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포지션 임재욱 ‘복면가왕’서 열창…“일본서 소녀시대 음악 들으며 지내”
더 포지션 임재욱 ‘복면가왕’서 열창…“일본서 소녀시대 음악 들으며 지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더 포지션 임재욱, 방송 캡처

더 포지션 임재욱.

2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의 ‘인생직전 신호등’(이하 신호등) 주인공은 더 포지션 멤버 임재욱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신호등은 ‘마실 나온 솜사탕’과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을 펼쳤다.
  
신호등은 조용필의 ‘모나리자’를 미성 보이스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열창했다.
  
‘마실 나온 솜사탕’은 이소라의 ‘처음 느낌 그대로’를 애절한 감성과 허스키 보이스로 몰입도를 높였다.
  
판정단 투표 결과 ‘마실 나온 솜사탕’이 승리했고, 신호등은 복면을 벗었다.

임재욱은 “일본에서 6년 정도 활동을 했다. 늘 소녀시대가 도쿄돔에서 공연할 때 옆 커피숍에서 음악을 듣곤 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