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드라마 ‘용팔이’ 첫 방송, 주원·김태희·조현재·채정안 파격 예고… ‘기대감 UP’
수목드라마 ‘용팔이’ 첫 방송, 주원·김태희·조현재·채정안 파격 예고… ‘기대감 UP’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첫 방송 용팔이, 용팔이 예고,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 첫방송’

SBS 새 수목드라마 ‘용팔이’의 1분 예고편이 공개됐다.

5일 SBS 새 수목드라마 ‘용팔이’가 첫 방송된다. ‘용팔이’는 ‘장소불문, 환자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펙터클 멜로드라마다.

첫 방송에 앞서 공개된 ‘용팔이’의 파격적인 1분예고 영상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공개된 예고 영상 속에는 “용팔이가 누구야?”라는 질문에 이어 “용팔이? 용한 돌팔이”라는 대답으로 시작된다. 조폭들을 왕진다니는 와중에 뛰고 달리는 태현(주원 분), 그리고 그런 태현을 비릿한 웃음으로 마주하는 도준과 이과장(정웅인 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윽고 교통사고가 난 여진(김태희 분)이 눈을 뜬 뒤 “나쁜 꿈에서 빠져나오는 방법은 잠에서 깨는 것이다. 그가 내 이름을 불러줄 때까지”라고 말하고 “나를 깨우지 말았어야 했다”라는 자막이 흘러 나온다. 이어 나오는 그녀의 손에 피가 묻은 장면은 보는 이들을 숨막히게 한다.

특히 각 캐릭터에 대한 자막이 더욱 눈길을 끈다. 태현에게는 “그래도 나는 의사다”라는 자막이, 그리고 도준(조현재 분)과 채영(채정안 분)은 각각 “절대 그 애가 깨어나선 안 돼”, “팔려온 대가가 겨우 이거야? 난 좀 더 원해”라는 설명이 더해지면서 이들을 둘러싼 미스터리도 가미된 것. 

SBS 드라마 관계자는 “‘용팔이’의 이번 1분 예고편은 드라마 스토리를 기본으로, 주인공들의 숨겨진 비밀을 알리는데 주력했다”며 “본방송시작과 함께 펼쳐질 이들의 열연을 기대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수목드라마 ‘용팔이’는 주원, 김태희, 조현재, 채정안, 정웅인, 안세하, 송경철, 스테파니 리, 김미경, 문지인, 박혜수, 정석용, 장광 등이 출연한다. 오늘(5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예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