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만점 4色 무대, 뭐부터 볼까”
“개성만점 4色 무대, 뭐부터 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예술의전당 ‘한여름 밤의 축제’
14·15·21·22일 야외무대 무료공연 록·클래식·가요 등 다채로운 무대

의정부예술의전당(사장 박형식)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여유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4가지 색깔의 야외 무료 축제를 개최한다.

‘한여름 밤의 축제’를 타이틀로 한 이 야외공연은 오는 14일, 15일, 21일, 22일에 의정부예술의전당 야외무대에서 펼쳐진다.

락, 국악, 클래식, 대중가요 등 다양한 장르의 유명 아티스트가 출연한다.

14일 ‘한여름 밤의 착한콘서트 U‘s Rock Spirit’에는 슈퍼스타K의 히로인 김그림의 사회로 장미여관, 뷰렛, 무드살롱, 분리수거 등 홍대를 중심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록밴드가 출동한다.

15일에는 국악이다. 음악회 ‘한여름 밤의 국악한마당’을 통해 ‘국악계의 아이돌’이라고 불리는 소리꾼 남상일과 만능 재간꾼 국악인 서정금이 전통 국악에 대한 편견을 깬다. 20~30대 젊은 연주자로 구성된 민속악회 ‘수리’가 연주를 맡는다.

이날 본 공연에 앞서 한국국악협회 의정부지부 회원 등 지역 예술인들이 무대에 올라 축제의 분위기를 돋울 예정이다. ‘한여름 밤의 Cinema OST’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친숙한 영화음악 주제곡을 클래식 선율로 전하는 세 번째 공연이 21일에 펼쳐진다.

의정부 유일의 청소년오케스트라인 의정부유스챔버오케스트라와 지휘자 김남윤이 이끄는 W필하모닉오케스트라 앙상블이 출연한다.

22일에는 걸그룹 크레용팝과 실력파 보컬리스트 진주를 비롯해 블레이디, 키썸, BU 등이 무대에 올라 축제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한다. 또 이번 축제에 의정부예술의전당 상주단체인 극단 ‘예술무대 산’이 참여해 좀 더 풍성하게 꾸민다.

이들은 14~15일 의정부예술의전당 야외광장에서 거리극 <선녀와 나무꾼 시즌2>를 무료로 공연하고, 21일과 22일 소극장에서 신작 어린이극 <우리, 달라>를 초연(전석1만2천원)한다.

의정부예술의전당 관계자는 “경기침체와 상반기 메르스 등의 여파로 갖은 스트레스와 무더위에 지쳐있을 시민들이 축제의 일탈을 만끽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문의(031)828-5841~2

류설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