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703건)

운계서원은 조선 명종때 학자인 조욱(1498∼1557)의 뜻을 기리고자 세운 서원이다. 조욱의 호는 용문과 보진재다. 19세에 과거에 급제하여 참봉을 지냈으나, 후에 벼슬을 버리고 용문산에 들어가 후학을 가르쳐 ‘용문선생’이라 불렸으며, 글과 그림에도 능하였다.운계서원은 효종 5년(1654)에 제자들이 세웠다. 고종때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폐쇄되었다가, 이후 여러 차례 다시 지었다고 한다. 현재 서원에는 재실(齋室) 1채와 사당만 남아 있다. 사당은 앞면 3칸ㆍ옆면 2칸 규모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7-10

The reason the neighborhood is ------- to outsiders is that its utilities are more economical, and its homes are inexpensive compared to those in other communities.(A) complicated(B) immediate(C) attractive(D) unacceptable정답 (C)해석 그 지역이 외부인들에게 매력적인 이유는 공익 설비들이 더 경제적이며, 그곳의 주택들이 다른 지역의 집들과 비교할 때 비싸지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7-09

심리학의 주요 이론 중에 자기심리학(self-psychology)이 있다. 핵심은 자기를 인정해주고 받아들여 주는 대상을 자기대상(self object)이라고 하는데 인간의 발달과정에서 좋은 자기 대상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예가 ‘바보온달과 평강공주’이다. 평강공주는 온달에게 좋은 자기대상이 되어주었다. 이런 과정을 통해 바보 온달은 자신이 바보가 아님을 알았고 자존감과 자신감이 회복되었다. 인간은 결국 주변의 반응을 통해 자신을 느낀다. 주변의 반응이 자신을 인정해주고 안아주면 자신의 존재감(self-esteem)을 느끼

오피니언 | 정재훈 | 2019-07-09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7-09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의 대체부지 확보문제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지난 4월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수도권대체매립지 확보를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후 환경부가 주도적으로 해결 노력을 하고 있으나 실마리가 보이지 않고 있다. 해당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가 나서서 ‘쓰레기 발생지 처리원칙’을 내세우며 인천시 자체만의 매립지 조성에 앞장설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30년간 서울과 경기도의 쓰레기를 인천시가 처리한 것에 대한 근원적인 잘못을 지적한 것으로 매우 일리 있는 것이다.지난 2015년 4자 합의에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7-09

정부(한국전자통신연구원) 주도로 기가바이트(Gigabyte) 프로젝트가 시작된 이래, 우리나라는 2018년 12월 1일부로 상용화를 위한 5G(5세대 이동 통신, fifth-generation) 무선 이동통신을 세계 최초로 개통했으며, ICT 기술의 발전 및 산업간 융합의 확산 등으로 스마트한 여러 가전제품이 출시되고 있다.일반적으로 가전제품이라 하면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정에서 사용하는 전자제품을 떠올릴 수 있는데, 이러한 대부분 제품에는 일반적으로 모터, 스위치, 온도센서 등 잘 알려진 전기·전자 및 기계공학 기술이 사

오피니언 | 신성식 | 2019-07-09

본보 취재진이 전세버스 업계 고충을 들어왔다. 시내버스 업계 논란에 가리어졌던 목소리다. 안양의 한 업체는 전세버스 35대를 운영해왔다. 그러던 게 현재는 23대가 전부다. 이유는 버스 기사 유출이다. 올 들어서만 7명의 기사가 그만뒀다. 23대의 전세버스를 운행하는 수원의 또 다른 업체도 사정이 비슷하다. 가동을 위한 최소 인원에 2명이 부족하다. 충원하려고 해도 오는 사람이 없다. 전세버스 업계가 공통으로 겪는 어려움이다.안양 업체 관계자가 이유를 설명했다. “전세버스 기사의 한 달 급여는 280만 원가량인데, 시내버스 업계는

사설 | 경기일보 | 2019-07-09

베트남 출신 이주여성이 두 살배기 아들 앞에서 한국인 남편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사건에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남성이 여성의 빰과 머리, 옆구리를 주먹과 발로 마구 때리는 모습이 담겼다. 어린 아이가 ‘엄마, 엄마’를 외치며 우는데도 남성은 아랑곳 않고 발길질을 멈추지 않았다. 피해 여성은 한국말이 서툴다는 이유로 남편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한다.폭행 당하는 영상은 베트남 피해 여성이 찍은 것으로 지인에 의해 페이스북에 공개돼 급속도로 퍼졌다. 지인은 게시물에 베트남어로 “한국 정말 미쳤다”고 적었다. 페이스북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7-09

지난 4월 29일 국회가 수사권 조정안을 포함한 사법개혁 법안들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면서 수사구조개혁에 대한 국민의 관심도가 높아졌고 이에 대한 논의도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패스트트랙(신속처리법안)으로 지정 이후 문무일 검찰총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종결권을 경찰에 일부 넘기는 것이 정부와 여당이 낸 검경수사권조정안의 핵심인데 이것은 민주주의 원리와 기본권에 반하다”고 말하며 강도 높은 우려를 표현했다. 과연 이 말이 맞는 것인지 되짚어 볼 필요가 있다는 생각과 함께 신속처리법안의 주요 내용이 무엇인지 국민여러분과 함께 공유

오피니언 | 장윤정 | 2019-07-09

요즘 수시로 전달되는 ‘행정안전부’의 폭염경보, 야외활동 자제 문자메시지는 올여름 무더위의 기승이 심상치 않으리라는 것을 짐작게 한다. 자연히 머릿속에는 ‘더위를 피하여 시원한 곳으로 옮긴다’의 사전적 의미인 피서(避暑)라는 단어를 떠올리기 마련이다.콘텐츠 산업이 4차 산업혁명에 따른 핵심기술의 눈부신 발전에 따라 양적, 질적으로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탄생한 다양하고 새로운 콘텐츠가 우리의 피서 풍속도를 빠르게 바꾸고 있다.그럼 어떤 콘텐츠들이 우리의 오랜 피서 풍속도를 바꾸고 있는 것일까? 더위를 피한다고

오피니언 | 김경표 | 2019-0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