프랑스뿐만 아니라 유럽의 채소류 공급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겨울철 기후가 온화하여 브레타뉴 지역에서는 겨울에도 노지에서 채소 재배가 가능하다. 브레타뉴에서 재배되는 농산물을 구매하고자 하면 대형마트, 급식업체, 수출업체 등 그 누구라도 브레타뉴 지역의 세라펠(CERAFEL)이라는 생산자조직에서 주관하는 경매에 참여해야 한다. 세라펠은 1965년 브레타뉴 지역의 농민들이 설립한 협동조합이다. 세라펠은 브레타뉴와 인근 지역에 5개의 경매장을 운영하고 있는데, 농민이 수확

오피니언 | 국승용 | 2019-06-17

사람이 그립다고 꽃들은 피어나고목소리 그립다고 새들은 날아든다빈집엔 바람만 저 홀로 대문을 여닫는다숨결이 빠져나간 둥지의 빈껍데기사람을 그리다가 몸뚱어리 주저앉아잡초만 소문처럼 웃자라 빈 뜰을 지킨다밤새 눈물짓다 주저앉은 양초처럼수만 번 가라 해도 너울져 오는 파도처럼불현 듯 가슴 파고드는 첫사랑 내 어머니서기석충남 공주 출생. 로 등단. 동인. 수원문인협회사무차장.

오피니언 | 서기석 | 2019-06-17

생소했던 미세먼지가 적극 대응해야 하는 환경이슈가 된 것처럼 미세플라스틱이 환경오염 이슈가 됐다. 화장품, 세제, 치약뿐 아니라 생수, 해산물, 천일염 등 먹거리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잇따라 검출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무심코 버린 플라스틱은 전 세계 바다를 떠돌면서 지름 5㎜ 이하의 미세플라스틱으로 잘게 분해된다. 과학자들은 전 세계 바다를 떠도는 미세플라스틱이 최대 51조개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이 미세플라스틱을 먹은 물고기와 해산물이 인간 식탁에 오르고, 결국 사람 몸속에 들어가 축적된다. 2016년 그린피스가 관련 연구논문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6-17

전시(戰時) 영웅은 군인(軍人)에서 나오고, 평시(平時) 영웅은 운동선수에서 나온다고 했다. 평시 대한민국을 보름간 뒤흔들었던 젊은 영웅들이었다. 한국 남자 축구사에 결승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아시아 남자 축구 최초의 FIFA 대회 MVP도 거머쥐었다. 적진(敵陣)을 휘저었던 오세훈, 중원(中原)을 진두지휘했던 이강인, 수문(水門)을 굳게 지킨 이광연, 그리고 경기장 안팎에서 힘을 모았던 선수단 모두가 영웅이다.결승에서는 졌다. 선제골을 넣고 시작했던 터라 아쉬움이 컸다. 3개 실점 가운데 2개가 우리 수비진 발에서 어깃장이

사설 | 경기일보 | 2019-06-17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따라서 6월에는 어느 때보다도 호국보훈과 관련된 각종 행사가 전국 각처에 거행되어 국가를 위하여 자신을 희생한 국가유공자는 물론 이들 가족들에게 최대한 예우를 하고 있다. 사실 이들의 거룩한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의 대한민국도 존재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이들에 대한 감사의 표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기는커녕 오히려 부족한 실정이다.최근 중앙정부는 물론 지방자치단체가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확대하기 위하여 각종 수당을 증액하거나 또는 신설한 것은 비록 뒤늦은 감은 있으나, 지금까지 부실했던 국가유공자에

사설 | 경기일보 | 2019-06-17

지난 23일간 우리는 2002년 월드컵으로 돌아간 듯 행복했다. U-20 결승전 실시간 시청률 42.49%,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 울려 퍼진 떼창, 치킨집 전화통에 불이 나고, 상암 월드컵 경기장ㆍ공원ㆍ호숫가ㆍ극장ㆍ거리에는 사람들의 승리에 대한 염원으로 아쉬웠지만, 행복한 밤을 보냈다. ‘날아라 슛돌이’ 이강인(2강 in) 선수, 그의 이름대로 U-20 결승전 2강 안에 처음 들었고 FIFA 대회 참가 중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했으며, 어린 18세의 나이로 메시 이후 처음으로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하며 최고의 스타로 등장했다.데스

오피니언 | 김도균 | 2019-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