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0,439건)

언론의 병명 표기가 제각각이다. 조선일보는 28일자 1면에 폐렴 관련 기사를 머리로 올렸다. 제목은 ‘우한폐렴 2명, 엿새간 돌아다녔다’다. 문화일보는 같은 날 ‘2·3차 감염 여부 내달 판가름’이란 기사를 실었다. 이 기획의 컷 제목은 ‘우한 폐렴 비상’이다. 반면 같은 날 한겨레신문의 1면 머리기사의 컷 제목은 ‘신종 코로나 확산 비상’이다. 경향신문의 같은 날 보도도 ‘신종 코로나, 한국 경제 복병으로 부상’이다.28일 조간부터 나타난 병명 중복이다. 그리고 이 혼란의 구획은 정확히 이념적 색채와 일치한다. 조선일보, 문화일보

사설 | 경기일보 | 2020-01-29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국내 세번째, 네번째 환자는 입국 과정에서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우한을 방문했던 이들은 모두 무증상 잠복자로 입국 후 아무 제한없이 돌아 다녔다. 세번째 확진자는 증상이 나타난 이후 격리치료 이전까지 병원·호텔·식당 등을 다니며 접촉한 사람이 74명으로 확인됐다. 20일 귀국한 네번째 환자도 입국 당시 증상을 보이지 않았으며, 이후 감기 증세로 병원을 찾았다가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사람은 확진 전까지 172명과 접촉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신종 코로나가

사설 | 경기일보 | 2020-01-29

이 와중에 정치공방이 맞는가. 한가한 말장난 아닌가. 논란의 꼬투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였다. 연휴 중인 26일 우한 폐렴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냈다. 핵심은 ‘과도한 불안감을 경계하자’였다. “정부가 지자체들과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있으므로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관련 방역 기관과의 협의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전했다.이를 두고 자유한국당이 꼬집었다. 전희경 대변인이 논평을 통해 ‘한가한 이야기’라고 비난했다. “눈앞의 현실화된 우한

사설 | 경기일보 | 2020-01-28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이 중국 전역은 물론 세계 각국으로 퍼져나가는 양상이다. 중국 당국의 공식 발표보다 실제 상황이 훨씬 심각하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뒤늦게 ‘우한 폐렴’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아직 명확한 감염 경로와 원인조차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고 바이러스 치료제도 개발되지 않아 그야말로 비상이다.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우한 폐렴 확진자가 중국 내 총 440명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9명이 사망했다. 또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이 2천197명이라

사설 | 경기일보 | 2020-01-23

지난해 대한민국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자녀 문제로 크게 들끓었다. ‘조국 사태’는 지금도 진행 중이다. 조부모와 부모가 일궈낸 재력, 인적 네트워크를 이용해 의대에 입학하고 온갖 혜택을 누렸다. 조국은 재수 없이 걸려 억울하다고 생각할 것이다. 자기만 그런 게 아니기 때문이다. 문제는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극히 제한돼 있고 그 계층이 세습되고 있다는 사실이다.더욱 심각한 것은 ‘세습 중산층’의 등장이다. 과거에는 소위 상위 1%의 특권층이 존재해 부와 권력을 세습했지만 지금은 소득 분위 10∼50%에 속하는 중산층, 특히

사설 | 경기일보 | 2020-01-23

경기도체육회의 첫 민선 회장 선거가 무효처리됐다. 선거 결과는 없던 일이 됐고, 당선인은 5년간 피선거권을 잃었다. 선거관리위원회가 밝힌 사유는 다음과 같다. 당선인이 선거 직전 허위 사실을 유포해 선거에 영향을 줬다는 것이다. 회장 선거법 제32조 등을 위반한 당선 무효 사유로 봤다. 도체육회가 대의원의 정보를 임의로 수정해 투표권을 부여했다는 것이다. 회장 선거법 제11조 등을 위반한 선거 무효 사유로 봤다.허위 사실 공표 논란은 선거 하루 전인 14일 일어났다. 앞서 선관위는 당선인에게 경고와 시정명령을 결정했다. 경고는 초상

사설 | 경기일보 | 2020-01-22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부동산 시장의 안정, 실수요자 보호, 투기 억제에 대한 정부 의지는 확고하다”며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결코 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가 집값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특사경이 ‘부동산 적폐 행위’ 청산을 선언하고 나섰다. 올해 부동산 정책 기조를 ‘투기와의 전쟁’으로 명명하고 고강도 규제를 예고한 정부와 궤를 같이하는 모습이다.경기도 공정 특별사법경찰단은 아파트 부정 청약, 불법 전매, 집값 담합, 무자격ㆍ무등록 중개, 중개보수 초과 수수, 임시 중개시설물(일명 ‘떴다방

사설 | 경기일보 | 2020-01-22

경기도에서 두 명의 농협중앙회장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이성희 후보(전 성남 낙생조합 조합장)와 여원구 후보(양평 양서농협 조합장)다. 두 후보 모두 지역에서 더 없는 존경과 신뢰를 받는 농업인이다. 내놓는 포부도 대단하다. 이 후보는 “새로운 희망이 있는 농촌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구체적인 실천 방안으로 5대 분야 25개 정책을 담은 ‘525 공약’을 내놨다. 여 후보는 “사람이 사는 농촌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생산비 10% 절감ㆍ판매금액 10% 증대를 담은 ‘Ten-Ten 운동’을 내놨다.두 후보 모두에 나름의 필승

사설 | 경기일보 | 2020-01-21

경기도가 고유지명 찾기 작업에 나선다. 이른바 ‘창지개명(創地改名)’ 바로 잡기다. 우리 문화를 없애려던 한민족 말살 정책이다. 개명 기준이 하나같이 편의 또는 왜곡이다. 둘 또는 그 이상 지명의 글자를 따내 합쳤다. 합성지명(合成地名)이다. 방위ㆍ숫자ㆍ위치를 부여해 지명을 바꿨다. 행정편의적 개명이다. 일본식 표현을 가미한 지명을 만들었다. 일본 행정단위 지명이다. 한민족 정서를 없애기 위해 바꿨다. 대표적 왜곡이다.경기도가 398개 읍면동을 조사했다. 40%인 160곳에서 일제 왜곡이 확인됐다. 서현동(분당)은 둔서촌ㆍ양현리ㆍ통

사설 | 경기일보 | 2020-01-20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앞으로 86일 있으면 실시된다. 지난 달 17일부터 시작된 예비후보자 등록 상황을 보면 도내 60개 선거구에 무려 357명(1월 18일 현재)이 등록하여 경쟁률은 약 6.0 대 1을 기록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보면 지역구 253개소에 1천549명이 등록, 약 6.5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치열한 선거전을 예고하고 있다. 이들 예비후보자들은 자신을 알리기 위해 선거사무소에 대형 선거 현수막을 걸어 놓고 또한 지역 곳곳을 다니면서 명함을 돌리는 등 선거운동에 열중하고 있다.이들 예비후보자들에게 오는 24일부터 실

사설 | 경기일보 | 2020-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