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703건)

북한이 ‘비핵화 협상’을 한국을 배제하고 북·미 양자 간의 담판을 통해 해결하자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은 지난달 30일에 판문점 북·미 정상회담을 막후 조율했던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양 정상이 만나기 직전에 한국의 여권인사들에게 그러한 북한의 요구를 전하면서 드러났다. 비건에 따르면 북한이 북핵의 직접적인 당사자인 한국을 패싱하고 미국과의 양자 담판을 요구하는 표면적인 명분은 비핵화 협상의 패스트 트랙을 희망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이와 관련하여 북한이 비핵화 협상의 패스트 트랙을 명분으로 또다시

오피니언 | 유영옥 | 2019-07-09

이벽은 조선 후기의 학자로 무반으로 이름난 가문 출신임에도 천주교에 귀의한 인물이다. 그는 이익을 스승으로 하는 남인학자의 일원으로 처남인 정약용과 동서인 이승훈을 비롯해 이가환, 권철신, 권일신 등과 교우 관계를 맺었다. 조선 후기 주자학의 모순을 인식한 그는 청나라 사신을 통해 반입된 서학서를 읽게 되고 천주교 교리, 서구의 과학ㆍ천문ㆍ지리 등 방대한 내용을 깨닫게 됐다. 이후 1784년 이승훈이 청나라에서 세례를 받고 돌아오자 그에게 세례를 받고 정식으로 천주교 신자가 됐다. 서울 수표교 일원에 집을 마련하고 천주교를 연구하는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7-09

Although the information campaign is scheduled to begin tomorrow, an employee has ------- to print the flyers to be handed out at distribution points.(A) once(B) already(C) even(D) yet정답 (D)해석 비록 정보 캠페인이 내일 시작될 예정이긴 하지만, 한 직원이 배포소에서 나누어 줄 전단들을 아직 출력하지 않았다.해설 관용 표현 채우기 문제‘한 직원이 배포소에서 나누어 줄 전단들을 아직 출력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7-08

얼마 전에 끝난 G20 정상회의에서 일본은 자유무역의 기본 원칙을 강조한 바 있다. 그런데 이 원칙이 단 이틀 만에 사라지고, 한국을 대상으로 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를 꺼내들었다. 이를 두고 일본의 보수언론에서조차 이율배반이라는 비판과 함께 일본 기업에도 적지 않은 악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우려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일본 반도체 업계가 수출하는 물량의 절반 정도는 한국이 구매하고 있으니 일본 반도체 업계의 타격은 불보듯 뻔하다.그렇다면 일본이 수출규제에 나선 까닭은 무엇일까. 아베 일본 총리는 한국과의 신뢰

오피니언 | 오현순 | 2019-07-0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7-08

배드민턴, 테니스, 골프 등의 운동을 배울 때 가장 많이 듣는 말은 ‘힘을 빼라’라는 말이다. 마치 ‘약한것이강한것을이기고부드러움이단단함을이긴다’는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대부분의 운동은 힘을 빼고 부드럽게 스윙했을 때 오히려 공이 더 세게 더 멀리 나가기 때문이다.미국의 유명한 시인 에머슨의 소년시절 일화이다. 소년 에머슨이 아버지에게 큰 소리로 외친다. “아빠, 좀 도와주세요. 송아지가 말을 안 들어요.” 에머슨은 송아지를 외양간에 넣으려고 여러 방법을 써 보았지만 송아지는 꼼짝도 하지 않았다. “에머슨, 좀 더 힘을 줘 봐.”

오피니언 | 정종민 | 2019-07-08

노라는 집을 떠났다. 헨리크 입센의 희곡 ‘인형의 집’에서 노라는 남편과 아이들을 두고 문을 나선다. 노라의 이야기는 1879년 초연된 이후 유럽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논쟁거리가 되었다. 그녀는 병에 걸린 남편과 세 아이를 돌보려고 위독한 아버지의 서명을 위조해 돈을 빌렸다. 아버지는 딸의 고난에 찬 상황을 모른 채 삶을 마감했고, 특별할 것 없던 남편은 병을 털어버리고 일어나 은행 총재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하지만, 돈을 빌려주었던 크로그스타드가 위조된 서명을 가지고 그녀를 협박하면서 파국은 시작된다.남편은 아내의 힘들었던 지난날

오피니언 | 손영태 | 2019-07-08

7월1일, 일본이 한국을 겨냥해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종의 수출규제를 발표하여 관련 업계를 놀라게 했다. 일본의 이 같은 조치의 이유가 ‘한국과의 신뢰 관계가 현저히 훼손되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7월2일,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노동계가 올해 최저임금의 19.8%가 인상된 1만 원을 최저임금 시급액으로 제시하였고, 사측 위원들은 전원 회의참석을 보이콧하는 사태가 발생하였다. 7월4일, 고속도로 영업소 요금수납원들이 오전 7시 40분경 경부고속도로를 점검하고 ‘직접 고용’을 외치며 농성하다 경찰과 충돌하였다

오피니언 | 이연희 | 2019-07-08

그날 밤 우리는 무리 지어 숲속을 걸어 지났다호수의 물내음이 희끗희끗하게 어둠을 타고 올라왔고수목들은 밑동을 밝힌 전등불 속에저마다의 빛깔을 낮추고 모여 서 있었다그 듬성한 녹색의 불빛 곁을 걸어 지날 때였다나무들의 웅웅거림과 밤공기를 타고 솟구치는새들의 날카로운 외침이 사방에서 들려왔고보문 호수를 비추는 적당히 달아오른 달빛과둘둘 말린 파라솔의 날개들이 밤새의 소리를 따라일제히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위대한 시인의 시구와 유명한 교수의 강의를 잠재우는더 위대한 어둠을 걸치고서 우리들은 조촐하게 날아올랐고이만일천일백칠십칠 일 중에 축

오피니언 | 전정희 | 2019-07-08

최근 한국 대법원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판결을 하자, 일본정부는 이에 대한 보복조치로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핵심소재인 고순도 불화수소, 리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에 대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공표했다. 위 수출규제가 현실화하면 그동안 메모리 반도체 1위를 유지하고 있던 한국 반도체 산업이 큰 타격을 입게 된다. 게다가 일본이 추가 보복에 나설 경우 화학·자동차·조선 등 다른 핵심 산업도 타격이 불가피한 실정이다.위와 같은 문제점이 발생하게 된 근본적인 원인은 우리나라의 기초과학 경시다. 한 전문가는 “국산 소

오피니언 | 이현철 | 2019-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