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339건)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6-04

문화체육관광부가 2017년 12월 발표한 ‘콘텐츠 산업 중장기 정책비전’에 따르면, 세계 콘텐츠산업 시장규모는 1조 9천860억 달러로 자동차ㆍIT를 능가하는 고성장ㆍ고부가가치 산업이다. 그뿐만 아니라 높은 청년종사자 비율을 기반으로 한 대표적인 일자리 산업으로써, 타 산업 대비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산업분야이기도 하다. 이 중 경기도는 전국 콘텐츠산업 매출액 105조 원의 20%인 약 21조 원을 창출하는 명실 공히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 중심지이다.경기도의 콘텐츠산업 미래는 더욱 기대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콘텐츠는 새로운

오피니언 | 김경표 | 2019-06-04

6월6일은 현충일이다. 6월은 태양보다 뜨거운 피로 강산을 물들이며 쓰러져간 이름 없는 호국영령들을 더욱 떠오게 하는 달이다. 독립운동과 6ㆍ25전쟁의 피비린내 나는 전쟁의 아비규환 속에서 그분들은 나라를 구하겠다는 단심으로 푸른 목숨을 아낌없이 바쳤다. 나라의 운명이 백척간두의 위기에 처했을 때 조국을 위해 싸우다가 장렬하게 가신님들의 그 거룩한 희생정신을 되살리지 못하고 그것을 기억의 뒤편으로 밀쳐놓고 있는듯하여 씁쓸함을 지을 수 없다. 그분들의 넋이 아직도 우리 곁을 떠나지 않고 걱정스레 분단된 강토를 내려다보며 통일된 한반도

오피니언 | 유영옥 | 2019-06-04

정부는 지난해 1월, 2022년까지 자살예방·교통사고·산업안전 등 3대 분야에서 사망률을 절반으로 낮추는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현 정부가 집권 기간 5년 동안 산재 사고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려면 매년 일터에서 업무상 사고로 목숨을 잃는 노동자 1천여 명 중 해마다 사망자 100여 명씩을 줄여야 가능한 일이다.건설현장은 추락, 붕괴, 충돌, 낙하비래, 협착, 감전, 화재. 질식 등 수많은 위험요인이 존재하고 있다. 각각의 위험요인은 건설공사 작업과정 중 필수적으로 수반된다. 그중 가장 큰 위험요인은 추락이다.

오피니언 | 허명수 | 2019-06-04

나옹 선사는 고려시대 최후의 선승으로 안양을 대표하는 역사적 인물 중 하나다. 그는 20살이 되던 해 친구가 죽는 걸 보고 입산수도하기로 결심해 공덕산 묘적암의 요연선사에게 수계를 받고 승려가 됐다. 그가 활동하던 시기는 고려가 원의 내정 간섭을 받던 시기로 충목왕 3년(1347) 원나라 연경 법원사에서 인도 승려 지공에게 불법을 배우면서 이름을 알리게 된다. 나옹 선사는 원의 호남지방을 편력하며 처림, 천암 등에게 사사하고 이 같은 도행이 황제에게 알려지자 공민왕 5년이던 1356년 광제선사의 주지로 부임해 개당설법을 했다. 이후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6-04

동구 주민들이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백지화를 요구하는 단식농성이 10일째 이어지는 가운데, 동구 주민들의 4차 궐기대회가 지난달 30일 인천시청 미래광장에서 진행됐다. 이날 집회에는 인천 지역 야당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치권 인사들이 참여하면서 발전소 건립의 찬반논란이 정치권으로 확산하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대화와 타협으로 갈등을 없애야 할 정치인들이 나서서 오히려 갈등을 더 조장하면서 문제를 더 꼬이게 하고 있어 안타깝다.동구 송림동에 들어설 예정이었던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은 지난 2017년 6월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6-04

최근 들어 조현병 및 각종 정신과 환자들로 인한 살인, 상해, 방화사건으로 전국이 불안해하고 있다. 정부와 각종 지자체가 대책을 마련하고 있고 예산을 만들겠다고 한다. 그런데 이 상황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들 사이에서는 이미 예견된 사건이었다. 대한신경정신과학회는 지금의 정신건강복지법이 환자의 인권강화가 아니라 오히려 필요한 입원을 제한하고 인권의 하나인 치료권을 제한한다고 반대했다.그러나 법 통과와 관련된 절차에서 전문가의 의견은 배제됐다. ‘향후 발생하는 모든 문제에 대해 정부의 책임’임을 공표했지만,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들의 의

오피니언 | 정재훈 | 2019-06-04

남북 전선에 비상이 걸렸다. 북쪽에서의 침입을 우려해 철통같은 경계를 하고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다니 더 더욱 걱정이다. 치사율이 100%에 가깝다는 가축 전염병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얘기다. 중국 본토를 휩쓸고 인접국으로 번진 돼지열병이 북한에 상륙하면서 국내로 유입될까 노심초사다. 남·북한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방역 비상이다.1920년대 아프리카에서 시작돼 야생 멧돼지를 통해 확산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세계적인 골칫거리다. 이 질병을 일으키는 아스파바이러스는 다른 바이러스보다 덩치가 크고 복잡해 아직까지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6-04

중수도 시설 관리가 안 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미 사용한 물을 하수로 배출하지 않고 재이용하는 시설이다. 물 부족 사태를 막으려고 국가가 추진한 핵심 정책의 하나다. 관련 법률에 의해 일정 규모-건축 연면적 6만㎡ㆍ1일 폐수 배출량 500㎥- 이상 시설물에는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시설 소유주가 부담하는 설치 비용이 상당하다. 여기에 정부가 지원하는 예산도 있다. 이 시설 관리 감독이 전혀 안 된다는 것이다.환경부가 최근 공개한 ‘2017 하수도 통계’가 있다. 경기도 내 중수도가 설치된 기관 및 기업은 164곳이다. 이

사설 | 경기일보 | 2019-06-04

Childers Semiconductors Company will be ------- production by hiring additional workers to fill shifts at its new factory in Detroit, Michigan.(A) prolonging(B) expanding(C) simplifying(D) succeeding정답 (B)해석 Childers Semiconductors Company는 미시건 주 디트로이트에 있는 신규 공장의 교대조를 채우기 위해 추가 직원들을 고용함으로써 생산을 확장할 것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