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41,556건)

충남 당진군이 최근 조직적으로 평택항 분리운동에 나서면서 이 문제가 또다시 불거지고 있다.18일 도에 따르면 충남 당진군수, 의회의장, 도의원 등은 지난 6일 해양수산부장관을 만나 당진항 지정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군의원 연명 건의서를 전달했다.이에 평택시민단체 대표들은 지난 9일 해양수산부를 항의 방문, 평택항 분리 불가 입장을 천명했다.이와관련 해양수산

정치 | 경기일보 | 2002-08-19 00:00

화성시 팔탄면 일대 외자유치를 통한 열병합발전소가 들어설 전망이다.18일 도에 따르면 폐기물 이용, 열에너지 발전사업 전문업체인 미국 골든NRG사는 지난 8월 산업자원부에 2억달러의 자본 투자신고를 마치고 화성시 팔탄면 일대 3만여평규모의 열병합 발전소를 건설을 추진하기 위해 발전소 건설부지를 매입에 나섰다.열병합발전소는 연료를 석탄이나 석유가 아닌 쓰레기

정치 | 경기일보 | 2002-08-19 00:00

오는 26일부터 나흘간 서울에서 열릴 제2차 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는 경의선 철도·도로 병행 착공 날짜와 군사실무회담 일정확정 등 향후 남북관계를 가름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이에 따라 정부는 제7차 남북 장관급회담(8.12∼14·서울) 직후인 지난 15일 해당 부처별 긴급회의를 가진 데 이어 16일 관계부처 회의를 시작으로 제2차

정치 | 경기일보 | 2002-08-19 00:00

우리나라가 국제해저기구(ISA)로부터 태평양 한복판 7만5천㎢를 배타적 개발광구로 승인받았다.유엔 해양법 협약 발효와 더불어 세계 각국이 지구상 마지막 개척의 장이자 무한한 자원의 보고인 바다를 둘러싸고 해양 경제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첨예한 외교활동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승인된 이번 단독광구 개발은 대부분의 금속자원을 수입해야 하는 우리에게 있어 획기적인

정치 | 경기일보 | 2002-08-19 00:00

정부의 8.9 주택가격안정대책 발표이후 상승세가 주춤해진 서울과 달리 수도권 재건축 단지들은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고 신도시도 휴가가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본격적인 가을 이사철 수요가 증가하면서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신도시와 수도권은 각각 주간 0.41%, 0.42% 변동률을 기록하며 지난 3월중순 이후 가장 많이 오른

정치 | 경기일보 | 2002-08-19 00:00

대선구도의 가변성이 커짐에 따라 한나라당의 이회창(李會昌) 대통령후보를 상수로 놓고 다양한 ‘다자(多者) 구도’시나리오가 제기되고 있다.현 단계에서 가장 많이 거론되는 것은 이회창-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신당의 정몽준(鄭夢準) 의원의 3인에다 이미 대선출마를 선언한 민주노동당 권영길(權永吉) 후보를 합친 4자 구도이다.그러나 여기에 노무현, 정

정치 | 경기일보 | 2002-08-19 00:00

한나라당은 18일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물론 서청원(徐淸源) 대표까지 나서며 무소속 정몽준(鄭夢準) 의원에 대한 흠집내기를 시도했다.그동안 정 의원의 지지도 급상승, 이른바 ‘정풍(鄭風)’에 대해 애써 평가절하했던 점에 비춰볼 때 한나라당의 이런 자세변화는 정 의원의 ‘힘’을 인정한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어 주목된다.서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

정치 | 경기일보 | 2002-08-19 00:00

민주당내 신당 논의가 친노(親盧), 반노(反盧)진영의 극한 대립 속에 중도진영의 ‘통합신당’ 지속추진 입장이 복잡하게 얽히면서 한치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국면으로 전개되고 있다.특히 신당논의의 최대 변수인 무소속 정몽준의원이 독자신당 추진에 회의적 태도를 보이자 힘을 잃어가는 듯 보였던 중도파 진영의 ‘반(反) 이회창(李會昌) 연대’통합신당론이 다시 급부상하

정치 | 경기일보 | 2002-08-19 00:00

오는 26,27일 실시될 장대환 총리 지명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정치권이 청문회 준비에 부심하고 있다.장대환 총리 지명자는 장 상 전 총리 지명자 때와 달리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비교적 수월하게 언론 검증을 거치고 있다.그러나 장 상 전 지명자의 경우는 신변문제로 잔매를 많이 맞아 낙마했던 데 비해 장대환 지명자는 가짓수는 많지 않으나 재산과 은

정치 | 경기일보 | 2002-08-19 00:00

白山춘추전국시대에 어느 제후가 신하들에게 물었다. 이 세상에서 가장 큰 병신이 뭐냐고 했다. 별의별 대답이 다 나왔으나 제후는 머리를 가로 저었다. “돈 없는 것 이상이 없느니라”고 했다. 이유가 분명했다. 돈 없으면 아무리 마음이 있어도 사람 구실을 못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맞다. 돈이 없으면 사람노릇을 못하는 게 맞다.돈에 침 뱉으면 그래서 위선이다.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2-08-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