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5,972건)

선경직물(현 SK네트웍스)은 수원에서 태어난 대표적 기업이다. 현 SK 그룹의 모태이자 뿌리다. 6·25전쟁이후 1953년에 수원 평동에 첫 문을 열었다. 67년 전 수원의 유일한 방직기업이었다. 시민은 물론 근무 직원들의 애환이 곳곳에 담긴 곳이다. 옛 선경직물 공장 터가 대규모 중고차 매매단지로 바뀌면서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본보 2019년 5월11일자 보도). 세월의 풍상을 겪으며 몇 교대로 쉼 없이 방직기가 돌던 공장이 사라졌다. 그간 시민단체들은 문화유산으로 가치가 높은 공장이 보존되길 바랐다. 또 요구했다. 하지만 주차장

사설 | 경기일보 | 2020-07-07 20:17

재소자들이 교도관을 고소ㆍ고발한 통계가 있다. 2017년부터 2019년 10월까지 2천315건이다. 2017년 783건, 2018년 855건, 2019년(10월) 677건이다. 고소ㆍ고발을 당한 교도관은 사건 수보다 많다. 2017년 1천586명, 2018년 1천873명, 2019년(10월) 1천373명이다. 고소ㆍ고발의 처리 결과를 살펴봐야 한다. 2017년과 2018년 사건 중 기소된 교정 공무원은 단 한 명도 없다. 전부 무고성 고소ㆍ고발이었다는 얘기가 된다.교도관들의 정신 건강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그래서 나온다. 법무부가 2

사설 | 경기일보 | 2020-07-07 20:17

일반적인 사람에게 1시간은 약 80쪽 분량의 책을 읽거나 만보 이상을 걸을 수 있는 시간으로 우리 삶을 보다 윤택하게 만드는 짧지 않은 소중한 시간이다.하지만 수도권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출·퇴근하는 시간이 무려 평균 1시간 27분이 소비된다면 여러분은 어떻겠는가? 아쉽지만 이것이 오늘날 수도권 광역교통의 현실이라고 할 수 있다.‘광역교통’ 문제는 90년대 초부터 시작된 경기도 지역의 대규모 신도시개발사업과 더불어 이에 편승한 각종 개발사업이 서울과의 접근성을 확보하기 위해 경부고속도로 축을 중심으로 포도송이식 개발이 이뤄지면서

오피니언 | 박태환 | 2020-07-07 19:50

여성들의 미니스커트가 전 세계로 번지던 1972년 1월, 근엄하기로 이름난 영국 의사당에도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 의원이 등장했다. 비나데트 데블린이라는 이 여성 의원은 북아일랜드 출신으로 23세의 미혼인데다 노출이 심해 큰 이목을 끌었다. 그런데다 이 젊은 여성 의원은 하원에 출석하여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는 내무장관에게 달려들어 뺨을 때리는 사건이 발생하여 소동이 벌어졌다. 그의 출신 북아일랜드의 신·구교도 유혈충돌에 대한 보수당 정부의 내무장관 보고가 편파적이라는 이유로 장관의 뺨을 때린 것인데 의사당은 금세 엉망이 되었다.

오피니언 | 변평섭 | 2020-07-07 19:50

고등교육은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이자 미래사회를 이끌 인재양성이 이루어지는 최종 교육단계이다. 따라서 사회가 변화되는 모습을 발 빠르게 예측하고 선제적 정책변화가 필요하다. 최근 글로벌 환경의 변화는 미국 패권주의 약화, 양극화 심화와 고용 없는 성장의 지속, 국제적 이동 증가와 인구 구조의 변화, 4차 산업혁명과 초연결사회의 도래 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최근 지구촌의 많은 대학이 ESD(지속가능발전교육)나 SDGs(지속가능발전목표)를 통해서 고등교육의 위기극복을 시도하고 있다. SDGs 교육·연구·실행이 ‘지속 가능한 사

오피니언 | 이창언 | 2020-07-07 19:50

영조어필벼루는 뒷면에 영조(1694~1776)가 71세 때 자신의 연표를 친히 짓고 써서 새긴 특별한 벼루다. 연표 내용은 가로 2칸, 세로 10칸으로 구획한 직사각형의 표 안에 매우 작은 글씨로 새겨 넣었는데, ‘어제(御製)’와 ‘어필(御筆)’이란 글자가 있어 영조가 직접 짓고 쓴 것임을 알 수 있다.왕이 하사한 것으로 전해오는 벼루가 가끔 있지만 이처럼 왕과 관련된 명확한 기록을 가진 벼루는 매우 희귀하다. 명문도 왕이 아니면 새길 수 없는 내용이다. 더구나 왕의 글씨를 그대로 새겼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것이다.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7-07 19:50

지난 5월 국회에서 ‘전통무예진흥법’ 개정안이 통과됐다. 개정안에는 전통무예단체의 운영비와 사업비를 지원할 수 있는 조항이 들어 있다. 그동안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무예단체 지원에 대한 법적 근거가 마련되지 않아 그 지역에서 발생한 무예를 진흥시키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다.사실 무예는 우리 민족 고유의 정체성을 계승하는 무형문화유산으로 존속됐다. 국민 심신의 발달을 도모하고 건강하고 부강한 국가를 지향하는 데 중요한 문화적 기반이 됐다. 그러나 경쟁 중심적인 스포츠가 대중들로부터 사랑받으면서 무예종목과 단체들은 대중들의 관심 밖으로 밀려

오피니언 | 공성배 | 2020-07-06 20:43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7-06 20:31

잠실 주경기장에 난데없이 곤충들의 공습이 감행됐다. 그라운드에선 EAFF E-1 풋볼 챔피언십 경기가 펼쳐지고 있었다. 2013년 여름이었다. 그해 압구정동은 이 녀석들의 운동장이었다. 당시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는 ‘압구정 벌레’였다. 5년 뒤에는 영화보다 더 기막힌 현실이 벌어졌다. 아예 경기가 중단됐다. 역시 벌레(곤충)들의 광란 때문이었다. 지난 2018년 6월14일이었다. 당시 잠실야구장에선 두산과 KT 경기가 열리고 있었다.▶요즘은 더 심각하다. 땅거미 질 때가 이 벌레들의 출근시간이다. 징그럽다. 여름이란 계절을 아예

오피니언 | 허행윤 지역사회부 부장 | 2020-07-06 20:17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최근 발간한 ‘코로나19 주요국의 경제·통상정책 동향’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주요국 정부들은 대규모 경기부양책과 함께 글로벌 가치사슬(GVC) 재편 대응,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의 정책을 실시할 거라고 분석했다.특히 필수 중간재를 생산하던 신흥국들의 공장이 멈추면서 수급 자질과 공급망 와해 등 글로벌 분업구조가 흔들리자 미국·일본·독일 등은 자국의 핵심·필수산업이 자국 또는 인접한 곳에 공급 망을 갖출 수 있도록 리쇼어링(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는 것이다.GVC을

오피니언 | 김송원 | 2020-07-06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