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150건)

‘방탄소년단’을 포함한 수많은 아이돌 가수들이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끄는 K팝, ‘기생충’ 열풍을 통해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이 된 K시네마 등 바야흐로 지금은 ‘문화예술 한류시대’가 도래했다. 방탄소년단의 경제유발 효과가 5조원이 넘는 점을 생각할 때 이는 단순한 현상을 넘어 가히 신경제 유력 동력이라 할 수 있을 정도다.문화와 예술은 생존을 위한 필수 요소는 아니지만 인간이 사회를 이루고 생활하는 데 필수적인 요소이다. 사회 속에서 문화를 멀리해 생활할 수 없고, 예술은 문화의 핵심이자 기초다.문화ㆍ예술의 중요성을 생각할 때 우

오피니언 | 홍사준 | 2020-06-23 20:36

시흥 조남동 안골 마을 논 가운데(조남동 408-4) 커다란 탁자식 고인돌 1기가 있다. 이를 조남리지석묘라 부른다. 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 무덤으로 고인돌이라고도 부르며, 주로 경제력이 있거나 정치권력을 가진 지배층의 무덤으로 알려져 있다.조남리지석묘의 덮개돌 길이는 4m, 받침돌 길이는 2.2m인데 받침돌은 흙에 묻혀 제대로 보이지 않고 남쪽의 받침돌만이 겉으로 드러나 있다. 덮개돌 윗면에는 20여 개의 조그마한 구멍이 뚫려 있는데, 이를 알구멍 또는 성혈(性穴:풍년을 기원하거나 자식 낳기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만든 구명)이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6-23 20:36

우리나라 원자력 연구의 1세대들로 생존해 있는 다섯 분의 과학자가 있다. 원자력 연구원장을 지낸 장인순 박사, 원자력 건설처장 출신의 전재풍 박사, 영광 3ㆍ4호기 설계책임을 졌던 김병구 박사, 원자력연구원의 책임연구원이었던 이재설 박사, 원자력연구원 부원장을 지낸 박현수 박사 등이 그들이다. 모두 80대이거나 70대 후반의 소위 ‘할배’들이다. ‘할배’이지만 ‘아톰’, 즉 원자력과 함께 일생을 보낸 분들이라 하여 ‘아톰 할배’라는 애칭이 붙여진 것이다. 물론 1세대 ‘연구원 사람’들 가운데는 이미 세상을 떠난 사람도 있다.그 가운

오피니언 | 변평섭 | 2020-06-23 20:36

미래학자들은 물질적 가치보다 정신적 가치가 중요시되는 사회가 온다고 말한다. 지식을 창조ㆍ개발하는 ‘사람’에 국가와 개인의 흥망이 달렸다는 것이다. 이는 자연스레 생명의 가치 및 생명을 앗아가는 재해 방지 정책의 중요성이 커짐을 의미한다.1991년 이후 매년 1만 명 이상의 교통사고 사망자가 발생했다. 다행히 2014년 처음으로 그 수가 5천 명 이하로 줄었고, 2015년 4천621명, 2019년 3천337명으로 교통사고 사망자는 감소 중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교통안전은 여전히 OECD 국가 중 최하위이며, 흔히 목격되는 운전자의

오피니언 | 조정권 | 2020-06-23 20:36

Because ------- of the newspaper‘s website has increased by 60 percent, the publisher is considering offering paid subscriptions.(A) readership(B) stipulation(C) implication(D) supplement정답 (A)해석 그 신문사 웹사이트의 독자 수가 60퍼센트 증가했기 때문에, 신문 발행인은 유료 구독 제공을 고려 중이다.해설 명사 어휘 문제‘그 신문사 웹사이트의 독자 수가 60퍼센트 증가했다’라는 문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6-23 09:3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6-22 21:13

주둥이가 길쭉한 새들이 악다구니를 친다. 새떼 뒤로 석양이 지고, 주홍빛 노을이 호수로 내려앉는다. 시민들이 ‘조류보호법 제정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펼친다. 줄리아 로버츠와 덴젤 워싱턴 주연의 영화 의 첫 장면이다. 이들은 각각 로스쿨에 재학 중인 여대생과 환경문제를 파헤치는 신문기자 역할을 맡아 열연했다.▶영화는 멸종위기에 놓인 펠리컨을 화두로 놓고 치열하게 펼쳐진다. 펠리컨을 보호하려는 환경단체와 펠리컨들이 사는 호수를 유전으로 개발하려는 정유회사와의 갈등이 숨 막힌다. 호수를 보존해야 인류

오피니언 | 허행윤 지역사회 부장 | 2020-06-22 20:46

자연 다큐멘터리(EBS다큐프라임 ‘녹색 동물’)를 통해 헛개나무가 어떻게 숲을 채우는지를 보았다. 헛개나무 씨앗은 껍질이 두꺼워서 자연 상태에서는 발아율이 아주 떨어진다고 한다. 불과 0.8%에 지나지 않는다. 그런데도 숲에 헛개나무가 건재한 것은 발아를 돕는 협력자가 있기 때문이다. 그 협력자는 산양이다. 산양은 겨울 숲에서 먹을 것을 찾다가 헛개나무 열매를 다 먹는다. 그 열매의 과육은 소화되고 씨앗은 소화액과 뒤섞여 껍질이 얇아진 채 배출된다. 헛개나무 씨앗은 산양의 배설물 속에서 영양을 취하며 싹을 틔우고 자라난다. 발아율이

오피니언 | 안해용 | 2020-06-22 20:46

경기도지사 공관에 경비병력이 배치됐다. 이재명 지사와 가족이 거주하는 장소다. 도지사 개인 아파트에도 같은 조치가 내려졌다. 공관 등에 배치된 경력은 3개 소대다. 1개 소대 인원이 대략 30여명이다. 100여명의 경찰이 공관과 지사 자택을 에워쌌다. 여기에 경기도의 자체 방호 요원도 증원 배치됐다. 지사 집무실이 있는 도청과 공관 주변을 지켰다. 경기도지사 공관에 이런 경호 상황이 전개됐던 예가 없다.삐라ㆍ폭파 협박 때문이다. 보수 성향 단체 회원이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이재명 집 근처에서 대북 전단을 날릴 예정… 이재

사설 | 경기일보 | 2020-06-22 20:46

문재인 정부가 범정부 차원의 국정과제로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올해로 4년차를 맞이했다. 인천시도 정부의 지원을 받기 위해 활성화계획을 수립하고 공모사업에 응모하여 선정되기도 했다. 매년 정기적으로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면서 평가하고 새로운 사업지역을 선정하는 일을 계속하고 있으며 올해도 한참 진행 중이다. 그러나 인천시의 도시재생 실질적 실적은 국토교통부 및 지역사회의 기대와는 다르게 그 실적이 매우 부진하다.지난 1월에 국토교통부는 2017~2018년 도시재생뉴딜사업 12개를 점검하고 평가했다. 종합적인 평가에서 대부분 예산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20-06-22 2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