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257건)

인천시가 차기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자리에 정치인·공무원·교수 출신을 모두 배제키로 기본 방침을 정했다. 기존 정무적 역할과 함께 민선7기의 주요 정책인 도시재생 분야를 총괄할 지역 인사 중 적임자를 찾고 있다.시는 또 산하 공기업과 특수목적법인(SPC)의 빈자리엔 퇴직 공무원 등을 내보내 공직 인사 적체 문제 등을 해결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10일 시에 따르면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2020년 국회의원 선거 출마로 이르면 12월 중 부시장직을 사퇴할 예정이다. 공직자가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선 선거 90일 전에 사직해야 한

인천정치 | 이민우 기자 | 2019-11-11

인천시 환경국과 도시재생건설국을 대상으로 한 인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수도권매립지 정책, 지하도상가 조례 개정, 도시재생지원센터 운영 등이 도마에 올랐다.강원모 의원(더불어민주당·남동구4)은 지난 8일 열린 환경국에 대한 행감에서 “2025년까지 아직 멀었지만, 과정 하나하나를 살펴보면 결코 멀지 않다”며 “소각장 입지 선정, 주민 갈등, 환경영향평가, 설계, 입찰, 공사 등 이 모든 것을 5년 안에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이어 “(2025년)수도권매립지 종료가 슬로건이 아니라, 진짜 현실가능한 구체성을 가지고 접근할 때 시민

인천정치 | 이승욱 기자 | 2019-11-11

인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시의원들이 인신공격성 막말과 반말, 수준 낮은 질의 등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손민호 의원(더불어민주당·계양구1)은 지난 8일 인천시 소통협력관실에 대한 행감에서 “오늘도 갑질로 시작해 보려고 한다”며 작심한 듯 질타를 시작했다. 이어 “(일부 언론이)시가 내 지역구 홍보를 하지 않았다고 (내가)갑질을 했다고 한다”며 “(시가)언론 플레이를 했다”고 지적했다.이날 손 의원의 질타는 지난 7일 시 대변인실에 대한 행감에서 갑질 논란이 불거지면서 나왔다. 당시 손 의원은 유튜브 홍보에 대한 질의를 이어가던 중

인천정치 | 김민 기자 | 2019-11-11

박남춘 인천시장이 8일 중국 출장과 관련한 기자간담회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노선 현실화를 위해 국토교통부, 서울시, 경기도와의 공동추진을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앞서 박 시장은 지난 7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과 릴레이 회동을 했다.박남춘 시장은 “김현미 장관에게 GTX-D노선을 국토부와 수도권 3개 시·도가 함께 추진하자고 요청했고 김 장관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박 시장은 “박원순 시장에게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를 검토한다는데 수도권 3개 시·도가 적극 논의

인천정치 | 이승욱 기자 | 2019-11-11

환경부·인천시·서울시·경기도가 수도권 매립지 대체부지 확보를 위한 정기적인 4자 협의체 구성에 합의했다. 하지만 여전히 대체부지 용역 추진 주체와 특별 지원금 재원 배분에 대한 이견은 여전하다.7일 시에 따르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에서 해안매립지 실무조정위원회를 했다. 실무조정위원회에는 환경부, 인천시, 서울시, 경기도의 환경 관련 국장 등이 함께했다.이날 실무조정위에서 4개 기관은 2주에 1번씩 대체부지 확보를 위한 4자 협의체를 열기로 했다. 첫 회의는 오는 13일 열린다. 협의체에서는 지난 8월 수도권 3개 시·도가

인천정치 | 이승욱 기자 | 2019-11-08

인천시의회가 인천형 지역화폐(인천e음)의 캐시백 비율 하향 조정과, 주민 반발을 불러온 인천지하철 1호선 검단신도시 연장 사업 과정 등을 중점적으로 질타했다.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는 7일 일자리경제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인천e음의 캐시백 비율 하향 조정 사안에 집중했다.앞서 시는 지난 7월 캐시백 적용 한도를 무제한에서 100만원으로 조정했고, 10월에는 30만원으로 변경했다. 또 캐시백 비율 역시 당초 6%에서 3%로 하향했다.이 같은 오락가락 행정에 시의원들의 질타가 터져 나왔다. 임동주 의원(더불어민주당·서구4)은 “일반

인천정치 | 이승욱 기자 | 2019-11-08

박남춘 인천시장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D 현실화를 위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는 등 숨가쁘게 움직이고 있다.박 시장은 7일 서울 여의도에서 김 장관을 만나 국토부·인천·서울·경기가 GTX-D 사업을 공동 추진하자고 건의했다. GTX-D가 수도권 3개 시·도를 모두 경유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지자체 간 이견을 신속히 조율하기 위해선 사업을 공동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이유다.박 시장은 또 이날 오후 GTX-D 추진과 관련해 박 서울시장도 만났다. 박 시장은 “수도권 상생과 공존을 위해 현안이 많다”면서

인천정치 | 이승욱 기자 | 2019-11-08

박남춘 인천시장이 중국 경제성장률 1위인 충칭(重慶)시와 지역내총생산(GRDP)가 약 130조7천억원에 달하는 산둥(山東)성 등을 방문해 기술·투자 교류, 기업 진출, 문화관광 확대를 위한 행보를 펼친다.인천시는 박 시장이 10~15일 경제·국제협력·문화관광 관련 부서, 인천관광공사, 인천상공회의소, 인천지식재산센터 관계자 등과 ‘경제 방문단’을 꾸려 중국을 방문한다고 7일 밝혔다.박 시장은 이번 중국 방문에서 내륙중심도시인 충칭시를 시작으로 환황해권 해양경제도시인 산둥성의 지난(濟南)시, 웨이하이(威海)시를 거칠 예정이다.우선 박

인천정치 | 김민 기자 | 2019-11-08

인천 서구, 강화군, 옹진군, 동구 등 일부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예산 집행률이 매우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초지자체의 최근 예산 집행률은 4개월 전 행정안전부가 집계한 전국 평균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앞으로 보통교부세 페널티와 지역경제 악영향 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6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 군·구 10곳의 예산 집행률은 미추홀구 71.83%, 연수구 69.81%, 계양구 67.79%, 부평구 67.64%, 남동구 66.56%, 중구 61.96%, 서구 57.97%, 강화군 53.

인천정치 | 김민 기자 | 2019-11-07

인천시가 인천신항으로 옮겨갈 제1국제여객터미널 부지를 옹진군에 매각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이 부지에 공동주택을 조성하는 것이 공공성 훼손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시장과 호텔 등으로 활용한다는 인천항만공사(IPA)와 주민의 부지 활용 계획 합의와 달라 주민 반발은 풀어야 할 숙제다.6일 시에 따르면 IPA와 해당 부지를 옹진군 청사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 중이다. 제1국제여객터미널은 오는 2020년 6월 신국제여객터미널로 이전한다.앞서 IPA는 해당 부지를 민간에 매각하기로 했다. IPA는 관련 용

인천정치 | 이승욱 기자 | 2019-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